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되고, 날이 너무 덥다는 이유로 도서관에 제대로 못 가고 있어요. 근데 동생이랑 조카가 즤 집에 머물면서 저나 오복이가 책 읽는 시간이 줄어서(?) 큰 불편함 없이 지내곤 있어요. ㅋㅋㅋㅋㅋ 얼마 전 오복이가 목 잡아달란 말을 했는데 그게 또 반갑더라고요. 백만 년 만의 일 같이 느껴졌어요. 한참 땐 주로 모자 달린 옷을 입고 있었을 때라 (여름이 아니었단 뜻) 오복이의 맨 목이 생소했어요. ㅋㅋㅋㅋㅋ 이 찰나도 기록에 남겨둡니다. ㅋ

 

 

2020.12.19 - 오복이가 길에서 목 잡아달라는 이유?

 

오복이가 길에서 목 잡아달라는 이유?

도서관에 들어갔다 나오면 오복이가 해 달라는 것이 있습니다. "나 목 잡아줘" ㅋㅋ 이게 무슨 말이게요? 본인은 걸어가면서 책을 볼 테니 나 넘어지지 않게 잘 잡으란 말이에요. ㅋ 미아방지 끈

qtotpz.tistory.com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