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베이비페어 다녀왔습니다! 서울베이비키즈페어(이하 서베키) 작년까진 주말에만 갔었는데 평일에 가보니 공기가 다 좋더라고요. ㅋㅋ 또 가게 된다면 평일에 가야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신분당선 타고 양재시민의숲 역에서 내려 at센터 가는 길 따라 가니 안내가 엄청 잘 되어 있었어요. 어디로 가라 마라 따로 설명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요.


그런데 주말보다 한산하다는거지 다들 엄청 부지런히 다녀가셨더라고요. 대중교통 타고간 것 인증하면 앙블랑 물티슈 주는 선착순 이벤트가 제가 간 금요일에 종료되어버렸고, 매일 선착순 이벤트 하는것도 8시부터 표 나눠주는데 그 전부터 와 계셨다고 하네요. 집이 양재시민의숲이 아닌 이상 이게 가능한가요? 저는 감히 범접할 수가 없습니다. ㅋㅋ


1, 2 전시장 두루 둘러보고 소소한 지름 했어요. 태아보험, 유모차, 카시트, 아기띠, 힙시트, 매트 같은 굵직한 것들 다 해결했고 젖병, 이유식, 욕조, 기저귀가방, 범퍼침대 같은 신생아 위주의 상품들도 지나간 일이 되어서 큰 돈 나갈 일이 없더라고요.


아, 하나 있었죠. 교육 쪽으로. 책과 각종 교구들. ㅋㅋㅋㅋㅋㅋ 잠깐 앉아서 상담 받아봤는데 전집류라 부담이 되더라고요. 금액도 그렇고 심리적으로 마음의 준비가 안되어서 일단 패스.


오복이 옷 몇 개 사고, 지금 읽으면 좋을 것 같은 책, 과일칩, 장화, 떡볶이소스 샀어요. ㅋㅋㅋ 5만원 정도 질렀는데 엄청 소소하죠? ㅋㅋㅋㅋㅋㅋ


아가방, 엘르뿌뽕 옷이랑 신발 80% 세일하는데 정말 저렴하더라고요! 80-90사이즈는 많이 있는데 100-110사이즈가 많이 없어 많이는 못 샀어요. ㅠㅠ 엘르 장화가 140사이즈 하나 딱 있어서 얼른 집어왔는데 오복이 발에 너무 딱 맞아 멘붕이고요. ㅋㅋㅋㅋㅋㅋ


과일칩은 베페가로 4개 만원인데 바나나, 사과, 금귤, 옥수수 골라왔어요. 다미산업 동결건조칩 진짜 대박 맛있어요. 저 서베키 갈 때마다 구입해서 이번에 세번째 샀거든요? 강추. 여러 회사 과일칩 먹어봤지만 여기께 젤 좋았어요. 타사 동결건조칩 대비 양 많아요. 귤은 너무 부스러지는 경향이 있고 파인애플이 정말 새콤해요. 사과랑 바나나가 최고에요.


떡볶이소스는 분말로 된 것인데 한 봉지하면 4인분 나온다고 해요. 갠적으로 조금 더 작게 포장된 것이 있음 좋겠다고 생각하지만 그렇게는 잘 안나오더라고요. 제가 떡볶이순이라 이런거 있음 비싸지 않고 해서 하나씩 사 본답니다. ㅋㅋㅋㅋ 시식해볼 수 있어서 맛보고 샀어요.


책은 대교 꿈꾸는 달팽이에서 나온건데 [악어 불뚝이]랑 [쭈욱쭉! 쑤욱쑥!]은 재정가도서로 천원 줬어요.[똥이 뿌직]은 버튼 하나 달린 사운드북인데 3천원. ㅋㅋ 오복인 뿡뿡 소리 나오는 사운드북은 거부했고 나머지 두 책은 좋아했어요. [악어 불뚝이]는 보고 서로 껴안아주고 난리 났고, [쭈욱쭉! 쑤욱쑥!]은 몸을 베베 꼬고 저한테 비비적거리면서 웃으며 봤어요.


기타 보세옷들 5천원. ㅋㅋㅋ 가격대비 괜찮은 것 같아 봄가을 잘 입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빨아 봐야 알겠지만 우선은 만족합니다. ㅋㅋㅋ


내일이면 서베키 끝이에요. 코엑스나 킨텍스, 타 지방에서 하는 다른 베페들도 있지만 전 신분당선타고 슝 가기 좋고 익숙해서 서베키 많이 갔었는데요. 아마 올해 정도 까지 구경할 겸 가게 될 것 같고 그 담부턴 유교전이나 다른 전시회 찾을 것 같아요. 이번 3월베이비페어에 많은 포스팅을 발행했었는데 그래서 나름의 의미가 부여됩니다. ㅋㅋ


수유실, 기저귀 가는 곳, 유모차대여, 의무실, 미아보호소, 주차할인 바코드 받는 곳 같은 각종 서비스 구역 잘 확인 하시구요. ^^


곳곳에 먹을거리가 있긴 한데 경험상 주말엔 앉을 자리가 없더라고요. 간식거리는 전시장 밖에서 먹는 것이 더 편할 수 있다는 깨알 팁 드립니다. 신분당선타고 전시장 오는 길(지하층)에 카페와 음식점 등 갈만한 곳 있어요.


여기저기 사진 찍어놓은 것이 많은데 하나씩 소개하긴 무리라 아래 주루룩 붙여놓고 서베키 방문 후기 포스팅 마칠게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