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에서 지난 7월~8월 쯔음에 <대한민국 맛집지도 다시쓰기>라는 이벤트를 진행했었습니다. 그때가 마침 설렁탕을 맛있게 먹은지 얼마 안되었던 터라 그 리뷰를 트랙백 보냈지요. 그 결과 <daum 트래블 파우치>에 당첨되었답니다.

여름 휴가 다 지나고도 한참이나 뒤에 배송을 받아서 쓸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 추석때 한번 이용해 보려 합니다.ㅎㅎ 그 김에 소개도 해 드릴께요.


<트래블 파우치>라고 말하니까 거창한 느낌이 나는데 여자라면 누구나 화장품이나 여성용품 넣어다니는 파우치 하나쯤은 가지고 있잖아요. 그것의 확장판이라고 생각하면 될것 같아요. 여행갈 때 필요한 용품들을 분류해서 가지고 다닐 수 있는 파우치. 지시장을 찾아보니 트래블백, 여행파우치(상품판매페이지입니다) 등의 이름으로 올라와있네요.



제가 이벤트 선물로 받은 것은 daum에서 만든 것입니다. daum 로고가 한쪽 면에 붙어 있습니다. 왜 daum에서 이 파우치를 만들게 되었는가 궁금하네요. ㅎㅎ 단지 선물용인지. 뭐 어쨋든.



전체적인 모습은 아래(▼)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생겼습니다. 다양한 그림이 그려져 있는데 저 그림들이 파우치 하나, 하나입니다. 아래 내려가면서 보여드릴께요.




지퍼를 열면 손잡이 부분이 나오는데 파란색 외형이 가방으로 변신할 수 있어요. 그보다 더 큰 가방에 넣을 때엔 잠궈서 쏙 넣기만 하면 되겠죠? 아이디어가 좋은 것 같습니다.
 


▲ 치약과 칫솔, 간단 세면도구를 넣을 수 있는 파우치(좌)와
비상약을 넣을 수 있는 파우치(우)가 있습니다.
 



▲ 상의와 하의를 나눠서 넣을 수 있도록 각각의 파우치(좌)가 있으며
기타 물건들을 넣을 수 있는 파우치(우)가 있습니다.



▲ 핸드폰, 카메라, 전자사전, MP3와 같은 전자용품의 충전지와 충전기를 넣을 수 있는 파우치(좌)와
 여분의 신발을 넣을 수 있는 파우치(우)가 있습니다.



 
▲ 샤워용품, 클렌징 용품을 담을 수 있는 샘플 통도 있습니다.

샘플지가 없다면 본통의 화장품을 덜어가도 괜찮을 것이구요. 펌핑 용기는 밖으로 새어나오지 않게 잠그고 풀 수 있도록 장치가 되어 있기 때문에(▼)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각각의 파우치에 그려진 그림대로 하나씩 준비하다보면 빠트리는 물건 없이 꼭꼭 담을 수 있고, 준비 하면서 여행 가서 기분도 낼 수 있고, 중구난방으로 가방에 다 때려 넣는 것 보다 정리도 잘 되고 여러모로 즐거운 여행이 되겠죠?


이번 추석 연휴는 짧아서 저 파우치를 모두 채워가지는 못할것 같지만 지금부터 하나 하나 담아 보려구요. ㅎㅎ

저는 이번 연휴 두메산골, 핸드폰도 잘 안터지는 곳으로 갑니다. 인터넷은 꿈도 못꾸구요. 근처 상가도 없답니다. 대중교통으로는 찾아갈 수 없어요. (간이역이라 하루에 한대인가 두대 기차가 서긴 하지만 내려서 산을 타야하지요) 그치만 할머니, 할아버지가 계시구요. 연휴날 만큼은 북적북적 친척들로 북적이는 곳입니다. 또 무지무지무지 자연친화적인 곳이랍니다. 히히. 전 그리로 잘~ 다녀 오겠습니다.

이웃님들, 제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 <추석> 잘~ 보내시고 맛난 것 많이 먹고 다녀와서 건강하게 인사드리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예스비™ 2009.10.01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웃~~이쁘당...
    윤뽀님 넘흐 감사해요^^&
    DIY소스가 될듯 하군요ㅎㅎ
    즐겁고 행복한 추석되시고...
    이제 블로그 새옷으로 갈아입었습니다.
    그동안 자주 찾아 뵙지 못해서 죄송하구요.
    앞으로 자주 자주 놀러 올께요^^&

    • 윤뽀 2009.10.03 18: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흐흐 예스비님 블로그 옷갈아입은거 보고 왔는데 몇개 안되는 것이 있어 댓글 드렸습니다

      예스비님께서 DIY하신다면 분명 멋진 아이가 태어날것이에요
      새생명을 창조하시는 예스비님 !!! 좋은 소스가 되었다니 어깨가 으쓱으쓱 합니다 ㅎㅎ

  • 김젼 2009.10.01 19: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좋네요 ㅎㅎㅎ
    두꺼운 옷을 넣어야 하는 겨울에는 좀 불가능해 보이지만
    간편한 여행 떠날 때 까먹지 않고 다 챙겨서 떠날 수 있을 것 같아요 ^^
    근데 팩소주 넣을 파우치는 왜 없는거죠 -_-?
    막 요래 ㅋㅋㅋㅋ

    윤뽀님처럼 정말 정말 시골집이 있는 분들 항상 부러워 했었는데
    아우우웅
    맛난거 많이 드시고 무럭 무럭 살 찌우고 오세요 ㅎㅎ
    그래야 더더 이뻐해드릴거에요♡

    즐거운 추석 >_<//

    • 윤뽀 2009.10.03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 찍고 이거 올리고 난 후에 짐을 정리하는데 진짜 그러네요 ;;
      두꺼운 옷을 넣을 순 없고 .. 장기 여행을 하려면 파우치가 몇개 더 있어야 할 것 같아요 ㅋㅋ
      속옷과 양말, 수건, 젖은 것들 넣을때 유용할 것 같아요

      젼님 팩소주는 뭡니까 ㅋㅋㅋㅋㅋㅋ
      예전에 중국 갈때 팩소주를 들고 가서 먹어봤는데요
      그 뭐야 댓병(?) 소주는 못먹을 맛이던데 그건 .. 괜찮던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음 젼님 제주도 가셨나요?

  • 초하(初夏) 2009.10.01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윤뽀님, 행운아 맞습니다~~

    즐거운 추석 보내시고, 건강도 챙기시길 바랍니다~~

    • 윤뽀 2009.10.03 18: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언제나 소소한 것으로다가 당첨이 되는 편이지요
      초하님은 굵직굵직 -_-! 내공의 차이인것인지
      하하 여튼, 감사합니다 ㅋㅋ

      명절 잘 보내고 계신가요?

  • 마가진 2009.10.01 2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윤뽀님은 항상 행운이 따라 다니는군요.
    할아버님 할머님 뵈러가서 맛있는 거 많이 드시고 재미있는 시간 보내세요.
    깔끔한 파우치가 예쁩니다. 좋은 물건 많이 담아가시길...^^

  • 지구벌레 2009.10.02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즐거운 연휴 되세요. 다녀와서 좋은 소식 많이 전해주시구요.^^

    • 윤뽀 2009.10.03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창하게 써놓고 갔는데 하루만에 돌아왔어요 ㅋㅋㅋㅋ
      예약글도 걸고 그랬는데 완전 민망하답니다

      지구벌레님 즐거운 연휴 보내고 계시죠?

  • Reignman 2009.10.07 0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ㅊㅋㅊㅋ
    저도 트랙백을 보낸 거 같은데 100명에 제 이름이 없네요.
    된장..
    암튼 이거 생겼으니 여행가셔야죠.
    순서가 좀 뒤바뀌긴 했지만..ㅋㅋ

  • 아디오스(adios) 2009.10.09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저기 통에 손소독제 담아서 다니고 있습니다 ^^

    트래블 파우치 좋네요 편하고~

  • 2009.10.09 1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