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린이집과 유치원을 다니는 유아랑 비교하긴 글치만 초등학교 1학년생! 진짜 손 많이 가네요. 네. 오복이 이야기입니다. 신학기라 집에서 가져가야하는 준비물이 많아요. 학교에서 받아오는 것도 많고요. 이게 막 섞여서 난리도 아닙니다. ㅋㅋ 사물함에 보관해야 하는 건 다시 가져오고, 가져오라고 할 때 챙기면 되는 교과서는 다음날 가져가야한다고 전달해요. 담임선생님께서 학부모들에게 따로 안내하는 공지가 아니면 어쩔뻔했나요. ㅋㅋ 왔다갔다 가방이 무거울 뿐이에요. 그러니까 고생은 본인이 하는거예요. 엄마는 그저 안타깝죠. ㅋㅋ

 

 

준비물이 무거워서 1차로 보냈는데 다 들고왔지 뭐예요? 그래서 다음날 1차에 2차 보조가방까지 챙겨주면서 "사물함에 다 놓고오라!"고 했더니 우리 오복이, 필통까지 놓고 왔어요. 분명 아침에 등교하면서 학교다녀오면 연필 부러지거나 닳은 것 깎아서 다시 챙겨야한다고 했는데. ㅠㅠ 다 놓고 오란 것만 기억했나봐요. 자랑스런 아들같으니라고. ㅋㅋㅋㅋ

 

 

지금은 신학기라 오복이 가방 체크를 하는데 좀 지나면 저도 느슨해질테고 그럼 덜렁이는 일이 더 잦을테죠? ㅋㅋ 저 어릴 때도 이랬을까요? ㅋㅋㅋ 기억엔 친정엄마가 일을 하고 계셨기 때문에 혼자 잘 한 것 같은데. ㅋㅋㅋㅋㅋㅋㅋㅋ 기억의 왜곡인건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암튼간에 난 잘 했다고 치고. ㅋㅋㅋ 우리 오복이 스스로 잘 하는 또릿또릿한 초딩 만들기에 열정을 불태워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일단 아들아, 오늘 학교가면 필통은 집에 가지고 오는거다. ㅠㅠ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