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모르는 폰 번호로 전화가 왔는데 기다리던 택배가 있어서 냉큼 받았습니다. 그런데 잉? 그 전화의 주인공은 제가 옛날 옛적에 다니던 회사의 거래처 사람이었습니다. 누구나 아는 대기업! =ㅅ= 프로젝트 하나를 같이 했었는데 나름 의미가 있었던 일이긴 했지만 그게 벌써 몇년 전 일이고, 그간 연락을 안 하고 지낸 터라 의아했죠. 뭐 때문에 전화를 했을까?

용건은 의외였습니다. "아직도 소프트웨어 하니? 소개시켜줄 곳이 있는데!"


으아닛! 이것은 스카웃 제의? ㅋㅋㅋ 근데 좋은 제안이 오면 뭐 하겠어요. 전 더이상 프로그래밍을 하고 있지 않은데. 게다가 두달 후 출산을 앞둔 예비 애엄마. 직종 변경했고 지금 임신 중이라 다니던 회사도 그만둬야 할 판이라고 했더니 아쉬워 하시면서 연봉 4천이상 준다고 하는데 예전에 일했던 것이 생각나서 전화를 해 봤다고 하더군요. 그러고 뭐 서로 사는 이야기 잠깐 하고 통화는 끝.


비록 성사되지 않은 스카웃 전화였지만 기분이 나쁘지는 않데요. '내가 그때 일을 잘 했었나? 이 사람한테 좋은 이미지였구나!' 하는 왠지모를 뿌듯함도 있고 말이죠. 직종 안 바꾸고 한 길을 걸었음 연봉 4천 받을 수 있었는데 하는 아쉬움은 쪼금 남지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인생은 이래서 재미난거니까요. ㅋㅋㅋㅋㅋㅋㅋ


그냥 오늘 하루, 하루도 열심히 살아보는걸로 마무리!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