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저는 (먹는)밤을 좋아 합니다. 삶은 밤, 군 밤, 밤 식빵, 밤 밥, 밤 아이스크림 등등등. (생밤 빼고)

근데 지금까지 밤은 먹을 수 있을 때 항상 먹을 수 있는 것은 아니었어요. 나오는 철이 정해져있고, 파는 곳도 흔치 않으니깐요. 추석때 시골엘 가면 큰아버지, 작은아버지, 아빠, 사촌 오빠... 누구나 붙잡고 밤주우러 가자고 했어요. 한 5~10분 반경에 있는 밤나무 몇그루 되지도 않는데 그걸 털어주면 쪼그리고 앉아 밤송이 까서 주워다가 제사상에 올릴꺼 빼고 꼭꼭 싸담아 집에 가져오곤 했지요. 진짜 토종 알밤이라 얼마나 맛있다구요. ㅋㅋ

그냥 맛으로만 먹는 것은 아닙니다. 영양도 좋으니 먹어 나쁠 것이 없는 밤입니다. 동의보감에서 밤은 가장 유익한 과일 중의 하나라고 나와있습니다. 귀한 과일이라 임금님의 후식으로 이용되곤 했다는데 그런 밤을 좋아하는 전 고급입맛? ㅋㅋ 네 그만하고 이쯔음에서 밤의 효능에 대한 동영상을 하나 보시겠습니다. 출발 모닝와이드에서 나온 3분가량 되는 짧은 영상입니다. SBS 홈페이지에서 퍼가기를 통해 직접 가지고왔습니다.



대충 밤에 대해 알 수 있으셨죠?

뭐 어쨋든, 그렇게 밤을 좋아라 하는걸 안 남친님께서 "시골에 가지 않아도 집에서 먹을 수 있어" 이러면서 지시장에서 밤을 주문해 줬습니다. 것도 <햇밤> 으로다가.


그런데 그런데 그런데 ...

그놈의 밤이 절 얼마나 속상하게 하는지 ㅠ_ㅠ

벌레먹고 썩은 밤이 너무 많은겁니다!!!!!!!!!!!!!!!!!!!!!!!!!!!!!!!!!!!!!!!!!!!!

밤을 어떻게 골라내는지 기본적인 중량 검사나 물에 한번 띄워보지도 않은 것 같은 밤들이 수두룩빽뺵... 진짜 너무하더라구요. 밤 껍질과 속살 사이의 그 까칠한 부분 그것도 바짝 말라 있는것이 이것이 햇밤인지도 의심스럽습니다. 정말 이래도 되는겁니까?

2kg 짜리 밤인데 한번 삶아먹고 남은 밤을 삶으려다 화가나서 카메라까지 들이밀었습니다.

보시죠.

(▲)사진에서 왼쪽에 보이는 밤은 양호하다고 생각 되는 것, 오른쪽에 보이는 밤은 영 석연치 않은 것입니다.
구분은 밤을 씻으면서 물에 넣어봤을때 동동 떠오르는 것을 골라내었습니다. 구멍난 것도요 -_-... (구멍난건 1차적으로 걸러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불량 밤이 어느정도 되는지 보여드릴께요. 한번 삶아먹고 남은 밤이니까 1.몇kg가 남았다고 칩시다. 뭐 인심써서 1.5kg라고 하죠.

불량밤을 저울에 달았습니다(▲). 772g에서 그릇 무게 340g을 빼 보겠습니다. 400g입니다. 400g이나 됩니다.

두 개의 밤을 각각 삶았습니다. 여기서 나타나는 진짜 극명한 차이가 뭔지 아십니까? 냄새입니다. 영 찝찝한 밤은 삶으면 역한 냄새가 아주 진동을 합니다. 퀘퀘하고 썩은내. 물이 끓기 시작하면 그때부터 미친듯이 납니다.

냄새를 직접 맡에 해 드릴 수 없는것이 속상합니다. 아우~!

삶고 난 후를 비교해보겠습니다.



한쪽 밤은 당연히 썩어있습니다. 당연하게요. 오른 쪽 밤들은 양호하지요.

물론 괜찮다고 분류한 부분에 작은 부분 벌레먹은 밤도 있긴 했습니다. (▼) 물에 동동 뜬 밤 중에서도 괜찮은데 단지 완전히 여물지 않은 상태에서 수확한 탓인지 빈 공간이 있는 밤도 있었구요. 그치만 둘로 나눈 밤의 상태는 거의 90%이상의 높은 적중률을 보여주더군요.





진짜 대박인 것 하나 보여드릴까요? 혐호스러워서 <더보기>메뉴로 놓겠습니다. 심신이 약하신 분은 보지 않으시길...


(사진 보고나서) 제가 이렇게 열폭해서 포스팅 하는 이유를 아시겠죠. 이건 정말 아니잖아요. ㅠㅠㅠㅠㅠㅠㅠ

기본적인 검사도 거치지 않고 무조건 주운데로 2kg 맞춰서 팔면 어쩌자는겁니까. <더보기> 속에 감춰진 사진에서 나왔던 벌레 있죠. 삶기 전엔 분명 살아있던 녀석입니다.

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꿈틀.

사진에 없어서 그렇지 처음 밤을 삶아먹고 남은 밤을 햇볕이 들지 않는 부엌 구석탱이에 놓아뒀는데 저 기절하는줄 알았습니다. 에벌래(맞나요?) 뭐 여튼 밤벌래가 밖으로 다 기어나와있는겁니다. 바닥 색이랑 비슷해서 눈에 잘 띄지도 않는데 그것들이 부엌 바닥에(말이 부엌이지 원룸이란 말입니다) 퍼질러져 있는데 아......... 신경질이 팍 나더라구요.


밤나무 키워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는데 이건 농약을 안친다 하더라구요. (남친님 말씀) 네. 벌레 생길 수 있습니다. 이해합니다. 제가 직접 많이 주워봐서 아는데 시골 밤도 썩은것 많습니다.

근데 전 그거 골라가며 줍습니다.


판매하는건데 그래도 어느정도 걸러줘야 하는 것 아닌가요. 가을 제철에 밤 하나 먹어보겠다고 주문했는데 이게 뭡니까. 장사도 신뢰를 기반으로 사고 파는 것 아니겠습니까. 올 가을, 내년 가을, 후 내년 가을에도 햇밤이라고 맛있는 밤이라고 웹상으로 얼굴 안보이니까, 만져보고 골라 사는 것 아니니까 에라 모르겠다. 키로수만 맞추자 하면서 팔겠지요. 허허허. 그러지 맙시다. 양심적으로 행동합시다.

맛있는 밤 먹고, 밤으로 요리도 해서 자랑질도 좀 하고, 주변 사람들에게도 권하고 그러고 싶어요. 진짜로.. 믿고 살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 주세요 ㅠ_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지구벌레 2009.10.02 0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파는 분들이 좀더 양심적이어야 할텐데요.
    낭패를 보셨군요..쩝.
    한번 팔면 끝이라고 생각하는 건지...

    • 윤뽀 2009.10.03 1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
      인터넷 쇼핑몰이 정말 많긴 한데
      그래도 소비자 입장에선 한곳 잘 뚤어놓으면 그집만 이용하거든요
      그건 온오프라인 따지지 않고 진리인 것 같은데
      이 곳은 띠이~(x소리) 마음만 씁쓸해집니다

  • Briller Kate 2009.10.02 08: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윽-_-;; 우리 윤뽀님의 여리여리한 마음에 이런 충격과 고통을 주시다니 ㅠㅠ
    더군다나 윤뽀님 남친분께서 보내주신 선물인데 ㅠㅠ

    윤뽀님네처럼, 다른 분에게 선물을 주고 받는 이런 시기에~
    이런 선물을 하게 된다면, 보내는 사람도 받는 사람도 상당히 황당하기 그지 없겠네요;;

    먹을 거 가지고 이러면 안되는데..ㅡㅡ+

    • 윤뽀 2009.10.03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충격이었어요 ㅋㅋㅋㅋㅋ

      케이트님 댓글 보고 생각해보니까 그렇네요
      선물용으로 박스 포장 이쁘게 해서 온 녀석이거든요..
      선물용이라고 홍보도 했을텐데... (판매 페이지는 안들어가봤지만) 받아보는 분께도 완전 죄송한 일이 될 것 같네요 흐미~
      박스는 냅다 버려서 (그안에 꿈틀이가 있었거든요 ㅠ) 어디꺼라고 기재는 못했는데 이거 찾아봐야 하나봐요 -_-!

  • 용진씨 2009.10.02 1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생밤도 맛있던데요. 제사상에 올려뒀던 생밤은 제가 다. ㅋㅋㅋ

    근데 파는 사람이 정말 양심불량이네요. 세상에서 가장 싫어하는게 먹을 것 가지고 장난치는 거라는.

    블로그에 남겨주신 댓글보고 찾아왔는데

    어딘가 낯익다 싶더니 트래블 파우치 보러왔던 블로그네요. ㅎㅎ

    추석 명절 즐겁게 보내세요.

    • 윤뽀 2009.10.03 18: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쌍하게 생밤은 제 입맛에 안맞아요
      가끔 군밤이나 삶은밤이 덜익은 경우가 있는데
      그럴땐 이거 뱉을수도 없고 씹기도 싫고 그렇더라구요 ;;;
      제가 땅콩류를 안좋아하는데 그 느낌이라서 그런것 같아요 ㅋㅋ

      여튼,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 모모군 2009.10.06 0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벌레 보고 저도 꿈틀꿈틀 댔스니다,. ;;;;

  • Reignman 2009.10.07 0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밤먹을때 반으로 쪼개서 2개를 만들어요.
    하나씩 통째로 입에넣고 앂어서 알맹이만 빼먹는데, 그러다 애벌레까지 싶혔어요. ㅜㅜ
    이제는 조금 귀찮더라도 칼로 껍질을 벗겨 먹어야 겠어요.

    • 윤뽀 2009.10.07 1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예전엔 반으로 나눠서 커피 스푼으로 파먹었어요 ㅋㅋㅋ
      지금은 집떠나 살다보니 커피 스푼이 집에 없다는 ... 그런건 자취생에게 사치인것이랍니다 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칼로 까먹어요
      까먹다보면 손가락에 쥐나요 쥐나 ;;; 흐미~

  • 감성PD 2009.10.07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군밤을 좋아하는데 집에서 가끔 삶은 밤을 먹을때 신물 맛 나는 밤을 먹게 될땐.... 정말...어떻게 할수가 없더라구요ㅠㅠ 인터넷에서 판다고 너무 속여판 나쁜 업자네요!!!

    • 윤뽀 2009.10.09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ㅠ-ㅠ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너무 당황스럽답니다 -_-;;;
      벌레먹은것이 한두개라야 말은 안하죠 이건 뭐 ㅋㅋ
      감성PD님이 공감해주시니 감동이에요~

  • 까칠나무 2009.10.09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석 끝나고 아는 선배님이 밤 주셨는데요.. 빨리먹으라고 하시드라고요. 글구 벌레들이 진짜 많았어요.. 파시는 분 입장에서는 잘못하신 것 같은데.. 밤을 잘 관리하는게 쉽지는 않은것 같습니다..
    밤 벌레가 정말 인상적이네요.. 제가 본 애들은 정말 귀여웠는데.. 더보기에 나오는 건 정말 왕건이네요.

    • 윤뽀 2009.10.12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ㅎ 저 시골 가면 줍게되는 밤도 벌레먹은거 진짜 많아요 =ㅠ= 벌레가 잘 먹는다는건 알고 있으나 물에 한번만 띄워도 금방 썩은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구분할 수 있는데 판매하는걸 그리 내놨으니 열이 받은거지요 ㅎㅎㅎ

      먹을거가지고 장난치는사람 미워요 =_=!!

      까칠나무님 방문 감사합니다 ^^

  • 異眼(이안) 2010.02.09 17: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궁~ 그랬군요.
    밤은 보관이 조금만 잘못되도 그렇네요.
    파실 때 좀 확인할 필요가 있는 거 같아요.

    • 조류원장 2014.09.21 0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밤 잘사야 맛잇게 먹을수잇지요 내년에는 경기도 포천 중리밤을 구입해서 먹어보세요 (맛과 영양이 가득한) 지금까지 좋지안앗던 기억이 싹 달아날것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