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음. 지금 같은 집에서 8년 넘게 살았는데 요즘 층간소음에 시달리고(?) 있어요. 그간 층간소음이 없었던 건 아니거든요? 앞 집 문 여는 소리, 엘리베이터 문 열리고 닫히는 안내 음성, 피아노, 화장실이며 베란다 물 내려가는 소리, 화장실 에코에 노래 부르는 소리, 아기 우는 소리, 안마기인지 운동기구인지 모를 진동소리, 쇠구슬인지 뭔가 굴러가는 소리 등등. 딱 윗집이라고 할 수 없는 다양한 소리가 존재해왔었죠. 근데 최근엔 19금 소리가 나요. 우리 집에선 나지 않을. 아이고. 참.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거 뭔가 묘합니다. 처음엔 뭔 대화 소리인가 했는데 그거시 아닌 아 말잇못. 동공 지진. ㅋㅋㅋㅋㅋ 괜히 주섬주섬 팟캐스트를 재생하게 됩니다. ㅋㅋㅋㅋㅋ 그 작은 소리도 이렇게 잘 들리는데 내가 오복이 혼내는 소리는 또 얼마나 잘 전달됐을지 민망하기도 하고 그렇고 그런 이야기입니다. ㅋㅋㅋㅋ 다 좋은데 오복이가 잠든 후에 났으면... 아, 오복이가 깨 있을 땐 조용할 일이 없으니 괜찮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암튼, 난감하네요. ㅋㅋㅋㅋㅋ 매일 있는 일도 아니고 그냥 평소의 층간소음처럼 지내야겠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