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들어 우산을 세 개나 샀습니다. 집에 있는데 밖에 나가있을 때 비가 오면 어쩔 수 없이 사게되는 우산. 잃어버리거나 망가지지 않는 이상 어디 도망가는 건 아닌데 우산사는 돈은 좀 아깝습니다. ㅋㅋㅋ


올해 우산을 세 개나 사게 된 것은 이렇습니다. 처음 산 우산은 선릉역 지하에 있던 상가에서 샀습니다. 파란색 땡땡이 우산이었죠. 한 두번 썼나? 우산 살 하나가 톡 떨어져 버렸습니다. 신랑이 보더니 애초에 마감처리가 불량하게 되어있었던 것 같다고 합니다. 솔직히 어이가 없어서 우산 산 곳에 가서 교환을 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는데 지하상가 나이 있으신 아주머니가 파는 거라 딱히 방법이 없을 것 같아서 버렸습니다. 현금으로 사서 영수증도 없었고요.


두 번째 우산은 신랑이랑 분당 정자동에 장어먹으러 가는 길, 지하철역 나서자 마자 비를 만나 사게 되었습니다. 눈 앞에 보이는 가장 가까운 편의점에서 샀죠. GS25. 탠디 우산이었습니다. 시커먼 우산. 편의점 우산에서 맘에 쏙 드는 우산을 찾는 것은 힘드니까 포기했고요. 비닐 우산보다는 있어보이는 튼튼한 우산으로 사자는 맘으로 구입을 했습니다. 그 우산은 일반 3단 우산보다 사이즈가 더 작아서 칙칙한 검은 우산이지만 여자들 가방 속에 넣고 다니기 좋았습니다.


세 번째 우산은 두 번째 우산을 가지고 집을 나섰던 날 사게 됐습니다. 어찌 된 사연인고 하니, 출근할 때 비가 조금 와서 우산을 들고 나섰고 퇴근할 땐 비가 안 와서 짐 된다고 우산을 놓고 나온 것이 화근이었습니다. 지하철에서 나오니 비가 주륵주륵 오더군요. 집까지 걸어가야 하는지라 가까운 다이소에서 빨간 체크무늬 우산을 사게 됐습니다.


우산을 쓰고 집에 오면서 생각을 해 보니 이건 뭐 분당선의 저주도 아니고, 선릉역, 정자역, 영통역. 지하철 분당선에서 나올 때 마다 비가 오고 우산이 없었더라고요. 거의 분기마다 새 우산을 샀는데 혹시 겨울에도?

겨울에 "대박!!!!!!! 나 신기있나봐!!!!!!" 이렇게 호들갑 떨면서 이 글을 링크하게 될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포스팅을 남겨둡니다. -_-;;

참 쓸데없는 이야기입니다. 네. 알고 있어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2013.09.14 0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비오는날오후 2013.09.14 18: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인것 같은 것도 모아놓으면 왠지 필연(?)인듯한 느낌이 들때가 있죠. ㅎㅎㅎㅎ;;

    최근에 저도 우산을 여러개 샀는데....(왠만하면 맞고 그냥 가는데, 너무 많이 쏟아져서 ;ㅅ;)
    제가 잘 못산건지...요즘 우산은 왤케 다 비실비실한걸까요? 너무 금방 꺾이고 고장이나서 돈만 아깝....

    그냥 우비를 살까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입고다니기는 좀 그렇지만...^^;;(이상하게 우비는 적응이 안되더라구요. ㅠㅠ)

  • 워크뷰 2013.09.16 0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비가 오다가 그치면 우산을 잃어버린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