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주말, 동생이 오복일 봐준다며 형부랑 데이트를 하고 오라 하여 백만 년 만에 둘이 덩그렁 있게 되었습니다. 어디서 뭘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고요. ㅋㅋㅋㅋㅋㅋ 죽어버린 연애세포. 굳어버린 머리. 가성비를 따지다 보니 갈 곳이 없더이다. ㅋㅋㅋ 그래서 뭐하냐, 뭐하냐 하다 마사지를 받으러 갔답니다. 굳굳. ㅋㅋㅋㅋㅋㅋㅋ 마지막 마사지가 2019년 태국이었어요. '마사지받으러 가자!'라고 바로 떠올리지 못할 만큼의 흐릿한 기억. ㅋㅋㅋㅋㅋㅋ

 

 

전날 밤에 찾으려니 마땅한 곳 찾기가 어려웠습니다만 우린 그걸 해냅니다. ㅋㅋ 엄청 좋은 곳은 아니었지만 ( ..)a 시원하게 받고 새로 생긴 밥집에서 편히 밥 먹고 커피까지 사들고 오니 노곤해서 잠이 잘 오더라고요. 가끔은 이런 시간도 필요하구나 느꼈던 주말이었습니다. 8살 떼놓고 데이트 가능이에요! 다음엔 동생네에게도 휴식시간을 만들어줘야겠어요. ㅋㅋㅋ 다시 주말이 돌아왔습니다. 이번 주말은 살짝 전쟁터 같을 것으로 예상해요. ㅋㅋㅋㅋㅋ 아, 그리운 마사지. ㅋㅋ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