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만 봐선 선택하지 않았을 책인데 ('교회'라는 글자 때문에) 팟캐스트 [YG와 JYP의 책걸상]에 소개되었기 때문에 읽게 되었다.


7편의 단편으로 이루어져있다. 단편에 큰 재미를 느끼지 못하는 편인데 이 책은 볼만했다. 에세이인가 소설인가를 넘나드는 경계 속에서 마무리가 단편 특유의 찝찝함 없이 해결되는 편이었다. 이런 식이면 단편 읽을만하다 싶었다. 작품마다 등장하는 이름은 평범했고, 딱 우리네 사는 이야기 같아서 한국소설 읽는 이유가 되었다.

표제작인 '누구에게나 친절한 교회 오빠 강민호'가 제일 별로였고 나머지는 다 꿀잼. 나처럼 무교에 종교 권유가 싫은 사람을 커버치려면 제목을 바꾸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을 정도였다.

'나를 혐오하게 될 박창수에게'와 '오래전 김숙희는'은 연결고리가 있는 작품이었는데 꽤 흡입력 있어서 이걸로만 한 작품 만들어도 재미있겠단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쓰고 [YG와 JYP의 책걸상] 해당 편을 다시 들어보니까 딱 그 이야기가 나왔다. 방송을 대충 들었나보다. 근데 진짜로 그렇게 생각했다.


제일 인상적이었던 건 '나를 혐오하게 될 박창수에게'과 '오래전 김숙희는', '한정희와 나'였다. 가벼운 내용은 아니지만 난감하고도 덤덤하게 읽히는 것이 여러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