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회를 맞이하는 남양주 소셜팜투어에 처음 참여를 해 봤어요. 쉽게 말해 농촌체험인데 12농가가 참여해 2농가를 묶어 총 9개의 코스를 만들어놨더라고요.


모든 코스 첫 농가에 점심이 포함되어 있고 체험시간도 넉넉해 참가비용이 비싸다고 느껴지지 않았어요. 3인이하 가족이 4만원이거든요. 해서 하루 풀로 잘 놀다 왔습니다. ㅋㅋ 2코스는 오토캠핑장이라서 캠핑장비 있음 숙박도 가능해요.


남양주 소셜팜투어는 남양주시 농업기술센터가 주최하고 (주)너와나의농촌이 주관하는데 주최측 장소에 모여서 일정에 대한 안내를 듣고 농가로 출발했거든요? 좀 일찍 도착했더니 농업기술센터에서도 즐길거리는 많이 마련해두었더라고요.


종이컵 두 개를 붙여 줄과 공을 연결해 컵에 공 넣는 장난감(이름이 뭔지 ㄷㄷ) 직접 만들어보는 것도 있었고, 방패연을 직접 만들고 날려볼 수 있었어요. 연은 이미 만들어진 것을 이용할 수도 있어서 윤뽀네는 오복이 나이 감안해서 쉽게 가는 걸로 선택했습니다. ㅋㅋ


오복이는 종이컵에 스티커 붙이는 걸 재미있어 했고 연날리기는 처음 연 띄울 때까지를 벅차해서 엄마랑 아빠만 뛰어다니다 끝났어요. ㅋㅋㅋ 연은 제공되는 거라서 바람 좀 더 부는 날에 집 근처에서 한 번 해보려고 트렁크에 모셔뒀습니다.


오복이보다 어린 아이는 거의 둘째였고 보통 5살 이상 초등학생들이 많이 참여하는 것 같더라고요. 그정도 되니 모든 체험활동에 즐겁고 적극적으로 참여를 하는 것 같아요. 또 친한 가족끼리 뭉쳐서 오면 아이는 아이대로, 어른은 어른대로 재미있게 놀 수 있더라고요. 그렇게 온 팀이 많던데 저도 오복이 친구 가족을 좀 사귀어야 할까봐요.


저는 8코스 고개너머 부엉이마을과 꽃드란농원에 다녀왔는데요. 이 코스 추천해요. ㅋㅋ 완전 먹방투어더라고요. 다른 농가에 비해 농업기술센터에서의 거리가 조금 멀고 농가와 농가 간의 거리도 좀 있는 편이지만 낮잠을 자야하는 오복이한텐 이동 시간이 낮잠 시간이 되어 시간을 정말 알차게 쓴 느낌이었어요. ㅋㅋㅋ


다도예절, 포도따기, 고추장, 꿀벌, 버섯, 다육이, 오디, 산삼, 부추, 우마차타기, 물고기잡기, 유기농 채소, 닭안심 스테이크, 토끼사파리 등 각 농가별 특색이 있는데 고개너머 부엉이마을은 닭안심 스테이크 만들기와 토끼사파리 체험이 가능하고 꽃드란농원은 부추체험이에요.


특히 꽃드란농원의 농장주님께선 큰손이셔서 부추가루 뿌린 삼겹살, 부추김치, 부추전, 부추수제비 등 계속 먹었어요. 집에 가서 엄마 힘들게 저녁 차리지 말라고 배 빵빵하게 만들어서 보내주시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마가 참여하는 농촌체험이라면 여기 코스에 넣어야 해요. ㅋㅋㅋㅋㅋㅋ


소셜팜투어에서 정해진 농촌체험 말고도 시기별로 할 수 있는 체험의 종류가 있고 연중 진행하는 것도 있어서 프로그램을 기다리기 보단(자주 하진 않더라고요.) 각 농가의 홈페이지나 블로그를 찾아보는 것을 추천해요. 예를들어 꽃드란농원은 지금 부추체험 하는데 된장/청국장만들기, 벼농사도 할 수 있고 김장이나 딸기따기, 압화만들기 같은 체험도 진행하더라고요.


고개너머 부엉이마을은 점심 무렵 도착해 닭가슴살스테이크를 만들어 먹었어요. 간단히 설명 듣고 진행하는데 레시피 어렵지 않고 다 계량되어 있어서 맛없을 수가 없는 점심 먹었어요.


특히 이곳은 모든 재료를 현지공수해서 건강까지 챙길 수 있어요. 토마토가 나는 시기엔 케첩 노노 직접 만든다고 해요. 간장 안 넣고 색감을 위해 검은콩 삶은 육수 쓰고 GMO재료 안 쓴대요. 다 먹고 설거지를 해야해서 좀 귀찮긴 했어요. ㅋㅋㅋ


고개너머 부엉이마을에서는 토끼사파리체험이랑 모래놀이도 할 수 있는데 토끼가 어찌나 재빠른지. 성인도 잡을 수가 없었어요. 덕분에 애들은 엄청 뛰어다녔어요. ㅋㅋㅋ 풀어놓고 키우고 얘들 입장에선 온 천지 먹을거리잖아요. 먹이로 유인도 안 되고 관리하는 분이 잡아줘서 함 만져봤네요. ㅋㅋ


모래놀이는 조금 식상한 느낌이 없지않아 있었는데 그래도 애들은 끼리끼리 잘 놀더라고요. 여러 가족이 모이다보니 가족별 분위기도 참 재미있었는데 혼자서도 잘 노는 아이, 그럴듯한 모래성을 만들어주는 아빠, 형제간에 티격태격하며 노는 모습. ㅋㅋ 저희 집은 땅만 열심히 팠네요. 포크레인인줄. 이것도 놀아본 사람이 잘 논다니까요. ㅋㅋ


고개너머 부엉이마을 닭안심스테이크와 토끼사파리체험은 쿠팡에 런칭했다고 해요. 농촌체험으로 찾아들어올 사람이 얼마나 될려나, 내가 내 상품 찾기도 힘들더라며 홍보에 어려움이 있어 보였어요.


자유시간 가지고 3시에 꽃드란농원 일정 시작이었는데 윤뽀네 가족은 중간에 커피한 잔 하고 딱 맞춰 갔는데 대부분의 가족이 먼저 도착해서 부추를 따 왔더라고요. ㄷㄷ 그 후론 계속 먹기만 해서 부추 농장은 못가봤어요.


체험장과 부추 농장이 걸어서 20분, 차로 5분이래요. ㅠㅠ 속상했지만 많이 먹고 부추김치도 한 봉 받아와서 만족하는걸로. ㅋㅋㅋ


부추 손질하고 보관하는 법, 맛있게 먹는 방법까지 알차게 시간 보냈어요. 말려서 믹서 갈아 가루로 만들면 편하겠더라고요. ㅋㅋ 남자한테 참 좋다는 부추. 우리집 남자들 먹고 또 먹고 지칠때까지 놀았어요.


꽃드란농원은 처음 부추 수확하는 것 빼곤 계속 먹는거라 오복이가 할만한게 별로 없었는데 수제비 반죽 가지고 조물락 잘 놀았어요. ㅋㅋ 밖에 제우스랑 비너스라는 큰 개 두마리가 온순해서 어찌어찌 되더라고요. ㅋㅋㅋ


사실 시댁에서 농사를 조금씩 짓기 때문에 이 모든건 시댁에서도 할 수 있는데요. 음, 며느리 입장이랑 손님 입장은 다르니까요. 핫핫. 아이와 아빠 입장은 큰 차이 없을지 몰라도 저는 맘 편했어요.


다음번에도 소셜팜투어 일정에 괜찮은 코스 있음 신청해보고싶어요. 수원에서 남양주 거리가 애매해서 신랑은 화성, 용인 쪽에서 골라보라는데 찾아보긴 하겠지만 그게 어디 맘처럼 되나요. 이참에 드라이브도 하고 그러는거죠. 핫핫.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