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출할 때 방울토마토 몇 알 들고가면 안에서 물 나온다고 쪽쪽 빨아먹어 엄마를 편하게 해 주는 오복이. 새콤달콤한 사과나 귤보다 토마토를 어찌 더 좋아하더라고요. 집에서 먹으려고 맛있는 토마토 한 상자 들였습니다.


산지에서 직송받았는데 안전한 우체국 택배로 왔지만 두개 터졌어요. 온라인으로 사면 조금 더 저렴해서 귤이나 사과같은 과일 많이 시켜봤는데요. 몇 개 터진거에 대해선 이제 그러려니 합니다. 처음엔 쇼핑몰에 글 남기고 그랬거든요. ㅋㅋㅋ


마트에서도 박스채로 사면 상한것이 한두개는 있어서요. 하나씩 골라담지 않은 이상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하고 웬만큼 문제있지 않고서야 문제제기를 안하게 되더라고요. 혼자서 그런 생각은 하죠. 문제가 될 것을 대비해 중량보다 조금 더 넣어주면 어떨까? ㅋㅋㅋ


맛있는 국내산 찰토마토. 적당히 익은 것과 후숙이 조금 필요한 것이 골고루 들어있었습니다. 빨간 것부터 하나씩 먹으면 됩니다. 윤뽀네 세 식구가 먹기엔 익은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의 혼합 구성이 좋은 것 같아요.


토마토는 맛을 떠나 건강식품이죠. 슈퍼푸드라고도 하고. 유럽 속담에 '토마토가 빨갛게 익으면 의사얼굴이 파랗게 된다'라는 것이 있다해요. 그래서 전 간간이 가격대만 맞음 먹으려고 합니다. 익혀먹는 것이 좀 더 좋다는데 귀찮고, 귀찮아서 주로 강판에 갈아 먹습니다. ㅋㅋㅋ 나름 영양소 파괴(?)를 생각해 믹서기 안 돌리고 강판으로 가는데요. 사실 믹서기 사용 후 정리하는 일련의 과정이 귀찮고, 믹서기 용량이 작아 여러번 손이 가서 귀찮아한다는 것이 함정입니다.


토마토는 포만감이 있어 다이어트 할 때 많이 먹는 채소기도 해요. 다이어트와 다른 이야기지만 제 동생이 임신중인데 초기 입덧 때 토마토가 도움이 되어 아침대용으로 갈아마셨다고 합니다.


오복이는 밥을 막 잘 먹고 그런건 아닌데 식탐이 있어요. 그래서 눈에 먹는 것이 보이면 먹겠다고 떼를 쓰는데요. 지난 주말에 토마토를 꺼내놓았더니 아침에 쥬스로 먹고, 점심에 토스트에 넣어먹고 자기 전 또 먹겠다고. ㅠㅠㅠㅠㅠ 아무리 몸에 좋다해도 너무 먹는 것 같아서 내일 먹자고 겨우 재웠어요. ㅋㅋㅋㅋㅋ 맛있는 토마토라 더 찾는 것 같아요. 휴.


이 토마토는 일전에 진짜 맛있는 밥 먹고 자랑하듯 포스팅한 솔직한농부 쇼핑몰(http://www.solgik.com)에서 구입할 수 있어요. 쌀 종류 말고는 설명이 조금 부족한 것 같은데 수산, 채소, 과일을 장터 메뉴로 빼놓았고 구성을 보니 직거래 장터로 운영하는 것 같더라고요. 솔직한농부 주인장님이 직접 지은 쌀을 너무 잘 먹어서(백미는 이미 올인 ㅠㅠ) 토마토도 믿고 먹고 있어요.


토마토 종류 진짜 많잖아요? 찰토마토, 짭짤이토마토, 쿠마토, 방울토마토, 대추방울토마토 등등. 나오는 시기에 차이가 있고 가격 편차가 좀 있어 그때그때 찾아서 사는데 지금은 솔직한농부의 찰토마토가 짱짱이네요. 어떻게 먹어도 맛있어요. ㅎㅎ 오복이랑 피자 만들어 먹으려고 만두피랑 옥수수콘, 피자치즈도 사 놨어요. ㅎㅎㅎㅎㅎㅎㅎ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