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아기 명품이유식 : 유아식 & 간식 - 10점
장미성 요리, 김영훈 감수/베이비플러스

인터넷 검색과 쌀가루 산 곳에서 준 짤막한 안내문을 참고해 오복이 이유식을 만들다 뭔가 허전함을 느껴 집 근처 도서관에 가서 책을 한 권 빌렸습니다. [소아과닥터 영훈쌤과 요리연구가 미성쌤의 똑똑한 아이로 키우는 슬로우푸드 이유식 첫아기 명품 이유식]이란 책입니다. 아따, 책 이름도 기네요. 국민 이유식책이라고 불리는 [삐뽀삐뽀 119 이유식]이란 책을 빌리고 싶었는데 이 책은 대출 중이라 예정에 없던 책을 빌렸는데요.


어떤 것을 먼저 접하느냐에 따라 생각이 좀 달라질 것 같은데 저한테 이 책은 잘 안 맞았어요. 음, 이유식에 대한 정보가 무지한데다가 요리에 취미도 없어서 그랬는지 몰라도 책 보기가 좀 난해했어요.


초기, 중기, 후기 순서대로 나오면서 각 이유식 별 상세 과정 및 설명이 들어있었음 했는데 시기별로 집중했다기 보단 주제별로 집중했더라고요. 제가 지금 초기 이유식 중인데 요일별 초기 이유식 해서 7가지가 2페이지에 들어가있어요. 한 장에 초기 이유식 메뉴를 끝내버리니까 감이 잘 안오더라고요.


7가지 외 메뉴는 책 곳곳에 흩어져있는데요. 예를 들어 아픈 아기를 위한 이유식에 초기는 이 메뉴, 중기는 저 메뉴, 후기는 요 메뉴. 입맛을 돋워주는 이유식에 초기는 이거, 중기는 저거, 후기는 요거. 이런 식이에요.


Q&A라든지 기타 설명은 읽어보면 도움이 되긴 한데 눈에 쏙쏙 들어오질 않았습니다. 인터넷으로 필요한 것만 찾아보고 다른 이유식 책을 보질 않아서 뭐라하기 애매하네요. 반납하고 다른 책을 좀 더 봐볼까해요.


이유식, 쉽게 생각하면 쉬운데 어렵게 생각하니 한도 끝도 없네요. 첫 육아에 잘해주고 싶은데 답은 없고 연습이 없는 리얼 육아에 긴장을 놓칠 수가 없습니다. 헉헉.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복돌이^^ 2014.08.04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맘을 모르니 요런 명품이나 좋다고 하는 물건들을 해서 먹이게 되더라구요 저두요
    그나저나, 예전에 이유식 만들어서 아이들과 함께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