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요즘 두유를 많이 마시고 있어요. 병원 생활을 하다 보니 선물 들어오는 것도 있었고 같은 병실 환자가 주는 것도 있어서요. 두유 하면 건강한 환자식 느낌이고 유통기한도 여유 있어서 특히 찾게 되나봐요. 또 시아버님이 많이 드시는 편이 아닌데 두유는 좀 드셔서 구입하기도 하고. 그래서 최근 몇 달 많은 종류의 두유를 보고, 마셨습니다.


게중에 좀 특이한 두유를 하나 소개해요. 성균관생활건강에서 만든 성균관 약콩두유에요. 일반 두유에서 검은콩 들어간 것 유행하다 견과류나 잡곡 들어간 것이 나오더니 이젠 이렇게 약콩(쥐눈이콩) 들어간 것이 나오더라고요.


국산 검은콩 70%와 국산 약콩 30%를 갈아 만들었대요. 국산을 찾고 보면 살 수 있는 범위가 확 주는데 성균관 약콩두유는 100% 국산이에요. 사실 국산이 다 좋다고 할 수 없는데 심리적으로 먹을 건 국산을 찾게 되더라고요. 살충제 계란 파동 보면 믿을만한 것 하나 없는데 두유, 두부, 콩나물, 육류 등 장볼 때 비싸도 국산 집어요.


암튼 계속 이야길 이어가면 성균관 약콩두유는 두유액이 80%랍니다. 두유액의 함유량에 대해 정확한 장단점은 몰라요. 근데 다른 두유에 비해 수치가 높은 편이었어요. 90% 넘어가는 것도 봤는데 보통 70%가 많더라고 다른 첨가물 들어가면 50%대까지 떨어지기도 하더라고요. 여기에 유화제, 소포제, 착향료, 안정제를 넣지 않고 콩에 부족한 칼슘을 보강해주는 해조 칼슘과 대표적 프리바이오틱스인 프락토올리고당을 넣어 맛있고 건강한 두유 완성.


언젠가 서울대랑 개발한 밥스누 약콩두유를 사 봤었는데요. 좀 오래전에 먹어봐서 맛이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지만 강렬하게 남아있는 모습은 있죠. 멋 모르고 오복이가 밥스누 약콩두유 마셨다가 다 남겼거든요. 그건 정말 단 맛이 1도 없었어요. ㅋㅋㅋㅋㅋ


프락토올리고당 때문에 성균관 약콩두유가 단 맛이 있어 먹기 좋아요. 그렇다고 일반 두유 하면 생각하는 그것들의 맛에 비해선 전혀 달지 않답니다. 그래서 단 맛에 길들여지지 않은 영유아가 먹기 좋고 강제로 단 맛을 조절해야 하는 환자의 입문용으로도 좋아요. 속이 과하지 않을 아침으로도 적당하고요.


칼로리도 80Kcal로 착해요. 서두에 썼듯이 최근 두유가 종류별로 좀 있어가지고요. 봤는데 대부분 190ml로 용량이었는데 칼로리가 천차만별이더라고요. 게중 성균관 약콩두유가 젤 착했어요. 약콩두유끼리 비교해봤음 더 좋았겠지만 구입할 때 두루 살펴보세요. ㅋㅋ


그러고보니 저 삼성서울병원 생활 쭉 했는데 이 제품 같은 계열(?)이네요. 성균관대학교 기능성식품공학연구실이랑 성균바이오텍의 공동 개발 제품이라니. ㄷㄷ 일부러 그렇게 맞춘 건 아닌데 말이에요. ( ..)a 어쨌든 엄마와 환자 입장에서 요 제품 괜츈해요. 만족하며 먹었습니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