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세살, 미친 네살. 요즘 부쩍 힘이 듭니다. 일어나면 그때부터 전쟁의 시작입니다. 밥을 먹을 때 앉아서, 스스로 먹지 않는 아이. 수없이 앉으라 말하며 한숟갈 먹여놓으면 밥 먹었는데 또 배고프다고 합니다. 간식이 먹고 싶단 거죠. 밥 먹기 전엔 안주니까 겨우 밥 먹고 달라는 거예요. 배고프단 말이 습관이 되어있어요. 배고픈데 밥은 싫대요. 밥, 반찬 하기도 싫고 해도 버리는 것이 많으니 고역입니다.


씻고 나가야하는데 양치질도 돌아다니면서 하고, 머리는 감기 싫어합니다. 로션은 제껄 바르겠다고 우기고 양말과 팬티는 꺼내주면 그게 아니라며 다른걸 꺼내고, 꺼내 입으라고 하면 엄마가 해달라고 해요. 엘리베이터 타고 내려가야 하는데 뜬금없이 계단으로 더 올라가겠다고 할 때도 많아요. 한두 층에서 합의볼 때도 있지만 뜬금없이 10층 이상 올라가자고 고집을 피우면 답이 없습니다.


약속에 늦는 걸 싫어하고 인생에 지각이 없는 사람인데 오복이 어린이집은 늦을 때가 많습니다. 이러니 오복이가 어린이집에 가있는 시간이 천국입니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어도, 뭘 하고 있어도 시간이 얼마나 빨리 가는지요.


하원길부터 다시 스트레스가 시작됩니다. 이쪽으로 가겠다, 저쪽으로 가겠다. 집에 가면 그것도 나름 힘드니 웬만하면 들어줍니다. 가고 싶은 곳, 하고 싶은 것 하게 두는 편인데 미세먼지 심한 날, 영하의 추운 날, 감기 걸려 약 먹고 있는 날에도 협상이 안 된다는게 문제죠. 모자, 마스크, 목도리 다 답답하다고 싫어하고 특히 마스크는 5분을 끼고 있어본 적이 없는 것 같네요.


돌아다니다가 횡단보도 건널 때 화살표 안 밟고 갔다고 세상 무너져라 울고, 엘리베이터 버튼 하나 자기가 못 누르면 기분이 확 상해버리고, 마트는 구경만 한다면서 막상 가면 이거 사자 저거 사자. 30분 안쪽으로 힘들다 안아줘 시전. 혈관 어디가 터질 것 같아요.


집에 오면 저녁 문제로, 양치 등 씻는 문제로 아침과 같은 일의 반복이고, 뛰는 걸로 실랑이, 잠들기 전까지 애를 먹입니다. 침대에 올라가면 그때부터 책을 읽어달라고 하고 불 끄고 누웠는데 왜 물이 마시고 싶은지, 왜 몸이 간지러운지. 기저귀 벗겨주지 않으면 대변도 기저귀에다 하면서 왜 굳이 나가서 소변을 보겠다는 건지. 어쩌다 폰에 알림이 뜨면 진동임에도 오만 신경 다 쓰니 아예 잘 시간엔 방해금지모드를 켜 놓습니다.


깊이 잠들기 전까지 옆에서 꼼짝없이 붙들려있어야 하는데 아빠하고 자는 것도 아니고 인간 베개가 되어야 하네요. 화장실이라도 갈려고 치면 따라나오고 졸려서 혼자 스스로 잔 적이 없어요. 재워주지 않으면 자질 않으니 시댁이나 친정이라도 가면 전체 소등 아니면 답이 없습니다. 헌데 협조가 쉽지 않죠. "놀다 자게 나둬라. 왜 억지로 그러냐"고 한마디 들으면 폭발하고 싶어요.


밤에 이렇게 안 자는데 낮엔 잘 자겠어요? 아니요. 주말에 낮잠도 웬만큼 힘들게 굴리지 않으면 안자더라고요. 어린이집에서 정해진 시간에 낮잠 잔다는 것이 아직까지 신기합니다. 거짓말같아요.


서로 예민한 기질이 있는데 뭐하나 매끄럽게 지나가질 않으니 스트레스 장난 아닙니다. 목소리는 점점 커지고 속은 문드러지네요. 이럴수도 없고 저럴수도 없는 것이 기를 쓰고 바락바락 화만 내게 되어요. 육아스트레스가 이런건가요.


우울하니까 자꾸 해방구를 찾게되는 것 같아요. 해외여행 노래를 부르는 것도 거기 가서도 똑같은 스트레스가 있지만 돌아다니고 남이 해 준 음식 따지지 않고 먹고 먹이고 남의 시선 좀 덜 신경쓰이고 마음이 풀어지는 것이 있달까요. 어제 티스토리 싱가포르 이벤트 포스팅 하고 났더니 또 가고싶고. ㅠㅠ


갑갑하네요. 애를 상대로 스트레스를 받으니 답이 없어요. 어디서 스트레스를 확 풀고 와도 본질은 변하지 않잖아요. 똑같은 생활이 기다리고 있잖아요. 결국 내가 바뀌지 않으면 변하는 것이 없을텐데. 의욕 떨어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체질이야기 2017.02.16 14: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아스트레스.. 정말 힘듭니다.. 우리 엄마들 힘내세요!!

  • 2017.02.16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지친맘 2017.03.13 00: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얘기인줄알았어요..정말 하나도 안틀리고 똑같네요..눈물납니다,..마지막말도 백퍼공감입니다
    스트레스 풀고오면 뭐합니까 집에오면 또 똑같은데...ㅡㅡ 정말 답답한 밤입니다..

  • 연년생맘 2017.03.16 2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육아스트레스에 미칠것 같은 요즘.. 검색하다 들어 와봤는데 어쩜 이리 같은 상황, 같은 마음인지요.. 아들 연년생 네살 다섯살 키우는데 매일같이 전쟁이며 치카 시키는것도 얼마나 스트레스가 심한지 매사에 너무 지칩니다.. 지금도 아이들은 침대에서 날뛰고 있네요..ㅠㅠ

  • 현짱 2017.03.19 2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치원보내고 저런현상 50프로 이상 효과봣어요. 어린이집 낮잠 자체가 아이에겐 싫었는데 그냥 보내 케이스예요. 18개월부터 낮잠 안잔다고 강력주장. 에너지소비가 비교적 적은 어린이집생활 때문에 하원때 부터 아주 에너지가 활화산 터지듯 ㅡㅡ 집와서도 11시까지 버티고...어느날은 피곤해도 놀고싶은 욕구 뭔가 하고싶은 욕구로...가득차 버티고..근데 5살되고 유치원가니 거기서 에너지 다 쏟아붓고 오는지 8시면 아무런 저항없이 스스로 누워요. 그러니 아침에도 일찍 기상. 등원도 너무 신나게 잘해요.
    지나고보니 이런저런 요구들이 결국 욕구불만 이었던것 같아요. 그런충족없이 하원하니...엄마를 괴롭히고..본인도 본인이 뭘 원하는지도 모르겠지만 그래도 충족안되니 이것저것 다 쑤셔보고...
    암튼...두 아이 기르는데 첫째가 그러거든요. 성향인듯.

  • 6살차이 2017.04.11 2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거의 같네요 아까는 빕먹다가 간식을 먹고 싶어서 자꾸 밥을 씹다가 뱉길래 이참에 버릇을 고치려 모질게 했더니 애재우고 자기혐오가 쓰나미처럼 옵니다. 육아는 저만 힘든거 같고 내가 엄마인데 자꾸 우리엄마가 보고 싶어지는 요즘이네요

  • 에휴 2017.06.10 14: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들때문에 미칠거 같아서 육아스트레스 검색해보다 들어왔네요. 전 3살, 4살 남매에 워킹맘... 거기에 친정 시댁 다 멀리~ 있는 독박육아. 신랑이 도와준다해도 집에 있는 시간자체가 별로 없고.. 애들이 이쁘다가도 너무 힘들때는 내가 왜 애를 낳아서 개고생인가 싶고요ㅜㅜ 도와주는거 하나도 없는 시어머니는 눈치도 없이 수시로 영상전화해서 거기에 신랑 밥 잘 챙겨라 동서한테 안부 전화 좀 해라 등등 잔소리 시전까지....... 신랑까지 꼴보기 싫어지네요. 애 둘 혼자 키우랴, 직장다니며 시어머니 용돈까지 드리랴.. 며느리는 골병드는데 양심도 없음 .. 우울증이 왔는지 시어머니고 신랑이고 애들이고 다 밉고 다 때려치우고 가출하고 싶은데.. 이런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이 아무도 없네요. ㅜㅜ 혼자 정신병자될거 같아 주절거리고 가요 ....

  • 리니맘 2017.07.25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나가다 읽거 공감가서 댓글달아요. 저도 네살여아맘인데요 조금전까지 인간배게하거 잇엇네요ㅎㅎ 저랑 같아서 읽으며 빵터졌어요^^;
    저희애는 제 팔이나 다리를 잡고 (?)자는데 꼭 팔꿈치나 무릎을 긁거나 꼬집으며 잠들려해서 넘나 힘들어요 흑'-';;
    진짜 말 참 안들어먹네요ㅠ또 목욕할때 얼굴씻는걸 너무 시러해서 매번 스트레스네요ㅠ
    5살이 되면 좀더 나아지겟죠^^;...

  • 뉴누맘 2017.08.10 0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팔꼬집고자는아이 거기또잇엇군요 윗분 넘나신기 ㅎ 글쓴어뭉님 진짜완전비슷해서 놀랍네여.. 저는시댁어른들같이살아서 매번듣는소리예요.. 놀다재워라 ..먹고싶다는거줘라..ㅎ 겨우재울라치면 불끄고누워야 몸이간지럽고 아프고 물이먹고싶어지죠 ..아이고머리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