요즘 오복이 애정템은 다트입니다. 다이소에서 3천원주고 샀는데 뽕을 뽑고 있어요. ㅋㅋ 오복이가 여기에 매료된 것은 아마도 다트 판에 있는 숫자 때문입니다. ㅋㅋㅋ 정중앙에 있는 500을 맞추면 너무 기뻐 눈물이 날 것 같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마든 아빠든 그렇게 같이 다트하자고 하는데요. 첫 날 같이 놀아주고 다음날 오른쪽 팔에만 근육통이 생겼다는거 아닙니까? ㅋㅋ 아프다고 해도 돌아서면 같이 하자고 하는 오복이. ㅋㅋㅋ 혼자는 왜 하기 싫은걸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이걸 또 너무 잘하면 안 돼요. "우리 엄마 왜 이렇게 잘해!!!" 이러면서 역정내거든요. 다트판에 못 맞추면 한번만 더 기회를 달라고 자긴 몇 번이고 더 하려고 해요. ㅋㅋㅋㅋㅋ 규칙을 알려주고 있는데 그래도 감정이 앞서는 4살입니다.


공 두개랑 다트핀 두개가 들어있는데 얼마나 열심히 던져대는지 찍찍이 부분이 너덜너덜해요. 이제 열흘정도 이용했는데 말입니다. ㅋㅋ 오복이의 다트사랑에 눈물이 납니다. ㅋㅋㅋ

모든 글은 "윤뽀" 의 동의 없이 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Posted by : 윤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