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이용하시나요?
저는 1-2달에 한번은 꼭 타고... 그렇게 한 7년? 정도 생활해왔습니다.

차 막힐 걱정 없고(가끔 연착은 됩니다만), 정해진 시간에 도착하고, 화장실 걱정 없고, 먹고싶을 때 먹을 수 있고, 야간에도 불이 켜져있어 시간 활용면에서도 뛰어나고, 또 환승하면 시간을 아낄 수 있다는 점에서 최고의 교통수단 이랍니다.

예전에는 기차표가 전국 동일했어요. 앞면이나 뒷면이나 표기되는 형식이나 내용이 같았지요.
그런데...
최근에 굉장히 어색한 표를 받은 경험이 있어요... 그건 정말 놀랍게도 기차표 뒷면에 '광고'가 들어간 표였답니다. 아래 사진은 수원역에서 발권한 표에요.
보시다싶이 삼성화재... 보험광고가 들어가있습니다.

이것이.. 나쁘다는 말을 하려고 하는건 아닙니다.
우리가 영화표 하나를 발권받아도 뒷면에 광고가 들어가있고 웹사이트 어딜 들어가도 광고를 만날 수 있고... TV나 라디오만 틀어도 광고가 나오는데... 코레일도 기업이고 하니 그러려니 싶지요.
그런데... 이 광고가 들어간 기차표가 굉장히 어색했던건...
'꼭 필요한 정보'를 기재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제 역할을 다 하지 못하고 오로지 '돈' 때문에 이런 표를 만들엇다는 느낌. 그것 때문입니다.

아래 표는 다음날 동대구에서 발권한 표인데요. 뒷면을 보시면 뭐라뭐라 말이 써져있습니다.
보시면... 기차표의 처리여부나 사용시 유의점, 기차표 예약 방법 등에 대한 내용이 있는데요. 동대구역에서 발권한 표와 수원역에서 발권한 표의 차이점이 확 드러나죠?

제가 지적하고 싶은 부분은 그 차이점에 대한 것입니다.

기차를 이용하는 사람은 당연히 표에 목적지와 시간, 좌석 정보만 정확히 나와있으면 됩니다. 그러나... 만약을 대비하여, 또 주의사항을 고지할 필요는 있거든요. 분명히...

예를 들어 제가 그 광고표를 받아든게 하필이면 올 초 기차에 카메라를 놓고 내렸을 때였는데... 그때 얼마나 당황을 했던지 환승 역에 내리자마자 전화를 하려고 했는데 표 어딜 봐도 전화번호가 없더라 이겁니다. 그렇다고 역사내에 전화번호 적혀있는것도 아니고, 역무원이 선로에 대기하고 있는 것도 아니구요. 결국은 역에서 114에 전화를 걸어 역으로 전화를 연결시키는 그런 황당한 시츄에이션을 벌였는데요. 만약에 표 뒷면에 광고가 아닌 전화번호가 있었다면 그런 이중적인 돈낭비, 시간낭비는 하지 않아도 되었을테지요. 어쩌면 두고내렸던 그 카메라도 찾았을지도 모르구요.

관련글 - 2010/02/27  - 무궁화 1571열차에서 파인픽스 F30 카메라 분실. 나 왜이러는지..

뿐만아니라 이전에는 표 뒷면에 열차 지연에 대한 보상 여부도 나와있었는데요. 정확한 문구는 기억나지 않지만 열차 사정으로 인하여 몇분 이상 지연될 경우에는 어떻게 보상을 해 준다.. 다만 그 사실을 알고 표를 구입한 경우나 천재지변의 이유는 해당하지 않는다. 뭐 이런 식이었습니다. 근데 지금은 그런 문구가 싹 사라져서.. 이용객의 알권리는 보장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것 외에도... 환불규정이라던지, 입장권에 대한 이야기라던지.... 아니면 지금 코레일에서 진행되는 이벤트라던지 철도 여행 상품이라던지.... 이런 면으로 기재를 해 줘서 보다 이용객의 입장에서 서비스(?)라면 서비스 해 줄 수 있는 문제인데... 기본적인 고지도 없이 광고로만 도배되어있는 기차표를 보니 기분이 좀 그렇더라구요. 그것이.. 또 수원역(제가 이용해 본 역 중에서는)만 유별나게 그러니 어쩐지 제가 살고있는 지역에 대해 실망스럽기도 하구요.

저는 보통 사람들보다 기차를 자주 이용하니까 환승에도 익숙하고, 인터넷 예매나 휴대폰 발권 등 많은 부분에서 익숙합니다만... 저 역시 뜻밖의 사고를 만났을 때 당황하듯.. 이런 부분은 코레일에서 신경을 좀 써줬음 하는것이 바램입니다.

여러분들은 광고로 뒤덮힌 기차표를 보고 어떤 생각이 드시나요?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전 댓글 더보기
  • 별군 2010.07.24 1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버스표는 더 커서 그런지 반은 광고 반은 안내문구이던데;;;
    기차표는 워낙 작아서 그런건가요;;;
    아무리 적자를 광고로 매꿀려고 하다니!!!

    • 윤뽀 2010.07.24 2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버스표는 뒤에 운송약관의 일부가 있는걸로 알고있는데 광고도 있었던가요? ㅎㅎ
      같은곳에서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뒷면 활용은 일단 자기들 맘대로긴 하겠지만서도.. 전면 광고는 좀 아닌것같아요

  • 눠한왕궤 2010.07.24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기차를 잘 타지 않는 사람이면 잘 몰랐을 것 같습니다.
    흠. 적자가 심한 가...-_-;; 흠..

    • 윤뽀 2010.07.24 2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차 잘 안타는 사람이 이용하게 되는 경우.. 그러다가 어떤 돌발 상황이 생겼을 때....
      그때 안내 전화번호라던지 문구 없음 얼마나 당황스러울지 한번 생각해봐야하는데 말입니다

  • ageratum 2010.07.24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뒷면에 전면광고를 넣어버리다니..
    이거 생각이 있는건지 모르겠네요..
    말씀대로 중요한 정보는 놔두고 광고를 해야되는데 말이죠..

    • 윤뽀 2010.07.24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면광고는 좀 심했죠? -ㅅ-
      처음 받아보곤 이거 속된말로 이거 제정신인가? 싶었어요 ;;;
      사실 기차 자주 이용하지 않으면 많이들 헤메시거든요
      전 주변에서 숱하게 많이 봐와서....
      좀 열받았었어요

  • 뷰리슨&머니스 2010.07.24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칫 잘못하다간 광고 줄 알고 버리겠습니다.
    필요한 정보를 제공 하지 않고 광고만 넣었다면 문제가 있네요.

  • 소춘풍 2010.07.24 22: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고가 박힌 기차표,..
    추억의 기차표가 되기에는 힘들어지겠죠?
    더 앞선 미래가 걱정됩니다.
    기차표에 대한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좋은 글, 좋은 이야기 잘 읽어보고 갑니다.

    • 윤뽀 2010.07.24 2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습니다
      예전엔 기차표를 모았어요
      연습장에 붙여놓고...
      7년전부터는 기차 타는 횟수가 너무 늘어났고..;;;
      홈티켓과 SMS 티켓 때문에 의미가 없어지는바람에 중단했습니다만..
      그런 추억?은 이제 만들기 어려울 것 같습니다
      당장에 저 툴툴거리고 있거든요... ㅎㅎㅎ

  • ragpickEr 2010.07.24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작년 10월쯤에 수원에 갈 일이 있어서..동대구역=>대전=>수원 그리고 수원=>동대구..이렇게 기차표를 끊은 걸 방금 확인해봤는데요..ㅡ0ㅡ;;
    제가 발권한 표에는 윤뽀님께서 올리신 동대구역에서 발권한 뒷면과 같으네요..수원에서 발권한 표 역시 같아요..
    고속버스나 시외버스의 경우 아직까지도 운송약관이라던지 환불규정에 대해 뒷면에 표기를 하고 있는데..기차표는 왜 이러나 모르겠네요..
    기본적인 사항이 누락된 표 때문에 윤뽀님과 같은 안타까운 일을 겪는 분들이 많을 것 같네요..

    • 윤뽀 2010.07.24 2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본격적으로 타고다닌 7년 이전에도 나름 기차를 애정했고, 꾸준히 이용해왔다고 생각하는데 막상 당황스러운 일이 닥쳤을땐 허둥지둥거리게 되더라구요
      그런 것에 도움을 줄만한 것이 역 어디에 크게 적혀있는 것도 아니고.. 믿을만한건 내가 가진 승차권밖에 없는데... 매우 당황스러웠습니다 -_-

  • 스머프s 2010.07.25 1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객보다 이익이 되는 광고가 더 중요했나봅니다. 우리나라 다른 공기업들의 의식도 저렇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 폼홀릭 2010.07.25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익 구조를 높이기위해 광고를 삽입하는건 이해되는데....
    윤뽀님 말씀대로 필요한 정보가 누락되는건 아쉽네요...
    디자인 신경을 쓰면 방법이 있을텐데.....참....

  • 환유 2010.07.25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은 기본적인 정보들은 남겨놨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뒷장 전면 광고삽입은 좀 아쉽군요.
    저도 기차표 같은 거 모으는게 취미에요. ㅎㅎ

  • rinda 2010.07.25 1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원역에서 구입한 기차표는 저렇군요.
    다른 역은 안 그랬던 것 같은데.. 왜 수원역만 그럴까요. (수원하니 생각나는 S그룹;;)
    광고를 넣더라도 필요한 정보는 어딘가에 남겨두어야 할텐데 말이지요..

  • 2010.07.25 2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銀_Ryan 2010.07.25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중교통들의 적자가 심하다는 사실은 익히 잘 알고 있는 사실이라 광고를 넣는 것까지는 저도 이해를 하겠는데 확실히 유사시 필요한 정보 정도가 없는 건 승객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는 생각이 드네요; 윤뽀님이 경험하신 것처럼 물건을 놓고 내렸는데 역 연락처를 못찾아서 당황하는 경우나, 예를 들어 사람을 잃어버린다던가 할 때 같이 당황스러운 상황도 충분히 있을 수 있는데 말이죠;

  • 촌스런블로그 2010.07.25 2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처음 아는 것이네요ㅠㅠ
    광고도 중요하지만 필요한 정보 만큼은 빠트리지 않아야 하는데 말이죠~~

  • boo 2010.07.25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굳이 광고를 넣고 싶었다면 필요한 정보는 앞면 하단에라도 기재를 해줫으면 좋았을껄.. 좋아보이지는 않네요.. 물론 요즘은 광고를 넣지 않는다면 살아남기 힘들긴 하겠지만..;; sms티켓도 예전에는 걍 문자로 좌석이랑 차번호같은걸 바로 줬는데 요즘은 인터넷 접속해서 넘어가더라구요 덕분에 회사 나이 있는 분들께는 sms티켓 보내드리면 제대로 찾지 못하는 경우도 종종..;; 점점 왜이렇게 변하는지..;;

  • 여 울 2010.07.26 1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고 수익에 집착하다 보니 중요한 기본을 잊어 가는듯 하네요..
    모바일 티켓도 문제가 많더라구요. 인터넷을 접속해야 볼수있고,
    환불 취소도 수수료가 붙고 하튼 복잡하고 까다롭던데
    쉽게 할려고 모바일을 선택했다 수수료만 냈던 기억이 나네요..

  • Design_N 2010.07.26 17: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이유는 돈... 때문이겠죠^^;

  • 어설픈여우 2010.07.27 18: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차를 잘 안타니깐 잘 모르겠는데요
    지나친 광고는 언제든 짜증나게 하는거 같아요..
    특히 극장....돈내고 광고 보는것 같아서
    진짜 짜증나더라구요...

  • 맑은물한동이 2010.07.27 2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요즘은 어딜가나 광고가 홍수를 이룹니다.
    어느정도는 이해가 되지만 지나친경우는 눈살이 저절로 찌푸려지지요.

  • 작은눈v 2010.07.27 2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치 집 걱정을 하며 불안한 상태로 기차여행을 해야할 것 같은 표 네요. 수원역이라... 자주 가는 곳인데 사람도 많아 고객도 많은 곳이 참... 습쓸하군요. 제 주변인들은 저런 표도 추억으로 간직하는데 광고지를 보관하는 느낌이겠어요.

  • 2proo 2010.07.27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저 기차표 몇번을 봤는데 이 생각을 못했네요.
    윤뽀님 말씀이 500% 옳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