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복이가 태어나고 이불을 제대로 덮은 적이 없는 것 같아요. 답답한지 더워서인지(뒤통수가 항상 땀에 젖어요.) 이불을 덮어주면 귀신같이 발로 차내는 오복이. 이녀석이 이불만 안 덮는 것이 아니라 상의를 올려 배를 까고 자거든요. 수면조끼나 롬퍼를 입혀 배는 어떻게 보호한다고 쳐도 이불은 만 28개월인 지금까지 어떻게 안 되네요. 제가 이불을 덮지 않아야 미묘한 온도차에 자다 깨서 오복이를 볼 수 있어요.


자다 깨서 뭐 하는 것이 힘든 엄마라 궁여지책으로 이불을 대충 덮고 자게 되었어요. 여름에도 허전해서 이불 덮고 자는 스타일인데 이젠 몸이 적응했는지 그럭저럭 잘만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불을 덮고 자야 감기에 안 걸린다고 말해주는데 자기 전까진 덮고 잔다고 하는데 자면서는 잠투정 때문인지 안 지켜요. ㅠㅠ 감기 왜 걸렸냐 물으면 이불 안 덮고 자서 그렇다며 말은 줄줄 하는데 행동 교정이 안되니. 오복인 엄마 마음을 알런지 모르겠네요. 모르겠죠. ㅠㅠ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