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어떤 일을 하며 살지? 에 대해 부쩍 관심을 가지고 있다. 고민을 하게 된 이유야 여러 가지가 있는데, (지금 하고 있는 일에 대한) 적성, (결혼 후 일할 수 있는) 환경, (평생 내가 할 수 있는) 직업 등이 대표적이다.


여러 가지 상황을 경험해 보지 못했고(이런 생각을 하면 내가 너무 평범하게 살았나 하는 회의감이 들기도 한다) 이렇다 할 확신이 드는 것은 없고, 그 길이 막막하기만 했다. 그 과정 중에 [작은 카페, 시작했습니다]란 책을 접하게 되었다.


고민 하고 있었던 여러 갈래 길 중에 평생 내가 할 수 있는 직업의 한가지로 ‘창업’을 생각해 봤었다. 어떤 창업을 할 것인가 하는 부수적인 문제로 들어가면 또 여차저차 설명해야 하고 이 책이 카페에 대한 책이니까 그것만 이야기 하자면 그래, ‘카페 창업’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나는 눈만 돌리면 눈에 띄는 브랜드 커피점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그곳의 분주함과 딱딱한 의자, 수시로 바뀌는 알바생들은 정말이지 내 취향에 맞지 않는달까. 조용한 음악이 흐르고, 아기자기한 소품으로 꾸며져 있는 카페, 나무 내음이 나는 카페, 조명이 예쁜 카페 그러니까 ‘휴식’의 개념 편안함이 느껴지는 카페에서 주인 홀로 또는 오래 그곳에서 일하는 사람과 함께 조근 조근한 카페가 정말 내 스타일이다.


[작은 카페 ~]는 내가 좋아하는 그런 카페를 모아 모아 그들의 창업계기, 카페 컨셉, 창업 비용, 카페 구조, 하루 스케쥴, 카페 메뉴, 매상 목표 등등을 낱낱이 공개했다. 진짜 내가 원하는 이야기가 담겨있었다. 이런 책도 있구나. 신세계를 발견한 느낌? 지금까지 내가 생각했었던 것은 티끌만한 것이었단 생각이 들어서 조금 머쓱해 졌다. 그냥 뚝딱 해서 나오는 것은 아닐 것이라 생각했지만, 막연히 생각해 온 건 확실했다. 내가 정말 이 일을 하고 싶으면 아니 이 일이 아니라 다른 무언가라도 그것을 얻기 위해서는 하고싶다.. 하고싶다... 하기만 해서는 안된다는 교훈을 얻었다.


책은 단순 위에서 말한 카페에 대한 이야기로 그치지 않고 조리기구, 식기구입, 커피&티 조리법, 사인보드, 메뉴판, 홈페이지&블로그 제작에 관한 이야기까지 자세하지는 않지만 폭넓게 다루고 있다. 그것이 내 생각의 가이드라인을 잡는 것으로서는 충분했고.


0123


조금 더, 깊이 생각해보려 한다. 더 궁금한 것도 생겼고. 도전해 보고 싶은 일들도 그려진다. [작은 카페~]는 여러모로 그 자체가 가치 있는 책이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소월 2009.06.28 0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뽀님 ^^
    오랜만이죠 ㅎㅎㅎ;;
    시험때문에 들르지두 못하거 ㅜㅜ 죄송합니다 ..
    간만에 들럿을때 제목이 작은 카페, 시작했습니다 길래 아 .. 뽀님이 카페 만드셧는가 ~?
    했었는데 글을 읽어보니 책에 대한 내용을 적은거였군요 ㅎㅎㅎㅎㅎㅎ
    전 카페를 진짜 직접 만드신줄알고 얼렁 들러보려고 주소 찾았는데 안 보여서 글을 읽어보니
    책에 대한 글 ㅋㅋ.. 이책도 너무나도 좋은것 같지만 읽을책이 이젠 너무 많아지다 보니
    읽던 책이나 읽어야 겠단 생각밖에 .. ㅋㅋ 시험 끝나고 저도 시간 갖고 책이나 읽어바야겟군여 ㅎㅎ

    • 윤뽀 2009.06.28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하 ^^ 카페 하나 가지곤 십죠
      맘만으로 안되지만
      시험 잘 치고, 여유있게 독서를 즐깁시다 ㅎ

    • ytzsche 2009.06.29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소월님이랑 저랑 똑같은 생각을. 윤뽀님이 까페를? 응? 가면 꽁짜로 커피주려나?? 뭐 요런..따위의 생각들이 뭉게뭉게 피어올랐었어요.ㅎㅎ

    • 윤뽀 2009.06.29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픈하게 되면 이채님 오셔서 제일 비싼 메뉴를 꼭 '사'드셔야 합니다 ㅎㅎㅎㅎㅎㅎ

    • 소월ⓥ 2009.06.30 0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아 요즘 바빠서 댓글 달리는걸 잘 못보고 있었는데
      제 댓글에 이채님이 또 ㅋㅋㅋㅋㅋ
      역시 이채님은 표현력이 자유롭군여 ! 뭉게 뭉게 ~~ 뭉스르르르르 ~ ㅋㅋㅋ
      윤뽀님 오픈하게 되면 전 학생이니 공짜루 주실꺼죠 ~? ㅎ_ㅎ

    • 윤뽀 2009.06.30 14: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 그건 제가 카페를 오픈할 때 되어 결정하죠 ㅋㅋ
      원래 아는사람이 더하다는 -ㅅ-

  • 드자이너김군 2009.06.28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걸 공개하는 책도 있군요.. 아내가 자그마한 까페를 하고 싶어 하는데 한번 보라고 해야 겠군요.:)

  • 앙's :) 2009.06.28 20: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어떻게 하면 **할수 있으려나요~ ㅎㅎ

  • 소인배닷컴 2009.06.29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ㄷㄷㄷ;; 책 제목이 작은 카페, 시작했습니다군요. . . -.-;
    처음에 제목만 보고 윤뽀님이 하셔다고 -.-;; ㅋㅋ;

  • PAXX 2009.06.29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직장생활이 답답할때면 창업을 생각하게 된다지요^^

  • 새댁 고냥이 2009.06.29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아아아~ 배부른 점심시간입니다~~~ 저도 마속님처럼 윤뽀님이 하셨다는 줄 알고 축하글 적으려다가 흠칫흠칫~~

    • ytzsche 2009.06.29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머야..다들 똑같군요.ㅋㅋㅋㅋ 이요요오옹~ㅋㅋ
      고냥이님 졸려요.ㅜ

    • 새댁 고냥이 2009.06.29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졸려서.. 잠깐 사무실 외출하여 스타벅스에서 오늘까지 사용가능한 쿠폰으로 질러주고왔습니다.
      으헤헤헤헤헤헤헤헤헤 //▽//

    • 윤뽀 2009.06.29 1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본의아니게 낚시를 하고 있군요 ㅋㅋㅋ
      월척이다~
      저도 그 스타벅스에서 오늘까지만 사용가능한 쿠폰이 있었는데요
      어제 사용했어요
      제일 비싼 녀석으로 먹겠다! 했지만 남친님 덥다는 이유만으로 아메리카노를 홀짝
      으앙 ㅠ.ㅠ

  • 김젼 2009.06.29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이 아기자기한 작은 카페 오픈하시면
    저 거기가서 매일 죽순이 할래용 ㅋㅋㅋㅋㅋㅋ

  • 아디오스(adios) 2009.06.29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잇 낚였다.. ㅋㅋㅋ

    카페 하나 장만하는것 멋지지 않나요??
    ^ㅡ^

  • 초하(初夏) 2009.06.29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도 배송을 받고 즐거운 시간들을 보내고 계신 듯 합니다.
    잘 지내시죠??

    이벤트 소식 전합니다.
    제 방에서 지금 길벗 서평단을 모집 중입니다.
    관심 있으시면,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 윤뽀 2009.06.29 17: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 네 초하님 우편 금욜에 넣었는데 잘 가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길벗 서평단은 뭐랄까 제가 아이가 없어서 참 고민되네요
      저보다 더 필요한 분이 계실꺼란 생각이 들어서
      잘 생각해보겠습니다

    • 초하(初夏) 2009.06.29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그렇군요...
      보내셨다면, 아마 달려오고 있겠군요.
      요즘 차향이 그리워서.... 사실 제일 많이 기다려지는 선물이랍니다. ㅎㅎ

      응모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부담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다만 필요하거나 열정이 있으시면, 함께 해주시길 바랍니다. 독서 후기 나누며 소통하는 기쁨도 빼놓을 수 없으니까요... ^&^

    • 윤뽀 2009.06.30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반우편이라 많이 넣진 못했어요 ^^;
      무사히 도착했으면 좋겠습니다

  • 마가진 2009.06.30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사는 곳 바로 옆에 나무로 된 카페가 있습니다.
    온갖 유명브랜드가 쏟아지는 요즈음.

    이름도 없지만, 번화가에 있지도 않지만
    아늑한 나무향과 커피향이 느껴지는 그런 카페입니다.

    아.. 저도 카페하나 하고 싶다는 생각이 뭉게뭉게뭉게...피어오르는 군요.^^

    • 윤뽀 2009.06.30 1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바로 그겁니다 제가 원하는 카페가!!!!!!
      외출했을때 같은 커피를 마신다면 브랜드점을 살짝 피해줄려고 하고 있어요
      할인카드나 쿠폰의 압박이 있을때도 있긴 합니다만
      늘상 가는 곳이라면
      뚫어놓은(?) 그런 안락한 카페에선 그 주인과의 의리가 또 형성되기 때문에 절대적이죠

  • 바람노래 2009.06.30 14: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저에게 꼭 필요한 책 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저도 조만간 창업을...하고 싶다는 마음만 가득해서요.ㅋ
    (정말 조.만.간 길커피 팔지도...아니면 길...칵테일이나.ㅎ)

  • 카타리나 2009.07.17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창업은 욕심은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있는거 같아요 ^^

    전 윤뽀님이 작은 카페를 시작했다는줄 알았다는...ㅎㅎㅎ

    • 윤뽀 2009.07.19 22: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은 분들이 그렇게 낚이셨다는 ^^;
      제 의도는 그렇지 않았는데 본의아니게 ㅎㅎ
      창업도 섣불리 덤빌 일이 아니기에 차근~차근 알아보려고 하고 있습니다

  • 에우리알레 2009.07.21 13: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젠가는)차려보자, 카페!! 라는 꿈을 가지고 있는데,
    저도 사봐야 하려나봐요오!!
    재미 있을것 같네요^^

  • Design_N 2009.07.21 2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카페~ 크... 하나 차려놓고 손님들과 두런두런 얘기도 하면서... 그렇게 살고는 싶으나~~~~~
    돈이 없을 뿐이고~.~ㅠㅠ

    • 윤뽀 2009.07.24 17: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책 서평 쓰고 나서 저와 비슷한 생각을 가진 분들이 많다는걸 알았어요 ^^
      그만큼 그 세계에서 살아남으려면 나름의 철저한 준비가 있어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 손한나 2010.04.27 18: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다니면서 나중에 커피숖하나 차려서 여유있게 살았으면 하는 생각 많이 했는데..
    나이가 들면 들수록 세상은 만만한게 아니라는 겁많은 생각만 하게 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