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복이가 신생아일 때 아기세탁기를 구입했어요. 어른 빨래와 아기 빨래를 구분해서 돌렸죠. 그러면서 세탁세제도 아이용을 따로 구입 했어요. ㅋㅋ어느 순간 현타가 와서 소재 구분만 한 뒤 세탁기를 돌리고 세탁세제는 유아세제로 통일을 했어요.


유아세제도 때가 잘 빠져서 어른 빨랫감과 구분없이, 별 문제없이 사용 가능해요. 그리고 요즘은 옷이 더러워져서 빤다기 보단 미세먼지도 많고 찝찝해서 개운한 맛 보려고 빨거든요. 신생아를 벗어났지만 유아세제로 통일한 이유는 오복이 피부가 조금 민감한 편이고 보통은 향이 진하지 않아서예요.


오복이가 자기 전 많이 가려워하고, 여름엔 특히 가려움증으로 힘들어해서(접촉성 피부염, 피부묘기증 등 이름도 다채롭습니다.) 소아과를 넘어 피부과를 꼭 가거든요. 피부에 닿는 옷을 빠는 세제를 무던하게 쓰려는 이유에요. 야밤에 우리 모두 평온하고 싶어요. ㅠㅠ


암튼 그래서 이런 저런 유아세제를 바꿔가면서 쓰고 있는데요. 아토팜, 궁중비책, 에티튜드, 마미애, 레인보유샵 등등에서 나온 제품을 써 봤어요. 그러다 최근 바움앤보겔 세탁세제를 쓰고 있습니다. 요러 간단하게 리뷰해보려고요.


바움앤보겔 세탁세제는 독일 더마테스트에서 최고 평점을 받은 제품이랍니다. 더마테스트(dematest)는 독일의 권위있는 피부과학연구소라고 해요. 30명 이상의 실험자에게 임상실험을 해 피부에 자극이 없다는 평가를 받은 제품에 딱지를 붙여주는데 바움앤보겔 세탁세제가 Excellent를 받았다고 합니다. 이게 최고 평점!


한국건설생활환경연구원에서도 검사를 했는데 세탁세제 생분해도 실험 결과 99%로 옷감에 세제의 찌꺼기가 남지 않는 제품이더라고요. 게다가 동물실험을 하지 않고 친환경적이라 생각되는데 가격도 착해요. 제가 사 봤던 유아세제 중 가장 비쌌던 것이 에티튜드 같은데 그게 만 원이 훌쩍 넘죠. 바움앤보겔은 만 원 언더로 살 수 있어요.


이 세제는 무향에 가까워서 오복이 퇴짜 맞을 일도 없어요. ㅋ 오복이 은근 까다로워서 꽃냄새가 난다, 화 한 냄새가 난다, 지독한 냄새가 난다 등 표현을 많이 하는데 아주 그냥 무향으로. 냄새 의견 차단해주게쓰. ㅋㅋㅋ 한 때 오복이 옷에 다우니 넣었다가 향이 진하니 어쩌니 해서 민망. ㅋㅋㅋㅋㅋㅋ


지금 엄청 춥죠. 시베리아보다 더 추운 한국이라면서요? 윤뽀네 집은 지역난방이라 방 온도를 아무리 높여도 지글지글 끓지 않아요. 온돌방이면 뭐하나. ㅋㅋㅋ 게다가 아파트라 베란다에서 세탁기 돌리면 그 물이 저층으로 역류한다고 세탁기 돌리지 말란 방송이 하루 두세 번은 나온답니다. 지역 카페 글 보면 빨래방에 가는데 완전 줄을 서서 기다려야한다, 세탁기 호수를 연장해서 화장실로 배수한다 등 아주 난리도 아니에요.


진짜 세탁물이 쌓여서 급한건 손빨래하고 기온이 잠깐 풀려서 영상으로 올라가면 윗 층에서 내려오는 세탁기 물소리 듣고 저도 세탁기 돌리고 이러고 있어요. 삼한사온? 옛말. ㅋㅋ 사한삼미정도 되는 것 같아요. 4일 춥고 3일은 미세먼지 테러. ㅋㅋㅋㅋㅋㅋ


바움앤보겔로 손빨래, 세탁기 일반코스, 삶기 등 다양하게 활용해봤는데 적은 양으로도 잘 빨려서 만족스러워요. 계량컵이 제거 써 왔던 것보다 좀 작은 편이라 처음 적응하기 어려웠어요. 제품 뒷면에 있는 그림 보고 사용하면 되고 빨랫감의 양이나 오염정도 보고 대충 1컵~2컵 이내로 쓰니 적당하더라고요. 생분해도가 높아서 잔여물이 남지 않으니 조금 더 오버해도 헹굴 때 빠질거구요.


오복이처럼 피부 민감하고, 향에 예민한 아이면, 어른의 세탁물도 함께 팍팍 빨아도 가격대 부담없는 세탁세제 찾으면 바움앤보겔이 짱좋다 추천합니다. 지금도 쓰고싶은데 기온이 영상으로 오르질 않네요. 아, 손빨래는 싫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날씨야 도와줘!

모든 글은 "윤뽀" 의 동의 없이 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Posted by : 윤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코프랜들리라는 문구가 잘 보이네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