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재주 많은 사람이 참 부럽습니다.

저는 학교다닐때도 미술시간이 참 싫었어요. 하얀 도화지에다가 뭘 그려야 할지 점 하나 찍는 것도 어려웠거든요. 찰흙을 가져다 놓고도 뭘 만들어야 할지 떠오르지 않았고요. 남들이 뭔가 그리고 만든걸 보고 흉내는 낼 줄 알아도 혼자 해야한다는 것이 참 두려웠어요.

지금은 졸업해서 미술시간이 없어 한숨 놓았나 싶죠? 근데 저 요리할 때 레시피보고 따라하기 바쁩니다. ㅋㅋ

암튼, 회사 화이트보드에다가 여직원들 모습 포인트 잡아서 순식간에 쓱쓱 그려대는 열혈 신입사원의 모습을 보고 있자니 새삼 신기하고 놀랍고 재미나네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