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가정이 늘면서 할머니 육아를 많이 하게되는 것 같아요. 의사표현을 잘 못하는 아이를 믿고 맡길 수 없다는 것이죠.

사실 어린이집 위생, 폭력, 성추행 등 사고 소식이 심심찮게 들려오기 때문에 저도 아이가 생기면 어떻게 해야하나 벌써부터 걱정이 많답니다. 저 같은 경우 시댁, 친정이 현재 거주지에서 멀기 때문에 퇴사를 하고 아이와 함께 있거나 어린이집, 둘 중 하나일 가능성이 크거든요.


제게 일어날 가능성은 적지만 그래도 할머니 육아를 하면 어떤 것이 좋고, 나쁜지 생각 해 봤답니다.

할머니 육아의 장점

일단 장점은 정서적 안정감이겠죠. 가족이잖아요. 어린이집 선생님이 케어 해 주시는 것 보다 교감을 많이 할 수 있고, 사랑도 듬뿍받을꺼에요. 그런 환경에서 자란 아이는 붙임성 있고 상냥한  아이로 자랄 것 같아요. ㅎㅎ 주변에 보면 할머니랑 같이 자란 아이들은 가끔 철 없어 보이기도 하지만 어른들 마음을 잘 이해하고, 또 누구보다 할머니 생각을 많이 하더라고요. 그런걸 봐도 할머니 육아에는 장점이 있는 것 같아요. 그리고 할머니는  이미 육아를 경험한 전문가입니다. 일정 시기만 함께하는 어린이집 선생님과 달리 0세에서 20, 30세까지 자식을 키워낸 위대한 어머니. 제 경우에는 아들만 셋을 키우신 시어머니, 딸만 둘 키우신 친정어머니. 아들, 딸 육아 전문가들이 똿! 나이스 하지 않나요?


할머니 육아의 단점

단점은 저와 할머니의 육아 방식에 대한 차이로 인한 트러블이 있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아무래도 할머니 눈에는 너무 예쁜 손주다보니 관대하시겠죠. 또 할머니와 저의 자라온 시대적, 환경적 상황의 차이 때문에 작게는 먹는 것 부터 시작해서 크게는 생활 전반에 대해 의견이 다를 수 있어요. 이건 아무래도 친정어머니보다 시어머니와 더 다를 것이란 생각이 드네요. ㅋㅋ 제 교육관을 이해 해 주시고 따라주시면 좋겠지만 안 그러면 감정상할 수도 있을꺼에요. ㅠㅠ 그리고 또 하나의 단점은 아이가 사투리를 배울꺼라는 거에요. ㅋㅋ 저와 신랑은 거의 표준어를 구사하지만 시댁과 친정. 둘 다 토종 전라도와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시니. 제 아이는 어딜 가든 사투리를 배울껍니다. 어린 아이의 언어 습득력은  무한대니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또 생각난 것은 아이가 너무 빨리 세상을 알고 겉늙을 것 같은 느낌? 우스갯소리로 애들이 할머니랑 경로당 따라 다니며 "나 죽겠네, 다 살았네, 어여 죽어야지" 이런 말을 배워서 한다고 그러잖아요. 할머니가 이미 육아를  해 본 유경험자이긴 하지마 선생님은 아니니까 안 좋은 것까지 배울 아이가 염려스럽기도 해요.


이렇고 저래도 제 아이를 할머니가 봐 주신다 그러면 제가 심리적으로 좋을 것 같아요. 특히 나이가 어릴수록.

할머니는 생각도 안 하고 계시는데 벌써 이런 생각 하고 있습니다. 하아. ㅋㅋㅋㅋㅋ


베베톡[바로가기] - 육아맘들의 힐링 놀이터! 육아 노하우부터 육아출산 지원정보, 남편과 시월드 뒷담화까지. 현재는 현금카드 이벤트 진행중!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럭키도스™ 2013.07.12 1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대 여성들의 사회진출이 늘어나면서 할머니들이 손주를 보는 경우가 많아지는데요... 이미 자식들 다 키워서 내 보냈는데...아무리 손주라지만...매일 보고 싶지는 않으실거 같습니다. 고생하셨으니..이제는 좀 편하게 여행도하고 다니시게 해주는게 맞을거 같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 어듀이트 2013.07.12 1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 육아에 대해서 잘 알아갑니다`
    편안한밤 되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