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준비할 때 가이드북이 필요하잖아요? 저도 '디스 이즈 ~', '셀프 트래블 ~', '프렌즈 ~', '~ 100배 즐기기', '지금, ~', '무작정 따라하기 ~' 등등의 이름을 단 가이드북을 많이 봐요. 요즘은 어플이나 카페, 블로그 같은 온라인에서 정보 얻기가 쉬워 병행하면 정보 천국. ㅋㅋㅋ


근데 여행지 정보는 계속 변하니까 최신판이 필요하단 말이죠! 집에 몇 년 된 여행 가이드북이 있으면 또 사긴 애매해요. 도서관에서 빌려보는 것도 아쉽고 현지 들고갈 수 있는 콤팩트하고 알찬 가이드북 하면 관광청 자료가 아닐까 싶어요.


보통 가고자하는 나라의 관광청 홈페이지에서 택배비를 본인부담하면 자료를 집으로 받아볼 수 있답니다. 서울 을지로, 광화문 인근 방문이 편하면 직접 가는 것도 괜찮구요. 보통 그쪽에 몰려 있더라고요? 택배비랑 교통비 중 이득되는걸로 하시면 돼요.


저는 이번에 홍콩&마카오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데 집에서 을지로로 가는 버스가 있어서 홍콩 관광청, 마카오 관광청 들렀다 남대문 시장 들렀다 서울역 환전센터도 가볼겸 겸사겸사 나섰어요. ㅋㅋ


홍콩 관광청과 마카오 관광청은 한 건물에 있어요. 프레지던트 호텔 11층과 9층. 한 번에 다녀오기 편해요. 11층에서 먼저 내리셔서 홍콩 관광청 자료를 얻구 비상 계단으로 9층까지 내려가는걸 추천합니다. ㅋ 먼저 1105호로 가 보아요.


사무실 안으로 들어가지 않아도 되도록 입구에 지도, 안내책자 들을 비치해뒀어요. 담아갈 수 있는 종이가방(마), 비닐백(홍)도 준비되어 있어서 편했답니다.


조용한 분위기라 소심하게 촤르륵 넘겨보며 필요한 것만 쏙쏙 빼서 가져왔어요. 종류는 많지만 어느 정도 겹쳐서요. 홍콩, 홍콩 맛집 여행 책자 괜찮았어요. 올트타운&센트럴 쿠폰북은 대충 보니 제가 살만한 건 없었지만 혹시 몰라서 챙겼답니다. 책자에 지도가 잘 나와 있고 구글맵을 주로 활용할거라 지도쪽은 안 챙겼습니다. ㅋㅋ


오복이가 어디 가면 팜플렛을 그렇게 챙겨요. ㅋㅋㅋ 광고 전단지도 알뜰하게 챙기는 남자. ㅋㅋ 그래서 오복이도 볼 수 있게 빨간 트램이 있는 홍콩 책자는 하나 더 챙겼습니다. 관광청에 직접 방문하면 이렇게 수량을 조절할 수 있어 좋아요! 대신 싹쓸이는 매너가 아니겠죠? ㅋㅋ


마카오 관광청이 있는 9층엔 독일과 노르웨이 관광청도 있더라고요. 을지로엔 무슨 일이 있었기에 이렇게 관광청들이 다 모이게 된걸까요? 니가타현 서울사무소도 비슷한 것 같은데 궁금합니다. ㅋ


암튼. 908호로 가 봅니다. 관광 안내책자를 한 켠에 마련해두고 있는데 이게 아니면 평범한 사무실 같아 보여요. 안쪽은 들여다보기도 뻘쭘한. ^^;;


여기서는 11층에서 구하지 못했던 디즈니랜드 한글 팜플렛이 있어 가져왔어요. 가끔 테마파크에 가면 입구에 원하는 언어의 팜플렛이 없는 경우도 있더라고요. ㅋ 디즈니랜드는 홍콩에 있는데 왜 마카오 관광청에 안내문이 있는걸까요? ㅋㅋㅋㅋㅋㅋ


마카오 도보여행, 마카오 미식탐방을 중심으로 가져왔습니다. ㅋ 베네시안 호텔과 파리지앵 호텔의 파일홀더도 있어서 기념삼아 챙겼어요. 오키나와에서 파일홀더를 사온 적이 있는데 실용적이라 좋더라고요.


이렇게 가지고 온 가이드북들을 모아봤습니다. 부담 없이 메모도 하면서 공부중이에요. ㅋㅋ 간단하게 한 권 챙겨간다면 관광청 자료가 괜찮습니다. 신랑도 만족하면서 봤어요. 저희 집은 제가 주로 일정과 방법을 고민해서 현지에서 속터질 때가 있어요. 제가 완벽하진 않잖아요! 현지에서 잘 안풀릴 때 옆에서 신랑이 한소리 하면 그게 그렇게 얄밉. ㅋㅋ 요 가이드북은 얇아서 읽는 것 안 좋아하는 사람도 휘리릭 볼 수 있고 비행기 안에서 봐도 충분해요.


프레지던트 호텔은 지도 첨부해놓을게요. 저는 M5107이라는 광역버스를 이용하는데 내리니까 대각선 맞은편에 바로 보이더라고요! 길만 건너면 됐었어요. 지하철역은 2호선 을지로입구역, 1호선이 만나는 시청역과 가까우니 참고하세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