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초에 비공개로 글 써놓고 급 입원해서 한 달을 보냈어요. 그리곤 비가 자주 오고 미세먼지 상태가 너무 좋아서 발행 시기를 못 잡고 있다가 막나가기로 했어요. ㅋㅋ 미세먼지 상태가 좋은게 좋은거잖아요. ㅋㅋㅋㅋㅋㅋ


오복이는 1살 때부터 줄기차게 마스크, 목도리, 모자 등 몸에 걸치는걸 별로 안 좋아 했어요. (사실 이건 절 닮았어요. 저도 답답해서 싫어하거든요. ㅋㅋ) 여튼 그러한데 지금은 마스크는 좀 써요. 이게 참 웃픈 현실입니다.


4살 오복이가 마스크 쓰는 이유가 바로 미세먼지 때문이거든요. 제가 수시로 '미세미세' 라는 어플을 보면서 미세먼지를 체크하다보니 이 아이도 시도 때도 없이 지금 미세먼지가 어떠냐고 묻고, 그 화면을 보고 싶어해요. (스마트폰을 만지고 싶은 욕구까지 더해져서 더해요.)


미세먼지가 안 좋으면 밖에 나갈 수 없고, 나가도 빨리 들어와야 하며, 꼭 나가야 할 경우에만 마스크를 쓰고 가야한다고 말해줬더니 알아듣는 눈치고 마스크를 챙겨주면 쓴답니다.


헌데 제가 주절주절 말하는 것 보단 미세미세 어플 속 화면을 보고 겁내는게 더 커요. 어플 속 미세먼지 수치가 '상당히 나쁨', '매우나쁨', '최악'이면 색깔이 '주황', '빨강', '검정'인데 빨강과 검정이 위협적으로 느껴지나봐요. 또 이미지가 도끼눈 뜨고 있고, 뿔이 나있고, 방독면 쓰고 있으니 4살 아이에겐 무섭나봐요. 최악은 절대 나가지 말란 문구도 있어서 글씨 읽을 수 있는 오복이한텐 엄마가 100번 말하는 것 보다 와닿는가봐요. 최악이 뜬 걸 보는 오복이를 보면 표정이 아주. ^^;;


미세먼지 전용 마스크를 써야하지만 이게 좀 답답하게 써야 효과가 있잖아요. 그래서 그냥 연습한다고 생각하고 일회용 마스크 가벼운 것 주고 있어요. 일단 쓰는게 어디야 이런 맘입니다. 지리산 공기를 캔에 담아 판다는데 에효. 복잡 미묘 하네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미친광대 2017.09.07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세먼지 ㅠㅜ 신경 안쓰고 싶어도 어쩔 수 없는.. 전 원기날씨 어플로 매일 날씨를 확인하면서 미세먼지도 같이 체크하는데, 하루빨리 미세먼지 걱정 없는 시대가 오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