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살 오복이는 따라쟁이입니다. 어린이집에서 활동하고 한 달에 한 번 집으로 보내주는 교구에 구슬꿰기할 수 있는 끈이 몇 개 있었어요. 그간 뭘 꿰는 용도로만 사용했었거든요. 근데 요 따라쟁이가 저 병원에서 링거 달고 있는 걸 몇 번 보더니 요즘엔 링거놓는 병원놀이를 합니다.


"엄마 아파?" 이러면서 끈으로 주사놓고 스티커로 붙여놓아요. 간혹 수액 빼고 주사바늘만 가진 채로 만날 때도 있었는데 따라쟁이 오복이는 끈 빼고 스티커만 붙여놓는 걸로 대신하더라고요. 눈썰미가 아주. ㅋㅋㅋㅋ 병원 다니기 전에도 병원놀이 할 수 있는 주사기, 청진기, 체온계 등 있었는데 끈이 더해져 더 업그레이드가 됐어요.


어린이집 친구들한테 "우리 응급실 갈래?"라고 말하고, 전혀 상관없는 끈과 스티커로 수액을 연상하고, 수서역, 일원역 하면 삼성서울병원을 떠올리는 우리 오복이. 장래희망이 의료진도 아닌데 다른 즐거운 일을 많이 만들어서 요 기억은 좀 잊게 해주고 싶네요. ㅋㅋ


위 사진은 주말에 병원 온 오복이가 수액 폴대를 대신 밀어주겠다고 효자 노릇 하는 모습입니다. ㅋㅋ 실제론 발에 차여서 매우 걸리적거리는데 물러서지 않는 오복이랑 싸우는 장면이고요.
신고

이 글은 "윤뽀" 의 동의 없이 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링크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 윤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