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글을 읽고오시면 지금 글을 이해하기 쉽습니다.


문제는 두가지...였습니다. 자궁내막증용종.

그런데 그 문제보다 더 큰 문제는 제가 부인과 질환에 대한 지식이 전무했기 때문에... 마음에 와닿질 않았다는 겁니다. 용어 조차 생소한걸 설명을 듣는다 해도 알겠습니까? 멍.. 한 상태에서 개인적으로 한번 찾아보겠다고 이름을 적어달라고 해서 메모해 왔었습니다.

병원에서 들은 이야기를 다 기억하지는 못하겠지만(게다가 자궁내막증과 용종에 대한 내용이 짬뽕되어..) 주절주절 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자궁내막증의 발병 원인은 아직 의학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설이 있을 뿐이다. 따라서 언제부터 이 상태였는지 모른다.
자궁내막증은 재발한다. 의사 선생님은 3번 수술한 사람도 봤다.
자궁내막증은 불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따라서 임신 예정이 있다면 수술 후 1년 이내가 가장 좋다.
자궁내막증임을 확진하려면 수술을 해야한다. 수술에는 복강경개복술이 있다. 두가지 다 전신마취를 해야한다.
수술 시 혹을 찔러 초콜렛과 같은 점액이 나오면 자궁내막증이 확실하고, 그 외 확률적으로 다른 병일 수도 있다.
자궁내막증은 다른 장기들과 유착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는데 그 정도에 따라 1기, 2기, 3기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만약 복강경으로 수술 시도를 했는데 유착 정도가 심하다면 개복술로 전환해야 할 수도 있다.
자궁내막증의 증상은 골반통, 생리통 등으로 나타난다. 미혼 여성에게도 의외로 흔하다. 그렇지만 쉬운 병은 아니다. 골치아픈 병이다.
등등등...

솔직히 자궁내막증의 덩어리가 너무 크게 느껴져서 용종에 대한건 기억이 거의 안납니다. 수술에 대한 초점도 자궁내막증에 맞춰진터라..
그러니까 제 생리전 하혈의 원인은 용종이었던 것 같은데 뜻밖에 자궁내막증이란 녀석을 건져낸것이죠.

쨋든. 산부인과 첫 검진에 생각 이상의 이야기를 잔뜩 듣게 되었습니다.

좀 더 확실시 하기 위해 다음날 CT촬영과 피검사를 하기로 예약을 잡아놓고 회사로 돌아왔습니다.

걱정이 되어야 정상인데 회사 일에 치이다보니 그럴 정신도 없더라구요. 검색엔진을 통해서 이런 저런 정보를 찾아봤는데 내용들이 그렇게 비관적이진 않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일단 패스했습니다.

여기까지가 산부인과 방문 첫날 이야기 입니다.

이 글을 보는 여러분들, 여러분들의 가족, 친구, 애인 누구에게나 해당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생리통 심한분들 검진, 꼭 받으세요. :-)


용종 [茸腫, polyp]
자루가 없는 용종은 붙어 있는 바닥이 넓으며, 자루가 달린 용종은 길고 가느다란 목이 있다. 용종의 표면은 매끄럽거나 울퉁불퉁하며 다소엽성(多小葉性)일 수도 있다. 우리 몸에서 용종이 가장 잘 생기는 곳은 방광·코·소화기관, 특히 직장(直腸)과 결장(結腸) 등이다. 용종의 증상은 생긴 위치와 크기에 따라 다르다. 증상이 전혀 없을 수도 있고, 코나 장(腸)에 생긴 용종처럼 통로의 일부 또는 전부를 기계적으로 막거나 압박하여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다. 가끔 출혈을 하기도 한다. 용종은 대부분 양성(陽性)이지만, 아주 소수는 암(癌)으로 악화되기도 하고 실제로 암세포를 가지고 있기도 하다. 그렇기 때문에 용종은 가능한 한 모두 떼어내고 현미경으로 검사해보아야 한다.

자궁내막증
여러 가지 세균 감염에 의하여 자궁 내막 조직이 본디 있을 부위가 아닌 곳에서 발육하고 증식하는 일. 난소를 비롯하여 자궁 주변의 장기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자궁 근층에 생긴 것은 심한 월경통을 되풀이하며 난소에 생긴 것은 주로 난소 혈종을 이룬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드자이너김군 2010.04.08 1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아내도 결혼전에 산부인과에가서 진료 자주 받고는 했어요.
    몸조리 잘 하시고 언능 건강을 되찾으셔야 할텐에요..

  • 불탄 2010.04.08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분들께서 뽀님의 이야기를 듣고 검진과 관리에 소홀함이 없어야 되겠어요.
    앞으로 더욱 건강에 유의하시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 바쁜아빠 2010.04.08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에게 산부인과 검진을 권해야겠다 생각했습니다.
    부디 쾌차하시길...

  • 보보 2010.04.08 1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리통이 심한대 다햏히 저는 아무것도 없어요.
    그런데 이놈의 생리통은 언제 없어질런지

    • 윤뽀 2010.04.08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생리통이 없다가 갑자기 심해진 경우 의심해볼만하다고 해요 ^^;
      뭐 자궁내막증 말고도 생리통의 원인은 다양하겠죠

  • 스윗루미 2010.04.08 1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얼릉 나으셨으면... 좋겠네요. ^^ 저도 검진 한번 받아보고 싶은데, 산부인과는 많이 겁이나네요.-_-;;;

  • 타키타니 2010.04.08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낼 모래 수술하시는 군요.
    휴, 저는 다행히 자궁근종만 발견이 됐는데도 혹이 15cm나 되어서
    개복수술을 받았었거든요. 그게 생각보다 흉터도 크게 남고 회복도 좀 더디던데,
    부디 개복까지는 안 가셨음 좋겠네요.
    여튼 수술 잘 받으시고 얼른 완쾌하시길 빌어요.

    글고 보니 자궁근종도 재발이 잘 되는 편이라더군요.
    저도 혹만 떼낸 터라 재발 생각만 하면 ㅎㄷㄷ에요 ㅡㅡ;;;;

    • 윤뽀 2010.04.08 2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복하셨군요 ㅠㅠ
      여자 몸은 아무래도 상처 남으면 보기 글찮아요
      잘 보이는 부위는 물론 아니지만... 글두...
      계속 안고 가야하니까
      상처가 적게 남았음 좋겠는데 개복까진 정말 안갔음 좋겠어요
      어휴, 전 4cm정도라고 하는데... 일단 내일 다른 병원 한번 더 가볼라구요
      수술 전이라 아무래도 걱정이 되네요
      타키타니님 우리 재발 없이 살길 바래보아요 ^^;;

  • Zorro 2010.04.08 22: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몸조리 잘하시구요.. 언능 나으셔야해요~~
    여자친구가 생기면 꼭 정기검진을 받으라고 해야겠습니다..

    • 윤뽀 2010.04.18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휴, 당연합니다 ^^
      무턱대고는 좀 곤란하고..
      제 블로그라도 보여주며 정기검진을 권해보는것도 방법일 것 같습니다
      일단.....
      얼른 이쁜 여자친구 생기길 바랍니다!!!!!!!!!!!!!!

  • 아디오스(adios) 2010.04.08 2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에서도 이글보고 여러 병원가보라고 권하네요... 병원마다 다 틀리고 유명한 병원일수록 정확하게 안다고 합니다......

    • 윤뽀 2010.04.18 18: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아요
      여러 병원 가봐야해요
      집에 어르신들이 그런 경우가 좀 있어서 그쪽 방면으론 철저하게 알려 주시더라구요... ^^

  • 맑은물한동이 2010.04.09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작년에 작은 혹 같은 것들이 생겨서 간단한 수술을 했었는데,
    별탈없이 깨끗하게 완치 되시길...

    • 윤뽀 2010.04.18 1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용종 같은거 아닌가 모르겠어요
      용종 같은 경우엔 잠만 잠깐 자면 된다고 하더라구요a
      그것도 재발률이 높다고 하던데...
      에궁, 부인과 질환은 뭐 다 재발한데요 ;; ㅠㅠㅠㅠㅠ

  • 아바래기 2010.04.09 0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술 잘 하시고~개복까지 안 가시길 바랄게요!
    생리통 우습게 봤다가는 더 큰 병만 키우게 되는군요ㅠㅠ
    정말 산부인과 두고두고 곁에 둬야할 존잰가봐요.

  • 銀_Ryan 2010.04.09 0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고 저도 날 잡고 병원가야겠다는 생각만 드네요 ㅡㅜ
    다른 병원도 가보시고 얼른 건강해지세요 ㅠㅠ

  • 머니야 머니야 2010.04.09 09: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튼 건강은 건강할때 더 지켜야 하는것 같습니다. 울 와이프와 꼬맹이도 항시 잘 챙길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겠어요^^

  • 카타리나^^ 2010.04.09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가기가 쉽지가 않죠 ㅎㅎㅎ

  • 기브코리아 2010.04.09 1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 힘내시길 윤뽀님글을 통해 많은 분들이 여성질환(?) 좀 더 관심을 가지는 기회가 되길 바라네요

    • 윤뽀 2010.04.18 18: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게 되면 저는 제 할일을 다했다고밖엔.. ^^;
      다행이도 후반으로 가면서 다음 뷰 노출이 되어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습니다

  • 유리구두♡ 2010.04.10 16: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 산부인과에서 다루었던 내용인가? 라고...예상하고 들어왔는데 윤뽀님 자신의 글이었군요;;
    수술 하시더라도 좋은 결과 있으실거라 믿어의심치 않습니다^^

  • 하루공부 2010.04.11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친구도 한번 건강검진 받고오더니 이 자궁내막증으로 수술하고 오던데,,,
    전 산부인과는 고사하고 건강검진도 못받고 있는 실정인데,,,,,
    생리통도 심하기 때문에 좀 걱정이 되긴 하네요....
    검사를........받아야 할텐데,,,
    이러고 있는중...ㅡㅡ;;

    • 윤뽀 2010.04.18 1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종합검진 비용이 정말 만만치가 않아요...
      꼭 필요한 것인데... 부담이 되지요
      저도 그래서 이제껏 한번도 받아보지 않았고.....
      산부인과 같은 경우엔 증상이 있어 가게 된 경우지만 요 부분에 한해선 정기검진 등록입니다
      허허;

  • 라라라 2010.04.18 17: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력 난이 적을 것 같아 용건만 간단히 하겠음.
    딸이 중3 때 수시로 배가 무척 아파해서 그래도 여성병원이 좋겠다는 생각으로 갔더니 수술하라고 하더군요. 난소를 하나 떼어내야 한다길레 그것의 소중함 보다 딸이 아플까봐 꼭 수술을 해야 하느냐? 수술 당일 입원 수속을 마친 후에도 꼭 수술을 해야 하느냐? 물으니 '하는 것이 좋다''그럼 안해도 되냐?' '난소 한개 없어도 괜찮다''왜 수술 꼭 해야하나?"'꼭 하라는 말이 아니고 하는 것이 좋다란 말이다 다른 사람도 다 건강에 이상없다"이 말 들은 즉시 입원 수속 스톱시키고 큰 병원에 갔습니다. 서울대 병원에서 기다리는데 그곳 직원이 참 불쌍하다며 걱정도 해주었지요. 그런데 진찰을 한 후에 '좀 더 기다려 보자'하였지요. 여성병원에선 당장 수술해야한다고 했는데. 어찌되었든 다시 기다리기로 하였는데 병원과 집이 너무 멀어 지각하다가 혼이나서 더 이상 못 갔는데 또 배가 아파서 하는 수없이 이번엔 삼성의료원을 찾아 갔지요. 그곳에서도 선생님이 기다리라는 것이여요. 그래서 증상과 평촌의 병원에선 당장 수술하지고 했다고 하니 나를 모니터로 딸의 상태를 보여 주면서 걱정말라고 배는 아픈데 괜찮아 질 수도 있다고 하더군요. 다른 의사들 험담은 하지 않고요. 이 글을 올리는 요지는 병원에 한 군데만 가지 말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무조건 수술하자고 덤비면 일단 스톱 시키고 다른 곳으로 가 보라는 말씀입니다. 지금 딸은 대학교 졸업하였는데 아주 건강히 잘 지냅니다.그 때 수술햇다면.. 난 무척 마음을 졸이고 있었을 것입니다.

    • 윤뽀 2010.04.18 18: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 티스토리 댓글 적다 입력할 수 있는 숫자에 막힌 적은 없습니다 ^^

      긴 말씀 감사합니다

      라라라님이 말씀해주신 것과 같이...
      저희 부모님도, 또 다른 지인분들도 다른 병원에서의 같은 진단이 나오고, 수술하는 것지 맞는지 확인을 해 보라고 이야기 해 주셨습니다

      그래서 저 역시 큰 병원은 아니지만 쨋든 다른 병원에서 진단을 받았구요 ^^

      따님의 수술 사유는 어떤 것인지 모르겠지만.. 지금 건강하게 잘 지낸다고 하니 정말 다행입니다
      대학 졸업했다고 하니 아마 저와 비슷한 또래일 것 같은데... 앞으로도 탈없이 건강했음 좋겠습니다

  • t소인 2010.04.18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뽀님, 빨리 회복하시구요!!! 건강하다고 믿으면 그대로 될거예요.. 이렇게 좋은 글들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름에는 빨리 나으셔서 여행갔다온 블로그 글도 올려주세요^^

  • 조용현 2010.04.27 1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쉽게 하기 힘든 이야기라 생각했는데... 의사선생님의 소견을 쭉~~ 늘어놈으로써 다른 분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 주셨내요. 모든 것이 예방이 최선의 치료인 것을.. 식생활등과 환경적인 문제로 인해서 예전에 비해 발생하지 않아도 될 많은 질환들이 발생하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