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은 어린이집이랑 다르게 엄청 정신이 없네요. 사립 유치원과 가정 어린이집의 차이일까요? 아이의 나이에 맞는 교육과정의 하나일까요? 맞벌이하면서 챙기기엔 어마어마한 일들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제가 맞벌이란 소린 아니에요. 회사를 다녔었기에 그런 생각이 절로 들었어요. ㅋㅋㅋ 유치원 다니면 원래 이렇게 손이 많이 가는지 식겁했어요. ㅋ 챙겼던 것들 두서없이 적어볼게요. ㅋ


가정어린이집은 만 2세반이 7명밖에 안 됐지만 지금 유치원은 만 3세반이 3개고 한 반에 20명 쯤 되는 규모에요. 그러니 3월 한 달은 매일 이름표를 채워줘야 했어요. 첫 날부터 당당하게 까먹었었답니다. ㅋㅋ 가방에 넣고 채워주지 않은 날도 있었고요.


매일 식판과 수저를 보내야 했어요. 어린이집엔 식판만 보냈었는데 설거지거리 증.가. ㅋㅋ 또 통학버스를 타고 이동하다보니 등하원 시간을 칼같이 지켜야 한다는 점도 부담이 되었습니다. 늦은 적은 없었지만 아이를 재촉하게 되더라고요. 불안. 초초. ㅋㅋ 그렇게 통학버스 정류장에 가면 늘 5분 넘게 시간이 남아요. ㅋㅋㅋㅋ


그리고 매일 언어전달이라는걸 하는데요. 아이가 선생님이 말씀해주신 걸 기억했다가 집에 와서 저한테 이야기해주고 그걸 언어전달장에 적어요. 기억하는 것 반, 못 하는 것 반 이럽니다. ㅋㅋㅋㅋ 언어전달을 적으며 전달사항을 또 메모를 합니다. ㅋㅋ 바빠요. 바빠.


매주 월요일엔 실내화를 보내야 하고 금요일엔 실내화를 가져와야 하니까 담을 봉투를 준비해줘야 합니다. 주말동안 열심히 세탁. ㅋㅋㅋ 그리고 목요일에 책을 가지고 오면 읽고 하라는 활동을 한 다음 화요일에 보내줘야 하고요. 영어수업과 관련된 책과 DVD를 가져와요. 이것도 한 번씩 볼려면 정신없습니다. ㅋㅋㅋ


그리고 매달 바뀌는 덕목을 잘 지키면 칭찬카드를 써서 보내줘야 해요. 매달 9장을 주더라고요. ㅋㅋ 집에서 칭찬카드를 써주면 유치원에서 그걸로 공개 칭찬하고 칭찬스티커를 주나봐요. 유치원 활동 중에 받는 칭찬스티커와 합쳐져 많이 모으면 다음 달 애국조회 시간에 시상합니다. ㅋㅋㅋㅋ


또 매주 금요일에 체육활동을 하기 때문에 체육복을 입혀 보내야 하는데 주중에 외부로 나가는 활동이 잡히면 일주일에 두 번 체육복을 입히느라 급 빨래를 해야 하는 사태도 일어나요. ㅋㅋㅋ


생일이면 생일 선물도 챙겨 보내야 하는데요. 어린이집에서는 3월의 생일자 모두 모아 3월 중 하루 날을 잡았는데요. 유치원은 생일 당일을 각각 챙기더라고요. 3월 4일, 3월 30일 생일이면 두 번 챙겨야합니다. ㅋㅋㅋㅋ 모두가 주인공. 오늘의 주인공은 나야 나. ㅋㅋ


또 뭐냐 한 달에 한 번 요리활동 하는데 앞치마를 보내라고. 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이건 학기 끝날 때 준다네요. 휴. 3월 그렇게 지나가나 했는데 4월은 색깔과 관련된 활동을 한다고 주에 한 번씩 정해진 컬러의 의상이나 소품, 장난감을 챙겨보내야 합니다. ㅋㅋㅋ 손이 많이 가요. ㅋㅋ


아직 안 해 봤지만 아이가 약을 먹어야 하면 그것과 관련된 메모와 약들을 바리바리 보내야하고 기타 준비물들. ㅋㅋ 여행 같은 행사로 인한 결석을 출석으로 인정받으려면 체험학습 보고서 같은걸 써야한다고 하네요?


엄마들한테 "유치원 가니까 좀 살만하지?" 라는 말 쉽게 하는 것 아니에요. ㅋㅋㅋㅋ 다 못 적었지만 이렇게 챙겨야 할 것이 많고 유치원 식단과 안 겹치게 밥과 간식을 준비해야 하고, 유치원에서 있었던 일들 아이랑 대화해서 알아야하고, 유치원에서 가정에서 하라고 시키는 일들 하다보면 달력이나 다이어리에 적어놓지 않고선 일이 안 됩니다. 유인물도 몇 번을 다시 봐야 하고요. ㅋㅋㅋㅋㅋ 정말 이걸 다 하는 엄마들 리스펙. 당연하게 엄마들이라고 말하는 것이 찜찜하지만. 여튼.


작년처럼 엄마인 내가 한 달 이렇게 병원에 누워있으면 이걸 누가 다 챙기나, 구멍 안 나게 할 수 있나 생각하면 마음이 아득해져옵니다. 오복이 유치원이 맞벌이 엄마들이 좋아하는 곳이라고 동네에서 소문 난 곳인데도 이런데 와, 건강해야겠어요. 기승전건강인가요? ㅋ

모든 글은 "윤뽀" 의 동의 없이 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Posted by : 윤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