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랑 중국에 다녀온 적이 있었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멋부리는 것은 잼병이었어요. 그래서 여권커버을 딱히 장만하지는 않았었는데요. 중국갈 땐 여행사에서 준 투명한 여권커버(여행사 이름 크게 있는 ㅋㅋ)를 하고 있었던 기억도 나네요. 그래도 별 불편사항은 없었죠.

그런 제가 여권커버를 사게 된 이유는 결혼이니까, 신혼여행이니까, 커플이니까에 대한 묘한 설렘? ㅋㅋ 그래서 핫트랙스 가는 김에 겸사겸사 여권커버 두 개 물어왔습니다.


여권커버도 종류가 너무 많아서 무얼 사야할 지 고민이었는데요. 여권커버기능만 딱 하는 것도 있고 여권지갑이라고 해야하나? 지갑처럼 카드 같은 수납공간이 있는 것도 있었어요. 딱히 여권이랑 카드랑 같이 놓아서 좋을 것 없다고 생각되어서 저는 커버 기능만 하는 걸 골랐습니다.


지금 가지고 있는 여권은 전자여권이라서 개인, 신용정보 유출방지가 된다는 3M 차폐필름을 내장한 제품으로 구입했습니다. 예전에 있던 회사에서 IC 카드를 다뤄봐서 요 부분에 대해서 쬐끔 알고 있거든요.

그치만 전자여권 자체에 개인정보 보호와 위, 변조방지, 도용방지를 위한 보안이 되어있긴 하지만 그래도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까 싶어 문구에 혹해서 구입했다는 것이 맞는 말이겠네요. ㅋ


암튼 비행기가 슝 날라가는 디자인의 여권커버 보라색, 하늘색으로 두 개 샀습니다. 보라색이 제 꺼, 하늘색은 신랑 꺼. 다양한 색상이 있던데 저 혼자가서 고른거라 제 취향대로 초이스 해 왔습니다. 남편도 보라색 좋다는데 떼끼 했어요. 보라색은 제 꺼.


가격도 그닥 비싸지 않더라고요. 8,500원. 가끔 해외 나가는 연예인들의 여권지갑까지 이슈가 되어서 어디꺼고, 얼마고 그런 내용이 이슈화되기도 하는데요. 여권커버야 맘에 드는 디쟌과 재질에 제 기능만 다 하면 되지 않겠습니까? ㅋㅋ


요정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요. 그쵸? 그쵸? 이뿌기만 하구만.


여권을 끼워보니 꼭 맞고 차폐필름도 든든합니다.


무탈하게 여행을 마치고 돌아올 수 있을 것 같아요. ^^

처음 가보는 보라카이까지 요 여권커버와 여권들고 무탈하게 즐기다 오겠습니다.



2012/03/12 - [보라카이신혼여행] 인터넷 면세점, 면세점, 필리핀 현지에서 사 온 선물 list
2012/03/08 - [보라카이신혼여행] 필리핀에 가면 산미구엘(맥주)을 마셔라!
2012/02/22 - [보라카이신혼여행] 보라카이에 있는 고양이는 개같다?!?!?!
2012/02/14 - [보라카이신혼여행] 보라카이 여행, 이것만은 꼭 챙기자!
2012/02/05 - [보라카이신혼여행] 동남아에서 한국인 찾는 법
2012/01/27 - [보라카이신혼여행] 보라카이 리조트에서는 헤나, 타투, 코코넛오일을 조심해라?
2012/01/24 - [보라카이신혼여행] 보라카이 비치의 낮, 일몰 그리고 그 후
2012/01/13 - [보라카이신혼여행/리젠시라군] 리조트 조식 먹다가 영어를 못해서 생긴 에피소드
2011/12/27 - [보라카이신혼여행] 인천공항에서 마닐라로 가는 길 이모저모
2011/12/26 - [보라카이신혼여행] 신혼부부가 해외여행을 해야하는 이유
2011/12/22 - [보라카이신혼여행] 허니문패키지 일정에 포함된 코코넛오일마사지의 진실

※ 신혼여행 어디로 가야할 지 고민이신 분들은 화이트허니문[링크]에서 장소, 비용 무료상담 받아보세요. ^^ 신혼여행 전문으로 취급하고 있어서 합리적인 비용에 가고싶은 여행지 신나게 다녀올 수 있는 곳이랍니다. 추천!


화이트허니문 통해서 허니문 가면 선물도 많이 줘요. ㅎㅎ

신혼여행은 신랑, 신부 할 것 없이 모두 꿈꾸는 로망이잖아요. 관광/휴양 내가 하고 싶은 것 가능한지 여부는 꼭 확인하는 것이 좋겠죠? 상담을 적극 이용하시길 바래요. 경험자의 조언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