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용품은 왜 사도 사도 끝이 없는 걸까요? 아마 앞으로 한 이십년은 같은 고민을 할 것 같아요. 유아, 청소년까지? 오복이 성인 되서 독립하면 적어도 쇼핑에 대한 고민은 하지 않겠죠? ㅋㅋㅋ

얼마전에 오복이 신발을 한 번도 못 신겨 봤는데 작아졌단 포스팅을 했었는데 이번엔 양말입니다. ㅋㅋ 선물 들어오고 사은품으로 받고 해서 여름용 쿨링슈 말고 양말은 제 돈주고 안 샀었는데요. 양말 폭풍쇼핑 했어요. 있는 양말이 죄다 작아져서 말이에요. 스니커즈 형식의 양말은 발꼬락이 막 뚫고 나갈 것 처럼 되고 목이 있는 건 주르륵 자꾸 벗겨질 것 마냥 앞으로 땡겨져와서 안 사고는 못 버티겠더라고요.

와, 그런데 아기용품 비싸다 비싸다 했지만 양말도 만만찮데요? 성인양말 뺨치는 가격. 아기양말 두 켤레면 성인 양말 하나 만들겠구만 이게 크기로 비교하면 뭔가 억울하기만 하다니까요.


그래서 묶음으로 된 걸 사면서 절약 좀 해본다고 했어요. ㅋㅋ 한 묶음에 5천원 하는 곳에서 기본양말 6개, 방한양말 3개 이렇게 샀고요. 또 다른 집은 한 묶음에 7천원 하더라고요. 거기서 기본양말 5개, 방한양말 3개 샀어요. 비싼 곳에서 산 것이 더 맘에 들어요. ㅋㅋㅋㅋㅋㅋ 디자인도 그렇지만 발목 부분이 좀 더 쫀쫀하고, 실밥 처리나 미끄럼방지가 잘 되어있더라고요.

오복이 지금 9개월이지만 보통 발사이즈가 아니라 돌 사이즈로 골랐답니다. ㅋㅋ 12-24개월용으로 샀으니 당분간 양말걱정은 안 하겠다고 쓰는 중에 어차피 여름 되면 또 사야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네요. 헐.


신생아일 땐 외출을 거의 안했고 그 후로는 밖에 나갈 때 잠깐 신고 그래서 실제로 신었던 시간은 다 따져봐도 24시간, 진짜 많이 쳐 줘서 48시간 정도 될 것 같은데 더이상 신을 수 없는 양말이 몇 개가 되네요. 그 와중에 한 짝은 외출했다가 잃어버렸다죠? ㅋㅋㅋㅋ 흐미.

훌쩍훌쩍 크는 오복이 덕분에 요즘 돈쓰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ㅋㅋ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