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제 블로그에 첫 트랙백이 떴습니다. 자랑스럽게 new~ 하고 있는거 보이시죠?

트랙백의 주인공은 다름아닌 이채님이신데요. 제게 얼마전 괴물(1, 2권)을 나눔해주신 것을 계기로 급 친하게 지내고 있는 분입니다. ^^;

(2009/06/08 - [윤뽀's Stroy/세상이야기] - 책 나눔을 받았습니다)

내용을 봤는데 허거덩.... 이웃님들의 블로그에서 많이 보았던 릴레이가 도착해있는거 아니겠습니까. 아무래도 이채님은 제게 자꾸 뭘 주고 싶으신가 봅니다. 이채님을 통해 나른한 고양이님과도 친분을 가질 수 있었는데요. 고냥님과 제게 골고루 보내셨더라구요. 캄사합니다 이채님 ㅋㅋㅋㅋㅋㅋ


자, 이런 저런 이야기는 생략하고 본론으로 들어가겠습니다. 릴레이에 답해야죠 ^^!

1. 독서란 [ ]다. 의 네모를 채우고 간단한 의견을 써주세요.
2. 앞선 릴레이 주자를 써주시고
3. 릴레이 받을 두 명을 지정해 주세요.
4. 이 릴레이는 6월 20일까지만 지속됩니다.
기타 세칙은 릴레이의 오상(
http://inuit.co.kr/1606) 참조


1. 독서란 [ ]다.
독서는 [아무것도 아니]다.
[인내] [] [월아] [누가 시켜서 생긴 게 아니라 DNA에 각인된 궁시렁 고유의 습성, 그러니까 두 글자로 줄이면 본능이] [권투] [자가교육] 등등등, 정말 너무 많은 블로거님들의 답이 있었습니다. 글을 읽어보면 전부 맞는 말이었는데요. 그런 제게 독서는 '아무것도 아닙니다.'
독서가 무엇이다라고 정의해 보겠다고 생각한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재미다, 친구다, 놀이다, 문화다 여러 생각이 떠올랐지만, 무엇보다 제 중심으로 생각해보면 독서는 누가 억지로 시켜서 한 것도 아니었고, 무언가 바라고 한 것도 아니었습니다. 그냥 항상 제 옆에 책이 있었을 뿐이었고(부모님 감사합니다) 저는 그것을 받아들인 것 뿐입니다. 아무것도 아닌 듯 하지만 옆에 있음 허전하죠. 역설적 표현이라 생각해 주세요. ^^;
공기가 보이지도, 맛이 나지도, 들리지도 않아 마치 '아무것도 아닌 것' 처럼 보이지만 사실 그렇지 않잖아요. 제게 독서는 그런 의미입니다.

2. 앞선 릴레이 주자
제게 뭐든 주고싶으신(?) 이채

3. 릴레이 받을 두 명
날짜도 임박했고, 제가 아는 많은 분들이 이 릴레이를 받으셨기에 한분만 선정했습니다.

지난번 서울 국제 도서전에서 만났었던 흙장난님. 책에 대한 열정도 많으시고, 글도 잘쓰시고, 생각도 깊으시고, 아내 사랑도 대단하시고 (헥헥) 보고 배울 점이 너무 많은 분입니다.
분명 20일 이전에 멋진 답을 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받아주세요 흙장난님 !



※ 굵은 글씨는 링크 연결이 되어있어요 ^-^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드자이너김군 2009.06.17 15: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독서.. 너무 어려운 주제에요.. 김군은 독서를 잘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ㅎ

  • ytzsche 2009.06.17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역시 기대를 저버리시지 않으시는 윤뽀님.ㅎㅎㅎㅎ '아무것도 아니다'란 역설적인 표현이 되려 임팩트를 크게 던져주네요^^ 잘 읽었슴다.ㅋ 제가 뭐든 드리고 싶으시단 걸 눈치채셨군요~*

  • 2proo 2009.06.17 17: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놀러와봤습니다~ 릴레이 참여중이시군요~
    독서에 별다른 의미를 두지 않고 생활의 일부분처럼... 오오오 멋있어요!!

    • 윤뽀 2009.06.17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캄사합니다 2Proo님 ㅎㅎ
      이쁘다고 안해주시고 멋있다고 해주시니
      2Proo님도 절 남성이라 생각하실까 살짝 걱정도 됩니다만 .. ^^; 그래도 칭찬이니까 일단 으쓱으쓱

    • 2proo 2009.06.17 19: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ㅎ 여자분이신거 공지글 봐서 알아요~
      걱정은 안하셔도 됩니다~!! ^0^

    • 윤뽀 2009.06.17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정말 바른 2Proo님 ㅎㅎ
      공지를 어케 먼저 보셨데요 고마워요 작은 관심 ☆
      저도 2Proo님 블로그 뒤적뒤적 하러 가야겠어요 ㅎㅎ

  • 소인배닷컴 2009.06.17 17: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ㄷㄷㄷ;; 저도 책을 읽고 싶은데. . . 지금 보고 있는건 TEXTBOOK 뿐이네요. ㅋㅋㅋ
    하지만 이것도 전부 핑계 -.-; 정말로 제가 책을 보고 싶으면 시간을 쪼개서라도 보겠죠. -.-;

    • 윤뽀 2009.06.17 2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속님은 뭐든 열심히 하는 분 같으셔요 +ㅅ+
      영어 관련 카테고리보고 참 많이 부끄러웠어요
      나이차이도 얼마 안나는데 ㅠㅠㅠㅠㅠㅠ

      책보는건요 뭐랄까 ... 눈코뜰새없이 바쁜건 아닌데 책 볼 시간은 없는 그런 때가 있는 것 같아요
      '틈틈히'도 그 나름인듯 a 너무 부담 가지지 않는것이 좋은 것 같아요 ^^

    • 소인배닷컴 2009.06.17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뭔가 착각을 하고 계시는 것 같은데 저는 전혀 그렇지가 않습니다. ㅜㅜ

    • 윤뽀 2009.06.19 0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지만 저는 이미 다 봐버렸다구요 !!!!

  • 새댁 고냥이 2009.06.17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요이요 멋진 대답이십니다요~ 스스로의 의지라고 해석해도 될까요?
    전 어렸을 때는 책이랑 별로 가깝지 않았던 것 같아요, 마덜이 보시던 오래된 고전집들 (일본 만화책처럼 표지를 열고 세로로 적혀진;;) 을 몇권 빼서 읽어봤던게 기억나네요.
    대학교때도 사실 책과 가깝지 않았고, 취업준비하면서 고단했던 시간들을 책과 함께 시작했던 것 같습니다. 그래서 내려놓음이 되어버렸는지도 모르겠어용~~

    아오 전 릴레이 주자 안정했는데.. 부끄럽~~

    • ytzsche 2009.06.17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냥이님 글도 멋졌는걸요~ 제가 역시 잘 찍어서 두분 골랐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고냥이님 릴레이 주자 담번에는 꼭 정하세요, 뭐 제게 또 그런 기회가 올지 모르지만 전 또 넘길 겁니당.ㅎㅎㅎㅎ(이거 은근 협박?ㅡㅡ;)

    • 윤뽀 2009.06.17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릴레이가 지난주부터 제 이웃님들 블로그에서 보였거든요. 이채님 트랙백 보고 아....... 올것이 왔구나. 어쩌나.... 하는 걱정을 했답니다.

      그러면서 자연스러이 고냥님이 떠올랐어요. '다음타자닷!' 하고 일단 점찍고 이채님 블로그 갔는데 뭥미... 고냥님도 저와 함께 낙찰되셨더라구요 ㅎㅎㅎ

      그런 사연이 있었습니다 ㅎㅎ

      고냥님의 독서에 관한 생각도 잘 읽었습니다. 고냥님을 더 잘 알게된것 같아요 ^^

      저는 책을 아무렇지 않게(?) 생각해서인지 고냥님의 글을 보면 깊이가 느껴지던걸요. 시간과는 관계가 없는거죠. 독서는 ^^

  • 흙장난 2009.06.17 19: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저만 답변하면 되는건가요?
    저도 릴레이 주자를 정해야 하는 건가요?(제발 아니기를)
    20일까지 답변드리겠습니다. ^^ .
    몽상가(윤뽀)님이 미워질려고 하고 있음. ^^

    • 윤뽀 2009.06.17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단 정해진 규칙은 20일까지라고 되어있으니
      흙장난님이 대미를 장식해 주세요 ^^
      저 나름 후보 있었어요 !!!!!
      나이스 초이스 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기대에 부응을 +ㅅ+ 으흐흐흐흐 (지 했다고 이러고 있음) 잘부탁드려요 ~

  • 김젼 2009.06.18 10: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저도 독서론 릴레이 하면서 트랙백 처음으로 전송해본 초보 블로거에요..
    독서론에 이어 나눔 이벤트 하면서 원없이 (지..지..질리도록;;) 트랙백 전송해보고 있지만요 ㅎㅎ
    '아무것도 아니다!'
    곱씹어 생각해볼때마다 와닿는데요?

    • 윤뽀 2009.06.18 1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랑 비슷하군요 ㅎㅎ
      저도 독서론으로 첫 트랙백 게시했고 나눔 이벤 하면서 전송에 맛들리고 있어요
      초보 블로거를 한단게 업글시켜주신 초하님께 감사해야 할 것 같아요 ㅎㅎㅎ

  • ★바바라 2009.06.19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윤뽀님의 독서론을 읽다보니,
    '아무 것도 아니지만 그렇지 않은...'이라는 말의
    느낌이 느껴집니다.
    정말 멋진 말입니다. ^^
    저도 부족하지만 살포시 하나 걸께요~

    • 윤뽀 2009.06.19 09: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바바라님 감사합니다
      제가 블로그 하고 이렇게 칭찬 많이 받았던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ㅎㅎㅎㅎ
      걸어주신 트랙백 타고 저도 바바라님의 독서에 관한 생각을 잘 봤습니다 ^^ 오늘도 독서와 함께 신나는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 소월ⓥ 2009.06.19 0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홍홍 좀 새롭네요 전 독서란 나의 머리다 이렇게 생각을 하고 있었거든요 ㅎㅎ
    항상 저에게 지식을 채워주고 차츰차츰 그에 맞게 업그레이드도 시켜준다고 생각했기에 ㅎㅎ..

  • 리브홀릭 2009.07.19 2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서는 아무것도 아니다. 철학적이면서도 오묘한 정의네요~
    장석주 씨의 '책은 밥이다'랑 통하는 점이 있는 것 같아요. ㅎㅎ
    책읽기와 관련해 쓴 글이 하나 있어, 트랙백 걸고 갑니다~

    • 윤뽀 2009.07.19 2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랙백 잘 보고 왔습니다 ^^
      하나의 주제에 대한 다른 분들의 생각을 읽는 것이 매우 중요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꽉 막힌 제 사고를 뻥뻥 뚫어주는 느낌이랄까요

  • Design_N 2009.07.21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날씨도 덥고 하니까.. 책 읽다가 그대로 쓰러져서 자고... 책 한권을 며칠 째 읽는지 모르겠어요~ㅠㅋ

    • 윤뽀 2009.07.24 17: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엔님 독서 슬럼프는 누구에게나 오는 것 같아요 ㅎㅎ
      저도 요즘 페이스가 떨어지는 것 같아요
      읽긴 읽는데 서평 등록에 게을러진것도 사실이구요 ;;;
      얼른 극복해야하는데 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