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윤뽀가 명동에 떴습니다. 수원에서 가기엔 환승도 해야하고 멀기도 멀지만 (수원-사당-명동) 친한 친구가 충무로에 입원 중이라 병문안 갔다가 자연스럽게 명동으로 향했습니다. 주변에 아픈사람이 왜이리 많은지.. ㅠ 친구의 쾌유를 빌며 명동 포스팅을 시작하겠습니다. (뭔 상관 -_-?)


월드컵 기간이라서 그런지 명동은 곳곳에 그 흔적을 남기고 있었습니다. 명동역 6번 출구로 나오자마자 2010 월드컵의 함성이라는 큰 입간판(?)이 서 있었습니다. 그걸 보는 순간 '괜히왔나?' 하는 생각아 퍼뜩 들었습니다. 크리스마스때 멋모르고 명동 왔다가 뒤에서 밀어야만 앞으로 나갈 수 있었던 초대형 인파 속에 파묻힌 적이 한번 있었거든요. ㅋㅋ 명동은 그만큼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인지라... 걱정이 되더라구요.

명동의 중심부로 향하는 곳을 보니 역시나!! 수많은 인파들이 모여있었습니다. 아래 사진의 초점이 걸어오는 사람에게 맞춰졌지만... 그 뒤로 수두룩 빽빽의 검은 머리들이 보이십니까? 뚫고 지나가기 참 힘들겠단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그치만 이미 몸은 명동. 일단 전진 해 봤습니다.

출구로 나와서 무조건 직진중... 갑자기 마이크 소리가 들립니다. 뭔가? 해서 다가가보니 월드컵 행사를 하고 있더라구요. 사람들이 우글우글... 본능적으로 뭐야? 뭐야? 하고 다가가봤더니 박지성 선수의 유니폼을 경매하고 있었습니다. 직접 입었던 것인지 까진 처음부터 참석하지 않아 알 수 없었으나 제가 갔을 당시 5만월 선을 막 넘어서 천원경쟁을 하고 있었습니다. 결국은 5만 7천원(기억이 맞다면)에 한 여자분께 돌아갔는데... 사회자가 "여자분인데 박지성 정말 좋아하시나봐요"라며 놀라워하시더라구요. 박지성 선수 안좋아하는 사람이 어딨나요? ^^ 직접 입었고 싸인까지 있음 아마 경매가가 훨 높지 않았을가? 하고 생각만 해 봤습니다.

그리고 뒤를 돌아보니... 뭔가 거대한 구조물이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월드컵 티셔츠에서 많이 봤었던 문구 '다시한번 대한민국'이 크게 박힌...! 그리고 또 줄이 엄청나게 길던데.... 뒷면을 슬쩍 보니 대형 전광판이 있었고 저녁엔 여기서 축구를 보여주더라구요. 입장해서 축구를 보려고 인파가 몰렸나? 아님 뭘 줬나? 그건 알 수 없지만 (아는것이 대체 뭐야 -_-) 인파가 몰려있었던 것 만은 사실입니다.

좀 더 가까이 다가가보니 빨간 구조물은 시민들이 태극전사에게 보내는 월드컵 응원 메시지들 이었습니다. 가득 가득 차 있었습니다. 온 국민이 한마음이라는 생각이 딱 드는 메시지들.. ^^

우리가... 아르헨티나전에서 지긴 했지만서도 아직 끝이 아니지 않습니까? 마지막까지 태극전사들 또 우리 붉은악마들은 뜨거울 것입니다. 100% 확실!

눈스퀘어를 지나 롯데 백화점 쪽으로 나가는 큰 길 쪽에도 명동역에서 나올 때 봤던 것과 같은 입간판(?)이 서 있었습니다.

지금 명동은... 기존의 북적북적 분위기에 월드컵 열기까지 더해져 여전히 활기가 넘치더라구요.

노닥노닥 하다가 결국엔 옷 몇개 지르고 또 화장품 가게에서 샘플도 좀 챙기고 그러고 돌아왔네요.

점심, 저녁도 모두 명동에서 해결했던터라 그 이야기 좀 섞고 해서 여러개 포스트를 작성할 꺼에요. 끊어서 작성하는건 제가 좀 잘하는 일이니까 이쁘게 봐주세요. *-_-*

순서는 아마 시간순으로... 이 글을 시작으로... 점심, 쇼핑타임, 저녁? ㅋㅋㅋㅋㅋ
링크가 걸려있지만 연결은 차차 될꺼에요. 제가 아직 작성을 안했거든요. 천천히 구경하세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