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릉역 근처 맛집은 회사 다니면서 많이 다닌다고 다녔는데 포스코 사거리 쪽은 좀 드물게 갔었어요. 회사가 선릉역이랑 선정릉역 사이에 있었는데 거긴 역삼동이고 이번에 제가 간 맛집은 대치동이거든요. ㅋㅋㅋ 도로 하나 사이에두고 동이 갈린다는 사실.


선릉역이랑 가까운 포스코 사거리 쪽 피플일레븐이라는 수제버거집에 다녀왔습니다. 이곳은 필리치즈 스테이크라는 독특한 메뉴를 다루고 있는데요. 신선한 재료를 이용한 홈메이드랍니다. 신랑이 괌에서 먹은 수제버거를 잊지 못하는데 중국 출장 일정 때문에 같이 가지 못한 것이 아쉬웠어요. 사진으로만 보라며 중간에 염장질 했죠. ㅋㅋ


직장인들 점심시간이 끝날 무렵, 약 1시경에 갔더니 사람이 빠지는 중이더라고요. 매장이 그리 넓은 편은 아니라 시간대를 잘 맞춰가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특히 인원이 4명 이상 되면 황금 타임엔 자리잡기가 어려울 것 같아요. 예약을 하고 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고요.


메인은 필리치즈 스테이크입니다. 소고기, 닭고기에서 선택할 수 있어요. 샐러드, 퀘사디아, 피자 등 다른 메뉴도 짱짱하게 있고 음료도 커피, 소다, 생과일 등 다양하게 있습니다. 주류도 취급하고요. 약간 펍 분위기가 나는데 저녁에 시원하게 테라스에서 맥주랑 같이 먹어도 그림 나올 것 같아요. 저는 언제쯤 저녁에 밖에서 맥주 마시면서 시간 죽일 수 있을까요? ㅠㅠ


가격대는 메인 메뉴 하나 평균 9~1.5천원 이랍니다. 메뉴판은 접어놓을게요. 필요하신 분들만 열어보세요. ^^


저는 양키즈랑 청포도 생과일 쥬스를 시켰습니다. 양키즈는 양송이버섯이 토핑된 필리치즈 스테이크인데 거의 기본메뉴라고 보심 됩니다. 청포도 생과일은 여러 생과일 중에 only 생과일, 너무 달지 않은 것을 택했어요. 피플일레븐의 생과일 쥬스는 몇 개 시럽이 들어가는 것도 있으나 거의 100% 생과일을 갈아낸다고 합니다.


기본 플레이팅은 아래 사진처럼 나와요. 청포도 생과일 쥬스가 먼저 나왔는데 테이크아웃 잔에 주셔서 '으응?' 했습니다. ㅋㅋㅋㅋ 쥬스컵에 주셔도 되는데. ㅋㅋㅋ


양키즈 나올때까지 기다리며 맛을 봤는데 청포도의 상큼한 맛이 살아있더라고요. 청량감있고 목에 걸림없이 쑥쑥 들어갔어요.


기다리던 메인메뉴 등 to the 장. 아침을 대충먹고 가서 군침이 막 돌았어요. ㅋㅋㅋ


풍성한 필링. 고기도 가득, 치즈도 가득. ㅋㅋㅋㅋㅋㅋㅋ 양송이와 할라피뇨도 콕콕 박혀있어요.


나이프로 살살 잘라 한입씩 입에 넣으면 꿀맛. 고기가 질기지 않고 치즈 풍미도 좋았어요. 칼질이 잘 안되는 것 만큼 초조한것도 없는데 말이죠. ㅋㅋ


속재료가 튼실해서 먹는내내 빵만 먹는다는 느낌없이 맛있게 먹었습니다. 그런데 양송이를 좋아하는 저로서는 양송이 토핑을 추가할껄 싶은 아쉬움은 있었습니다. ㅋㅋ


짭짤한 것 같으면서도 고소한 맛이 일품이었어요. 하나도 남기지않고 싹 먹었잖아요. ㅋㅋ 이렇게 먹기 쉽지 않은데 청포도 생과일 쥬스랑 궁합이 잘 맞았던지 이래저래 배도 부르고 기분도 좋고. ㅋㅋㅋ


선릉역맛집, 대치동맛집 찾으시느 분들 피플일레븐 한 번 가보셔요. 그리 넓은 매장이 아니라고 말씀드렸죠? 그런데도 일하는 분들이 엄청 많이 계셨어요. 주문 즉시 요리를 시작하고 조미료 없이, 직접 만들기 때문에 그럴 수 밖에 없는 구조 같아요. 그만큼 맛도 따라오는거구요.


제 뒷 테이블에 있던 팀은 먹는 중에 포장 주문까지 하더라고요. 저도 퇴사 후 이쪽으로 올 일이 별로 없는데 하나 포장해오고 싶었는데 신랑도 없는데 하루 두끼를 버거로 먹을 순 없어서 꾸욱 참았습니다. ㅋㅋ 가까운 거리는 배달도 하니 포스코사거리 인근 회사에 계신 분들도 이용하면 좋을 것 같네요. 덥잖아요. 요즘. ㅠㅠ


아, 평일 3시부터 5시까지 브레이크타임이 있어요. 그 사이에는 방문이 어려우니 피해서 가셔야 할거예요. 맛집이 많이 있는 선릉역 대치동. 그 중에서도 특별한 수제버거가 생각나심 피플일레븐 추천해요!



브레이크 타임과 예약 때문에 전화 방문하시는 것 좋아요. (02-518-3668)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