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벌써 목요일입니다. 도착한 책들 스티커 붙이고, 엑셀 파일로 목록 만들고 제가 받은 책들 안에서 나름 분류 작업도 해보고 있는 중입니다. 주말에 마무리 되면... 배송을 담당하고 있는 저(윤뽀), adios님, slimer님과 또 한번 밸런스를 맞추는 작업을 하게 되고.. 그 작업까지 끝나면 영신해밀원, 월화수지역아동센터, 데이케어센터 세곳에 발송 또는 방문을 하게되겠지요. 어느덧... 막바지라는 생각이 듭니다. ^^;

나눔 널리 널리 퍼트리기와 후기 이벤트는 여전히 진행중입니다만... 힘차게 달려왔네요.
관련글 - [사랑의 책나눔 이벤트] '나눔 신청글' 스크랩하고, '나눔 후기' 올리고 문화상품권 받자!

어제 두개의 택배가 도착했었습니다.

하나는... 민시오님(http://peopleit.net/)께서 보내주신 택배였습니다. 이름을 숨기고 '민시오'라는 닉넴으로 보내주셨어요. 수줍음이 많으신 민시오님? ^^

박스의 내용물은... 총 25권으로 유아용 도서였습니다.

큼직큼직한 글씨와 그림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이번 나눔장소 세곳에 골고루 어울리는 도서라고 생각합니다.


또 다른 하나는... LoveWish님(http://lovewish.tistory.com/)께서 보내주신 것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LoveWish님과는 왕래가 없었는데 이번 기회에 좋은 인연을 만났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rinda님의 나눔 알림 글을 보고 찾아주셨다고 친절히 유입경로를 알려주셨는데, 블로거 한분이 포스팅 한번 한 결과를 제 눈으로 보고나니 블로거의 힘을 새삼스럽게 느꼈답니다. ^^;
LoveWish님이 보내주신 책은 총 6권으로 중,고등학생 이상이 읽을만한 소설입니다. [셀러브리티], [소현], [4월의 이야기]라는 책을 각각 두권씩 보내주셨습니다.
저도 아직 읽어보지 못한 책들이라 붙들고 있고싶은 욕심이 막 생기더라구요. 게다가 새책으로 판단되는데... 무엇보다 정성에 깜짝 놀랐습니다. ^^


민시오님, LoveWish님 감사합니다. (--)(__)


보내주신 책은... 나눔 스티커에 블로그 닉넴(없다면 이름)과 블로그 주소(없다면 메일주소)를 기재하여 책 한쪽에 딱! 붙여서 나눔 장소에 전달됩니다.

아래 사진처럼 한장, 한장 써서...

책 표지를 넘기면 바로 보이도록 붙였습니다. ^-^
제 글씨가 이쁘지 않다는 것만 제외하면, 100% 만족스럽습니다. ㅎㅎ


지금 도착한 책들 전부 스티커 작업을 하지 않았는데... 가지고 있는 스티커가 부족할 것 같은 기분도 듭니다. 그만큼, 많은 분들이 책을 보내주셨기도 합니다.
계속 스티커를 제작해야 한다면 차라리 도장이라도 하나 파는게 더 나은거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특별 도장이라 초기 비용은 좀 더 들어가겠지만...
기획팀에다 이야기해야할 사항들을 마구 쏟아내고 있긴 합니다만... 이런식으로 진행되고 있으니 참고해 주시고.. 혹시 더 좋은 방법이 있다면 아이디어 보태주세요. ^^;

이상으로 기쁜 책 도착 소식 + 책 정리 과정 알림 + 아이디어 수집 세가지에 대한 이야기를 마무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