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한대로 벗어던지다보니 늘 양말을 거꾸로 놓더라고요. 오복이 이녀석! 그래서 특단의 대책을 내놓았습니다. ㅋㅋ "오복이 너 앞으로 양말 이렇게 벗어놓으면 엄마가 이 모양 고대로 개놓을거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떻게 됐게요? 기똥차게 알아듣고 잘 벗어 놓는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게 작년에 있었던 일인데 요즘 고민은 내복 바지 안에 팬티를 껴놓고 벗어버린다는 거예요. 가끔 발 한 쪽만 뒤집어져 있기도 하고요. 이건 어떻게 말을 해 줘야 분리해서 잘 놓을까요? ㅋㅋㅋㅋ 사소한 거지만 집안일 하는 사람의 번거로움을 덜기 위한! 가정의 평화를 지키기 위한 대화법 추천바랍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