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웬수 〃

ReView/BOOKs 2009.01.07 23:53
웬수 - 10점
김민영 지음/효월


요즘 서점에 가면 미니사이즈 도서들이 눈에 띈다. 기존에 크게 나왔던 책도 재판되어 있는걸 봤는데, 아무래도 바쁜 현대인을 위해 들고다니기 편하라고 그런 것 같다. 이 웬수라는 책은 그것보다 약간 큰 듯 하면서도 가방속에 쏙 들어가는 완소 사이즈다. (책을 펼쳤을때 빽빽한 글자수의 압박 때문에 조금 놀라긴 했다) 일단은 부담스럽지 않은 책.


그런데 책을 보고 느낀 호감보다는 막상 이 책을 보는 내내 화가 났다. 소설이지만 현실이고 허구지만 사실이기에 속이 부글부글 끓어댔다. "뭐 이딴 쓰레기같은!" 이라고 입 밖으로 내뱉고 싶은걸 몇 번을 참았다. 너무 흥분하며 봤더니 마지막 책장을 넘기고 나서도 꽤 찝찝했다.



정말 제대로 된 곳이라고는 찾아 볼 수 없는 집구석의 아버지, 어머니, 쌍둥이 언니. 뇌물수수와 성추행, 폭력 등 언제나 물의를 일으켜 기사화되며 손가락질 받지만 권력의 달콤함에서 추락해 본 적 없는 국회의원 나돈만, 복부인이라는 단어의 창시자 부동산 투기의 달인 복분자, 불량써클 막강 배고파의 보스이며 나돈만과 복분자의 성격을 고대로 빼어닮은 나자유. 이 속에서 올바른 것을 찾고, 바로잡으려 애쓰고, 벗어나려하는 나민주의 발버둥이 안쓰러웠다.


                       복분자 여사 - 쌍둥이 언니 나자유 - 국회의원 나돈만


솔직히 뻔한류의 소설이라 생각해서 결국엔 막장인생 세명이 가족의 소중함을 알게되고, 후회, 반성을 거쳐 새사람으로 거듭나는 결론을 예상했었다. 하지만 끝까지 내 화를 돋구며 결말나버린 이 소설을 보며 씁쓸한 마음을 감출 수 없었다. 마치 온 국민이 촛불을 들고 거리로 나왔지만 이루어진 것은 없고 결국은 정부의 손에 꽉 잡혀사는 우리네를 보는 것 같아서...... 소리치고 외쳐도 변하지 않는 이 빌어먹을 사회가 투영된 것 같아 책을 읽고 난지 몇일이 지났지만 머리가 지끈거린다.


지나서 보니 내가 책에 꽤 몰입하며 봤다란 생각이 든다. 소설은 소설일뿐...... 오늘을 사는 나는 뭔가 다른 결말을 위해 노력하리라 다짐해본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