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0세반은 드나듦이 많을 수 밖에 없겠죠? 가장 어린 반이니까 아무래도 사정이 더 많이 있겠죠.

오복이 반에 두 명이 그만뒀어요. 한 명은 0세반 중에서도 가장 어린 아이였는데 어린이집 다니고서 아픈 일이 잦았고, 병원에서 안좋은 예후를 듣고 마음을 접은 것 같더라고요. 다른 한 명은 이번 메르스 사태로 강제 가정보육을 하며 생각이 바뀌었나보더라고요. 북적이며 사는 느낌이 좋으셨나봐요. 복직 미루고 큰아이도 퇴소시키고 힘은 좀 들더라고 가정보육 하면서 같이 있는 시간을 만들어가고 싶어 하셨어요.

이제 자기 가방 챙길 줄 안다.

오복이가 어린이집 간 이후로 소아과를 찾는 일이 엄청 늘었고, 복직한 이후로 엄마보다 아빠를 확연하게 더 찾는(아빠한테 자꾸 엄마라고...) 모습을 보면서 맘이 편치 않았는데 두 명이 쑥 빠지니까 마음이 흔들린달까. 가정보육을 잘 할 자신이 없고, 일을 하는 것이 사람답게 사는 것 같단 생각을 하면서도 말이에요.

옷을 꺼내놓고 아빠한테 맡긴채 출근한다.

마음이 불편한 것은 어린이집의 태도인데요. 같은반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를 잘 안해주네요. 등원은 아빠가 시키고 하원은 제가 시키는데 제가 가면 담임선생님, 원장선생님은 안계시고 시간연장선생님만 계세요. 시간연장선생님께 오늘 아이들이 다 왔냐 물으면 본인은 늦게 오기 때문에 잘 모른다고 하세요. 뭐 0세반 중 시간연장을 하는 아이는 오복이 뿐이고 다른 아이들은 일찍 갈 수 있으니 그렇다고 쳐요.


그래서 수첩에 간간히 물어보죠. 하원하면서 수첩 꺼내보면 그 부분을 제외한 이야기들이 적혀있어요. 회피하는 느낌? 앞서 말한 두 아이가 그만뒀다는 것도 엄마들 통해 알게 된 것이고 수첩에 "요즘 OO가 안보이네요", "OO소식 궁금해요.", "OO반 아이들 같이 있는 모습 오랜만이네요.", "언제 다 모일까요?" 등등 아이들 안부를 물으면 답이 없어요.


같은반 친구들 소식 궁금해하면 안 되는 걸까요? 아이들의 소식이 궁금한 것도 그러하지만 혹시 어린이집에 문제가 있어 아이들이 자꾸 빠지는 것이라면, 어린이집에 오랜 시간을 맡기고 있는 저 같은 엄마는 알고싶지 않나요? 불안하지 않나요? 믿고 맡겨야 할 어린이집에 이런 문제(이것 말고도 몇가지 더 있는데...)로 신뢰가 떨어지니 일하는 엄마로서는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어요. 믿고 맡겨야 하는데 그 믿음이 잘 안생기네요. 휴.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2015.06.27 2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aquaplanet 2015.07.01 17: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워킹맘들의 고민은 참 많죠ㅠ
    아이를 돌봐 줄 사람, 아이의 식단, 아이의 미래 등등
    이 세상의 워킹맘들이 모두 힘냈으며 좋겠습니다.
    화이팅!

  • 고블링 2015.11.24 2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같은반 아이들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얘기하는건 아무래도 민감한 이야기이기 때문에 원에선 그렇게 반응하실 수 밖에 없을 것 같아요. 어머니 스스로 신념을 확고히 하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 윤뽀 2015.11.25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ㅎ 후에 이야기 나눠보니 적는 것은 말씀하신 민감한 부분이라는 것 때문에 부담이 있는 것 같더라고요
      시시콜콜한 사정을 알고자 하는 것은 아니고 개인 사정이 있어 며칠 쉰다 또는 그만 두게 되었다 정도면 충분한데 입장차가 있었어요
      지금은 제가 회사를 관둬서 괜찮은데 그래도 담임선생님을 직접 보지 못하는 사정이 있는 부모들은 궁금할 것 같아요 ^^;;
      댓글 감사합니다~

  • 2015.11.28 23: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