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9년에 다녀오면서 재방문을 약속했던 의왕레솔레파크. 코로나19 터지고 갈 생각을 못하다가 위드코로나 분위기에 취해 살짜기 다녀왔습니다. 그래도 쫄보라 타인과의 접촉은 0에 수렴했어요. ㅋㅋ 언제나, 아직까진 조심조심.

 

 

사람 진짜 어마어마어마어마하게 많더라고요. 곳곳에 가족단위 나들이객이 있었어요. 규모가 큰 공원이라 겹치지 않게 있을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었어요. 잔디밭 너무 좋고, 곳곳에 그늘막, 벤치 등 쉴 수 있는 곳 많고 돗자리 맘껏 펼 수 있어서 지금 이 날씨에 안 가는 것이 이상해요. 수원에서 멀진 않지만 그래도 조금만 더 가까웠음 자주 갔겠다 싶을 정도. 의왕 사는 사람들 좋겠다. ㅋㅋ

 

 

모기, 진드기 기피제인 홈키파 마이키파 베이비&키즈 가지고 다니면서 뿌려줬어요. 잔디밭인 데다가 여름보단 지금 모기가 많을 때라. ㅋㅋ 맨날 물리고 후회했는데 가방에 그냥 넣어놨더니 요긴하게 쓰고 있어요. 괜히 기분 좋아서 찍어봤습니다.

 

 

레솔레파크 주목적은 레일바이크였는데 지난번엔 50% 할인받아 탈 수 있었거든요. 이번엔 아무것도 없어서 쌩돈을 다 내려니 아까웠어요. 4만 원! 두둥! 오복이가 레일바이크 타자고 해서 여길 온 거라 안 탈 수도 없고 탔죠 뭐. ㅋㅋㅋㅋㅋㅋㅋㅋ

 

 

한 시간 잘 가고 오복이 운동도 되고 (자기가 구른다고 저랑 남편더러 자꾸 가만있으라고... 입으로 탔어요. 입으로.) 잘 탔다고 자기 합리화해 봅니다. ㅋㅋ 한 번 더 타면 안 되냐는데 아이고. ㅋㅋㅋ 혼자 이룬 것이 아닌데! 돈도 비싼데! 다음을 기약하고 빠이빠이 했어요.

 

 

그랬더니 이번엔 왕송호수를 한 바퀴 돌고 싶다는 거예요. ㅋㅋ 아니 물론 레일바이크 타고 쭉 돌아보니 매력은 있습니다만 장비 빨로 한 시간 걸린걸 대뜸 걷자 하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음의 준비가 좀 많이 필요하잖아요? 지름길도 없고 일단 가면 못 먹어도 고 해야 하는데? ㅋㅋ 그것도 다음을 기약했습니다. ㅋ 이상한 체력 욕심 있어요. ㅋㅋㅋ

 

 

제가 선택한 건 돗자리 깔고 간식 먹기. ㅋㅋㅋ 햇볕도 없고 선선한 날씨에 이게 신선놀음이던데 말입니다. ㅋㅋ 팔팔한 8살 말띠 아들과 엉덩이 무거운 소띠 엄마는 이렇게 온도차가 납니다. ㅋㅋ 결국 전 앉았고 아들은 돌아다녔다는 그런 이야기. ㅋㅋㅋ 여긴 그래도 괜찮아요. 여럿이 만족할 수 있어요. 이렇게 하루가 갑니다.

 

 

 

 

 

2019.01.16 - 레솔레파크에선 눈썰매장 무료! 레일바이크는 반값!

 

레솔레파크에선 눈썰매장 무료! 레일바이크는 반값!

수원에서 차로 30분 정도 가면 의왕인데요. 여기 왕송호수공원, 이젠 레솔레파크라고 꽤 잘해 놓은 곳이 있어요. 아이와 함께 가서 놀기 좋은 곳, 연인이 데이트하기에도 좋은 곳이에요. 1월 20일

qtotpz.tistory.com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