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5일 공동구매로 주문했던 오븐이 도착했었습니다. 사고싶다~ 사고싶다~ 노래를 불러서 산 오븐이지만 전기세에 대한 부담감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었는데요. 전기요금 청구서가 기다려지긴 이번이 또 처음이었어요. ㅎㅎ

도착한 고지서의 내용은 5월 24일~6월 23일 까지 사용한 요금에 대한 것이었습니다. 11.320원. 이정도면 괜찮지 않나요? 흐흐~ 전월에 122kWh를 사용했는데 당월엔 132kWh로 10kWh를 더 썼더라구요. (슬라이드 넘겨가며 확인하세요)

0123


제가 그 기간에 오븐을 얼마나 사용했냐면요......

  누룽지 2회(약 20분*2) [컨벡스L9282] 누룽지
+ 쵸코 브라우니 (약 30분) [컨벡스L9282] 초코브라우니
+ 쵸코칩 쿠키 2회(약 20분*2) [컨벡스L9282] 쵸코칩 쿠키
+ 모카 파운드케익(약 30분)
+ KFC 비스킷(약 20분)
+ 코코넛 롱 비스킷 2회(약 20분*2)
+ 고등어 양념구이(약 20분) [컨벡스L9282] 고등어 양념구이
+ 오징어 불고기(약 20분) [컨벡스L9282] 오징어 불고기
+ 소프트 컵 케이크(약 20분)
+ 마늘바게트(약 20분)
---------------------------------
약 280분


한달 full 가동이 아니니까 인심써서 5시간 잡으면 하루에 10분씩 쭉~ 오븐을 사용했단 말이네요. 10분만에 끝나는 요리가 별로 없으니 이틀에 한번으로 치면 15일동안 15가지 요리에 사용하면 이정도 요금이 나온다는 뜻???? (아 몰라 -ㅠ- 무슨 이야길 하고픈게냐...)

뭐 어쨋든, 걱정했던 만큼 (전 누진세도 붙고 어쩌구저쩌구해서 한 5만원 이상 나오는거 아닌가 걱정했거든요. 아무리 제가 전기세 안낸다지만... ㅋㅋㅋ)이 아니라 기분 좋아요 ㅋㅋㅋㅋㅋ

6월 23일 이후로도 쵸코칩 쿠키 2회, 깨찰빵 2회, 누룽지 1회, 감자스틱 1회 등등등 계속해서 사용해왔는데 한결 맘이 편해요. (에어콘도 한두시간 돌렸는데 괜찮겠지...) 푸하하하~

날이 날인지라 오븐 요리를 하면 땀이 삐질삐질 + 방 전체가(원룸이..) 더워지는 뷁~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덕분에 오븐 사용량을 줄이려 하고 있긴 합니다만 아직도 오븐 요리는 윤뽀를 춤추게 합니다. 먹은걸 죄다 올려 자랑하고싶은데 그럼 돌이 날라오려나....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아디오스(adios) 2009.07.13 0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먹을게 부족한 자취생 아됴스네는... 카스테라 만들거라고 용쓴 이후에.. 거의 안쓰고 있습니다..
    가끔... 뭔가 살포시 데워 먹을때만...TT

    • 윤뽀 2009.07.13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그 카스테라 사진 ㅋㅋㅋ 잘봤었죠
      것두 제가 좋아하는 빵이라 만들고싶은데
      할께 너무 많아요 ㅋㅋㅋ
      블로그랑 카페에서 레시피 스크랩만 잔뜩 ; 아시죠? ㅋㅋ
      아됴스님 반찬거리도 오븐에 들어가면 훌륭히 나와요 !

  • 새댁 고냥이 2009.07.13 07: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취생에게 필요한... 반찬은.. 무엇이 있을까요... ㅋㅋㅋ 요즘 냉장고 채울만한 반찬을 생각중이라 ㅋㅋ

    • 윤뽀 2009.07.13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냥님 혼자살기로 하신거에요? +_+
      어머어머 어떡해~ ㅎㅎㅎㅎㅎㅎ
      필요한 반찬이요... 많은데
      그게 집에서 밥을 잘 챙겨먹는 자취생이 없다는것이 문제이죠
      나중에 버리는 값이 더 드는 그런 사태???
      히히 ~

    • 새댁 고냥이 2009.07.13 12: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혼자살기로 하면 올매나 죠았을까요-
      혼자사는 그이분의 냉장고를 열어보니
      계란과 김치와 소주한병, 맥주한캔이 전부-
      먹을것이라곤 비빔면, 너구리, 햇반..
      뭔가 넣어놓아야 하는데 양념통 하나 없는 집구석이라 해먹기도 어렵고~~~ 뭐가죠을까요~

    • 윤뽀 2009.07.13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조금 아쉬운데요 ^^ 고냥님이 독립하셨다는 뜻인줄 알고 축하해주려했는데

      제대로 밥 해먹으려면 양념장도 있는것이 좋을 것같아요
      저는 그때그때 바로바로 밥과 반찬을 해먹거든요
      그래서 냉장고에 있는건 계란, 김치가 다인듯 ㅎㅎ 저장용 반찬은 오래 가기도 하는데 결국엔 버려요 ;

      가끔 오뎅, 감자, 오징어, 참치, 스팸, 등등 사구요
      남의 살 먹고싶음 고기 좀 사서 몇등분으로 나눠서 얼렸다가 하나씩 꺼내서 찌개 해먹고,
      오븐 산 이후로는 생선도 좀 구워먹고 합니다만 ...
      그이분 혼자서 하기엔 무리가 될 지도 ^^;;;;

      고냥님 예쁜 조미료통 구해서 집에 있는 양념장 좀 담아 그이분 집에 진열해주는 건 어떠실지 그럼 밥상이 조금 풍성해 지지 않을까요??

      대충 갖추고 살아요 전..
      된장, 고추장, 참기름, 간장, 다진마늘, 후춧가루, 맛소금, 고춧가루, 먹다 남아 따로 담아놓은 와인 정도?

      흠.... 그건 그렇고 일단 쌀이 필요한지도 ;;; 햇반엔 이런 저런 반찬 다 가져다놔도 맛이 덜할 것 같아요 -_-!!!!!!

  • 드자이너김군 2009.07.13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니오븐 전기세도 전기세지만.. 참 적게 나오시내용.. ㄷㄷㄷ
    저희집은 한달 평균 한 3만원 정도 나오는것 같은데, ㅋ

  • 백마탄 초인™ 2009.07.14 0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이 만든 베이낑은 언제 맛 볼수 있으려나~~~~~~~!! ^ ^;;

  • Reignman 2009.07.17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꼼꼼하시네요^^
    그리고 다양한 요리를 해드셨군요.
    마늘빵 참 좋아하는데 직접 한번 만들어서 먹어봐야겠네요.ㅎㅎ

    • 윤뽀 2009.07.19 2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원래 처음에 바짝 쓰잖아요 ㅎㅎ
      불같은 냄비근성으로~
      지금은 또 한가해지고 있어요
      재료가 떨어져가고 있어서 그런데.. 언제 한번 또 크게 질러버릴 것 같습니다 ^^;;;

  • 카타리나^^ 2009.07.17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오븐 사진 구경왔다가~~
    그냥 전기요금 고지서만 구경하고 갈뿐이고~~~ ㅋㅋㅋ

    • 윤뽀 2009.07.19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하하
      카타리나님께 만족을 못드렸군요
      요리 사진으로 클릭해서 들어가시면 오븐 외관도 구경할 수 있고 그 안에 뭐 들어가 있는 모습도 보실 수 있어요
      히히 >ㅅ<//

  • Design_N 2009.07.20 0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에서부터 글 읽고 있는데~ 오븐 요리 자주 해 드시는데~ 요금은 얼마 안나오네요~ㅎㅎ
    혼자 사셔서 관리 들어가서 그런가요?^^ㅋㅋ

    • 윤뽀 2009.07.20 1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경 팍 써서 관리 하는 건 아니구요 ^^;
      이번에 오븐 때문에 걱정을 했는데 생각보다 많이 안나온 것 뿐이에요 ㅎㅎ

  • 꼬꼬마 2010.01.12 2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좋은정보~ 감사해요!!^-^

  • 손한나 2010.04.27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븐에 그릇넣어놓고 사는 저로써는 그저 부러울뿐 -.-;;
    한판 태워먹고는 도저히 용기를 다시 내지 못하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