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월 14일 기록입니다.

오늘은 담당 교수님 휴가래요. 어제 알려주셨음 좋았을 걸! 매일 교수님 회진을 목 빠지게 기다리고 있는 환자인데 말입니다. 오전에 안 오시기에 소독할 때 확인해보니 휴가라고 그러네요. 내일은 주말인데 교수님이 오실까요?


5월부터 집보다 병원에 있었던 시간이 훨 많습니다. 양 팔의 혈관들은 맥을 못추고 있고요. 큰 정맥에 관을 꼽는 것이 어떠냐는 제안이 계속 오는데 그렇게까지 해야하나 여전히 고민입니다. 혈관에 대한 궁금증이 많은데 속 시원하게 해결이 안 됩니다. 혈관은 얼마의 시간이 지나야 다시 쓸 수 있는지, 혈관이 막혔다는 의미가 어떤 것인지, 어떻게 해야 혈관이 튼튼해지는지 등등. 여하튼 중심정맥카테터 삽입은 정말 어쩔 수 없을 때 하고 싶어요. 감염이 있었을 때 더 치명적이고 혈관조영실에서 별도 시술을 받아야 하는거라 과정도 번거롭고.



- 7월 16일 기록입니다.

외할머니, 큰외숙모, 작은외숙모가 면회오셨어요. 대구서 서울까지. ㄷㄷ 처음 수술할 때만 해도 친정엄마한테 소식 듣고 걱정하는 정도였는데 얘가 자꾸 입원, 퇴원을 반복하고 재수술 했다하니 심히 우려스러웠나봐요. 특히 외할머니는 다리가 아프셔서 오래 돌아다니기 힘드셔서 진짜 손녀 보겠다는 마음 하나로 오셨어요. 동대구-수서 SRT가 있어 조금의 위안이 돼요. 수서역과 삼성서울병원은 가까우니까요. 평일이었으면 병원 셔틀버스가 있는데 오늘은 주말. 정말 정말 고생 많으셨어요. ㅠㅠ


주말이라 교수님은 안 오시고 주치의랑 더 연차 높은 레지던트 선생님이 회진을 오셨어요. 만니톨 효과 있는지 물어보고 이거 오래 썼기 때문에 줄일껀데 머리가 아프다 싶으면 바로 이야기하라고 하셨어요. 7월 11일에 CT 찍고 그 다음날부터 만니톨 쓴 걸로 아는데 사용 기간이 짧긴 하네요.



※ 아래 링크는 뇌종양(혈관모세포종), 뇌수막염 관련글의 일부입니다. 모든 내용이 궁금한 분들은 블로그에서 [투병일기] 라는 키워드로 검색 바랍니다.

2017/08/10 - 여드름 모양 발진 피부과 협진과 병원비 중간정산
2017/08/07 - 두 번의 개두술. 민감해진 피부와 다인실 테러
2017/08/05 - 4살 오복이가 친구들에게 한 말. "우리 응급실 갈래?"
2017/08/04 - 또 머리 연다고? 염증 제거를 위한 개두술..
2017/07/25 - 뇌수막염 재발(!) 응급실 이틀째
2017/07/23 - 뇌수막염 재발(?) 또다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2017/07/14 - 뇌종양, 뇌수막염 이후 첫 외래진료
2017/06/29 - 뇌수막염 입원 치료, 드디어 병동에서의 마지막 날
2017/06/25 - 스테로이드(덱사메타손)의 부작용을 정통으로 맞는 중...
2017/06/14 - 스테로이드 덱사메타손의 드라마틱한 효과와 뇌척수액검사
2017/06/13 - 뇌수막염의증으로 입원, 항생제치료 중 기록
2017/06/10 - 삼성서울병원 응급실 신세 후 재입원
2017/06/09 - 뇌종양 수술 퇴원 그 후, 119와 동탄 한림대학병원 응급실
2017/06/07 - 뇌종양 개두술 후 이상한 두통과 퇴원 이야기
2017/06/01 - 뇌종양(혈관모세포종) 개두술 하던 날
2017/05/30 - 뇌종양(혈관모세포종) 수술 하루 전, 수술동의서 외 준비사항들
2017/05/28 - 혈관모세포종 의심, 수술 전 검사(뇌혈관조영검사/네비게이션MRI)
2017/05/17 - 뇌종양 양성을 바라보며, 서울삼성병원 입원 이튿날
2017/05/15 -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병동 입원 첫 날
2017/05/13 -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에 정착 그리고 산정특례 등록
2017/05/11 - MRI 검사 취소와 두통, 머피의 법칙 같았던 하루
2017/05/04 - 두통과 어지러움이 있으면 CT, MRI 필수?!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