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은 그야말로 멘붕이었어요. 오복이가 밥을 거부해서 삼시세끼가 너무 힘들었거든요. 평소에도 밥을 썩 잘 먹는 편은 아니었지만 반찬을 골라먹으면 골라먹었지 밥 자체를 거부하지는 않았거든요. 반찬을 잘 안 먹으면 맛이 없어서 그런가, 이런 식감은 안 좋아하는구나 이유를 알기 쉬운데 밥은 뭐냐구요. ㅠㅠㅠㅠㅠㅠㅠ


맨밥도 싫다, 죽으로 만들어줘도 싫다, 물에 말아줘도 싫다. 조금이라도 먹고 안 먹어가 아니라 시작부터 싫다고 하니 평정심을 유지하기가 힘들었어요. 밥 먹는 것과 같은 당연한 것은 보상이나 협박으로 회유하는 것이 아니라고 하지만 "밥 먹고 오복이 좋아하는 포도 먹자", "너 밥 안먹으면 간식이고 놀이고 없어!" 이런식으로 말이 나와서 배로 속상해요.


싫다는데 안 먹는다고 하면 과감히 치우고 우유달라, 포도달라, 까까달라 요구하는걸 들어줘야 할지, 아무것도 주지 말고 배고프면 밥 먹으라고 그때마다 밥을 차려야 할지 대혼란입니다.


어린이집에 가는 날이라 주말에 이러이러했다, 점심 먹을 때 잘 봐달라 주저리주저리 적어놨는데 하아, 갑작스런 밥 거부, 너무 어렵네요.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미친광대 2015.10.26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 맘 고생이 심하셨겠어요. 저희도 이런 문제로 고민 많았었지요. 저는 아예 아무것도 주지 않는 입장이지만, 와이프는 맘이 아파 뭐라도 주더라구요. 근데 그게 사실 도움이 별로 안돼요. 가끔 저희는 아예 먹을 걸 주지 않거나 하지만, 어디 책에서 읽었는데 아이들은 목욕이나 밥 먹는 것 조차도 놀이로 인식한다는. 그래서 신나게 애 앞에서 막 재롱을 부려가며 놀이로 먹여보곤 하는데 마지막으로 매번 성공하는건 아이가 좋아하는 캐릭터로 빙의돼서 아이가 먹을껄 뺏어먹는 역할을 하는 것 이었답니다. 힘드시겠지만 한 번 도전해 보세요!! 오복군도 잘 먹고 건강하게 무럭무럭 잘 자라길 바랍니다.

  • 2015.10.27 1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