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복이가 3년 다닌 어린이집을 졸업했어요. 졸업식이 있기 하루 전 담임선생님께서 카드와 선물상자를 주셨는데요. 카드를 읽으며 눈물이 핑 돌아 졸업식 할 때 울면 어쩌나 걱정을 했어요. 그래서 수첩에다가 감사하단 인사를 전하며 울까 걱정이 되는데 밝은 분위기에서 진행되었음 좋겠다고 했지요.


졸업식 당일. 어휴. 정신이 없어서 눈물의 ㄴ도 안 나왔어요. ㅋㅋㅋㅋ 오복이는 가운 입고 사진 한 장 찍자는데 싫다고 뻣대고, 계속 배고프다고 칭얼거렸어요. 졸업증이랑 꽃다발, 선물 받았는데 꽃다발 안에 사탕이 들어 있었거든요. 밥 먹고 먹으라니 그걸 또 지금 먹자고 난리. ㅋㅋㅋㅋ


근데 오복이만 정신없는 것이 아니라 다른 아이들도 다 제각기 북적북적 거렸어요. 2살, 3살 동생들은 하원한다고 쉴 새 없이 움직이고. ㅋㅋㅋ 집중이 돼야 감정에 몰입하고 또르르 눈물 한 방울이라도 짜 낼텐데 그럴 틈이 없더라고요. 덕분에 주책없게 울지 않았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쩌면 다행. ㅋㅋㅋㅋ


배고프다고 그렇게 보채던 오복이 데리고 밥 할 시간이 없어서 외식했는데 막상 원하는 메뉴 시켜주니 별 먹지도 않고요. 사탕만 하나 신나게 까 잡수셨어요. 아우. 속터져.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가 웃는게 웃는게 아니야.


졸업이 뭔지, 뭘 알고 기대하겠어요. ㅋㅋ 그렇게 유치원 간다고 좋아했으면서 쌩뚱맞게 어린이집도 간다하고요. 다른 유치원에 가는 몇몇 친구는 만나기가 힘들다고, 길가다가 마주쳐야 한다고 했는데 자기가 젤 좋아하는 친구라고 해놓고 속없는 소리만 합니다. 선물은 뜯기 전 눈을 반짝이다가 내용 확인하고(내복과 식기세트) 짜게 외면하고요. ㅋㅋㅋㅋ 부모 마음과 아이 마음의 차이가 극명했던 어린이집 졸업이었습니다. ㅋㅋㅋㅋㅋ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