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도 고3 수능치고나서였던가? 아빠께 난 이게 꼭 필요해요~ 하고 있는 이야기 없는 이야기 다 끄집어내서 살살살 구슬렸(?)습니다. 끈질긴 설득 끝에 삼성 케녹스 Digimax V4라는 모델을 사게 되었지요.

지금이야 카메라 없는 사람이 드문데 그당시만 해도 주변에 디카를 가지고 다니는 친구가 없었어요. 폰카도 후질구리했던 때였지요. 이 모델이 300만화소? 정도 됐었는데 나름 고사양이었답니다. ㅋㅋㅋ (그 이후로 400만, 600만 그러더니 1000만 나오고 난리가 난리가... 핸드폰이 디카 뺨치는것도 부족해서 DSLR의 등장까정!!!!!!! 놀라운 발전이지요. 시간 잘간다~)


지금 보니까 액정 무지 작네요. 이걸 보면서 어떻게 사진을 찍었나 싶습니다. ㅋㅋ 그래도 좋다고 이것 저것 참 많이 찍었습니다. 항상 들고 다녔어요. 꺼내는 것이 좀 쑥스럽기도 했는데 일단 꺼냈다 하면 가리지 않고 셔터 눌러냈지요.

아무래도 기억에 남는건 고등학교 졸업할 때 찍은 사진이 아닐까 싶습니다. 친한 친구들과 헤어지기 전(뿔뿔이 흩어졌거든요)에 교복입은 마지막 모습이 담겨있거든요. 또 초등학교, 중학교 졸업땐 일하신다고 식에 참석하지 못했던 엄마가 와서 함께 사진찍었던 때이기도 하구요.

그리고 또 떠올려보면 대학 입학했을 때. 카메라가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처음 만난 동기들과 어울리는 것이 쉬웠어요. 카메라를 들이대면 포즈도 취해주고, 너도 와 같이 찍자 이렇게 어울림 모드가 되니까요.

전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공대녀인데요. 전 학년 통틀어봤자 여자 인원이 10명도 안나와 체육대회때 참여 가능 종목이 전~혀 없었답니다. 4년내내 지겹도록 축구, 농구, 배구 기타 등등등 지켜'만'봤습니다. 그때 카메라가 없었으면 학과 생활하기 진짜 싫었을꺼에요. (응원같은거 하러 안나가면 선배들이 혼내잖아요 ㅋㅋ 제가 또 착해서 그런델 못빠져요) 카메라 하나 들고 줌 땡겨가며 열심히 사진 찍었습니다. 그래서 학과 홈페이지 만들 때 제가 찍은 사진이 자연스레 들어가는 일도 있었지요. ㅋㅋ



몇년 쓰다 케녹스는 팔아치우고 캐논으로 옮겼다 지금은 파인픽스 모델을 쓰고 있습니다만 각각의 카메라와 함께했던 순간은 오래 기억에 남네요. 사진 찍은거 보면 대충 무슨 년도에 무슨 카메라로 찍었구나 감이 오고, 새록새록 피어오르는 추억도 되새김질 한답니다.

근디.. 카메라 자체는 자꾸만 발전하고 있는데 제가 사진찍는 기술은 언제나 그대로인 것 같습니다. ㅋㅋㅋ 그나마 카메라가 좋아지면서 커버가 되고 있는 듯... ;

여러분은 카메라와 관련된 어떤 기억을 가지고 있나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Reignman 2009.10.08 0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거의 국민 모델 아니었나요?
    전 없었지만 사람들이 들고 다니는거 진짜 많이 본거 같아요. ㅎㅎ

  • 티런 2009.10.08 0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한번씩 예전 카메라를 꺼내보면 그냥 추억들이 막 떠오르더군요.
    추억을 물건들..참 소중한것 같아요^^

  • 스마일맨 민석 2009.10.08 1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앗...
    저도 군대의 마지막 휴가를 나와서 막 질렀던 물건들이 생각나네요.
    아이리버 mp3와 삼성 UX4...
    UX4는 V4의 후속이지만 모든것이 V4와 똑같다는...
    심지어 프로그램들도 V4로 인식한다는...
    지금은 아버지가 산에 가실때 가지고 다니시네요 ㅎ

    • 윤뽀 2009.10.09 09: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와 그래도 아직 잘 활용하고 계시네요 ㅎㅎ
      제 디칸 팔아버렸는데 그분이 잘 사용하고 계시는지 궁금하네요
      카메라가 자주 바꿀만한 물건은 아닌데 전 여러번 바꿨네요 ;;;;; 화소경쟁 붙고 그러니 심리전에 진 것이지요 -_-

  • Slimer 2009.10.08 17: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3년에 수능을... 헉 저는 2003년에 제대를...쩝
    저도 갓 제대하고 거금 20만원으로 중고로 코닥 디카 200만 화소를 사서 온갖 동호회사진, 가족사진, 여행사진 다 찍었던 기억이ㅎㅎ 512MB 메모리에 800장이나 찍힌다죠.ㅎㅎ 지금 캐백이는 4GB에 370장.ㅎㅎ
    2007년까지 사용하다 전원쪽에 고장이 나는 바람에....
    크기가 다른 디카에 비해 큰편이라 사람들이 필름카메라라고 놀려도 꿋꿋히 찍고 다녔었는데.
    지금은 제 책상 한켠에 장식용으로 보관되어 있네요.ㅎ

    • 윤뽀 2009.10.09 14: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이 차이 얼마 안나네요 뭐 =_=/

      예전이랑 지금 사진 찍는 것의 차이가 있다면
      피사체인것 같아요

      인물이 주였는데 학교 벗어나고부턴 사물이나 풍경으로 많이 돌아섰어요 ㅋㅋ

  • x하루살이x 2009.10.08 1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허허허.....전.....아직도 카메라 사고 싶다고 외치고 있는..안타까운 청년입니다..........ㅡㅜ

  • gemlove 2009.10.08 1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제 카메라는 캐논인데 인천 도시축전에서 사진찍을떄마다 플래쉬에서 연기가 나오더라구요 TT 돈없어서 못 바꾸고 있습니다 ㅎ

    • 윤뽀 2009.10.09 14: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엌; 플래쉬쪽만 망가진 것이면 고치면 안될까요? 새로 사야하나요 ㅠ_ㅠ
      전 플래쉬는 거의 안써서 이상 없음 걍 들고 다닐 것 같은데 역시 연기가 맘에 좀 걸리는군요 흠......

  • 모모군 2009.10.08 2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왜 액박이 뜰까요? ㅠㅠ 홍일점 윤뽀님.. ㅎㅎ

    • 윤뽀 2009.10.09 0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으흠 -_- 지금 급히 보니 파일 첨부가 0으로 나오네요 왜그런지 ; 저도 엑박이에요 ㅠㅠ 지금 원본을 재업할 수 없는데 뭔 조화일까요

  • 미미씨 2009.10.08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엑박이네요. ㅠㅠ

    • 윤뽀 2009.10.09 09: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저도 확인했어요 ㅠㅠ 왜그런지 모르겠네요
      밑에 악랄가츠님의 댓글 봐서는 제대로 보이는 분도 있으신 것 같은데 정작 저도 엑박으로 보입니다 -_- .....
      저녁에 재업하겠습니다 ㅠㅠ

  • 악랄가츠 2009.10.09 0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03년도 이녀석 처음 구입하였지요.
    당시 비횽이 광고하였는데.. 꽤 비싸게 주고 구입한거 같애요..
    얼마전 DSLR구입할때까지 사용하였으니.. 하하 오래 사용하였네요 ㄷㄷㄷ
    기특한 녀석이었답니다 >.<

    • 윤뽀 2009.10.09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ㅎ 우린 카메라 동기군요 ㅋㅋ
      그 카메라를 비가 광고했었나요?
      지금도 잘 안보지만 그당시 고 3이라 TV등의 매체와 친하지 않아서 누가 광고했었는지도 몰랐네요 ㅋㅋ
      이 카메라가 국민 디카라는 사실도 몰랐는걸요 뭐 ㅋㅋㅋ

  • ytzsche 2009.10.09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다 깨져서 나와요..ㅜ 아놔 데세랄 아직도 꿈으로만 남아있다는.ㅡㅡ;

  • 아디오스(adios) 2009.10.09 1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엑박이닷...

  • 마가진 2009.10.10 19: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무지게 생긴 카메라이군요.^^
    하.. 저는 언제쯤 폰카를 벗어날 수 있을까요..ㅡㅜ;

    • 윤뽀 2009.10.11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커허~ 마가진님 가끔 블로그에 올라오는 사진이 전부 폰카인겝니까? 에이 설마 그럴리가 ...

    • 마가진 2009.10.11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젼님선물,무지개,복숭아,자전거여행 포스팅정도를 빼면 거의 폰카로 찍은 것이예요.(제주도는 스캔)
      요즘 폰카도 성능이 꽤 괜찮긴 하더군요.^^

    • 윤뽀 2009.10.12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폰카가 좋긴 한데 야간이랑 접사가 좀 약해서 아쉬워요
      근데 또 마가진님 사진 보면 꼭 그런것만은 아닌것 같고... 카메라가 사람 손을 타서 그런가봅니다 ㅠ_ㅠ

  • 지구벌레 2009.10.11 00: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처음 장만했던 기종이 이겁니다.
    지금 보니 참 새롭네요.
    좀 오래됐어도 요긴하게 썼었는데..
    올 여름에 잃어버렸죠...쩝..
    지금쯤 어디서 잘 살아있을런지..ㅡㅡ;..

    • 윤뽀 2010.09.09 17: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국민카메라 맞나보네요 ^^;
      이 카메라로 디카 시작하신 분이 많은 것 같습니다
      전 이 다음 카메라 캐논 파워샷을 샀었는데 제 동생이 쓰다가 홀라당 잊어버렸습니다 ㅋㅋㅋㅋㅋㅋ

  • 난난나 2010.06.04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카메라 맞아요 ㅋㅋ 저는이거 초6때 아빠가 두개나 구입 ;;ㅋㅋㅋㅋㅋ 지금 저는 좋은걸루 두개나있지만 아빠는 아직도 이걸로 찍어요 ㅋㅋ 화질은 좀 구리지만

  • 청춘예찬 2010.09.09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민카메라 맞지요 ㅎㅎㅎ
    제가 몇달전까지 메인카메라로 쓰고있던 녀석입니다.
    오래된녀석주제에 수동모드까지 지원해서 저를 키워준 모델이죠ㅋㅋ
    지금은 DSLR잡고있는데 아무런 어색함이없네요ㅎㅎ

    • 윤뽀 2010.09.09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유용하게 잘 쓰셨군요 ㅎㅎ
      저는 그 당시 어린맘에 좀 더 좋은 카메라로 바꾸고파서... 팔고 다른 카메라 샀었어요
      사진에 대한 지식도 없었으면서... ;

  • 와우 2010.10.18 17: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공감 200%ㅋㅋㅋ 저도 고딩때 이거 첨 샀었는데 그때 님처럼 주변에 디카가진사람이 거의 없엇죠;;ㅋㅋ 우린 나이가 비슷한가?ㅋㅋ 아무튼이거 그래도 화질 조은거 같애요 아직도 가끔씩 찍고 한담니다ㅋㅋ솔직히 액정이 작고 부피가 슬림하지 못한것만 빼면 조은거 같애요^^ 진짜 추억이 많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