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달 전 회사에서 인력이 필요해 잡코리아 등에 구인등록을 하고, 구직자를 물색했었습니다. 과정에서 이력서를 몇 개 보게 되었는데 제가 인사담당자는 아니었지만 너무하다 싶은 이력서가 한두 건이 아니더라구요. 저라면 절대로 뽑지 않을 이력서는 아마 누가 봐도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은데요. 그것은 '기본에 불충실한 이력서'입니다.


이력서의 내용은 둘째치더라도 얼굴 한 번보지않고 종이로 1차적인 이미지를 결정 짓는데 중요한 것은 사진이라고 생각되는데요. 그 사진이 가관이더라구요.

이력서에 넣는 사진은 3*4 사이즈에 단정한 모습이 기본 아닌가요?

제가 고리타분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그 기본을 지키지 않은 이력서가 너무 많아서 이게 요즘 대세인가 착각할 지경이더군요.

사진을 직접 찍어 올릴 순 없고 대충 이런 느낌입니다.


▲ V사진, 셀카사진 등등...


▲ 누군가와 함께 찍었는데 잘라내고 본인만 나온 사진, 배경이 무성한 사진 등등...


▲ 양호한 상태

복장, 표정, 포토샵, 사진을 찍은 시기 등을 언급하기도 전에 이력서 보자마자 딱 1초만에 '이건 아니잖아~' 라는 말이 툭 튀어나올 정도니 더 이상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이것이 과연 개성적인 이력서가 될 수 있을까요?

요쌍한 사진을 넣은 이력서는 내용을 봐도 사람에 대한 믿음이 가지 않더라구요. 쉽게 생각하는 것 같고. 요즘같은 취업난에 취업을 꼭 해야겠다는 절실함 같은 것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제가 누구를 뽑고 말고 할 위치가 아니라 자격없는 말이지만 내가 인사담당자면 기본에 불충실한 이력서 낸 사람 절대로 안 뽑을 것 같습니다. 쩝.

여러분은 어떠세요?


아래 캡쳐화면은 재미삼아 넣어봅니다. MBC 드라마 최고의 사랑 윤필주씨 이력서입니다. 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