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 화요일 제주도행을 앞두고 준비에 한창인 윤뽀입니다. 트래킹화, 배낭, 물파스, 모자 등등 필요한건 구매하고 있는 물건은 꺼내놓고.... 분주합니다. :D


그 중에 토시는 필요해서 어제 수원역 나간 김에 지하에 있는 다이소에서 구입을 했는데요. Runix 기능성 파워 쿨 토시라고 해서 골프, 등산, 운전, 조깅 등 각종 운동과 야외 활동시에 이용하는 남녀공용의 제품이었습니다. 마침 남친도 운전을 하고 해서 두개를 구입했는데......
정말 황당하더군요.
말 그대로 자기 생각 나는대로 만들었더라구요.

먼저 하늘색상입니다.
너비도, 길이도 제 각각입니다. -_-; 왼쪽 상단에 기준을 두고 정렬했는데 이모냥입니다. 빨간 선으로 차이를 표시해보았습니다.

그리고 회색상입니다.
역시 왼쪽 상단 기준으로 놓았을때 하늘색에 비해 차이는 적지만 분명 존재합니다.

정말 웃긴건 그 네개를 다 모아두면 네개 전부 제각각입니다.
왼쪽을 기준으로 너비는 둘째치고 길이만 보시라고 비스듬하게 놓고 찍어봤습니다. 끝에 길이 전부 자기 생기고 싶은 데로 생긴 것이 보이시나요? 

확대해서 보면 이렇습니다.

이걸 보면서 '고급'의 뜻이 무엇인지 잘 모르겠더군요. 품명에 고급쿨토시3000이라고 적혀있는데... 좀 난감 하더군요. Made in Korea인데 Made in China와 무슨 차이가 있는 것인지 매우 의심이 됩니다.

제 기능인 자외선 차단이 얼마나 잘 될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제품 상태가 이러니 그 기능에도 믿음이 가지 않습니다.

다이소에서는 이 제품 외에도 여성용, 남성용으로 나누어진 다른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데 그 제품은 이 제품보다 저렴한 가격이었던 것 같습니다. 제가 일부러 가격면에서, 또 생긴 것이 좀 더 고급스러워 구매 결정을 했거든요... 그 제품의 제조사가 제가 산 제품의 제조사가 다른지는 알 길이 없으나 더 저렴한 제품은 그 품질이 얼마나 엉망인지 상상이 안되네요.

다이소 회사 소개를 보면... "싼게 비지떡'이라는 소비자들의 선입견을 불식시키고자 정성을 쏟는다고 하였으며 가격에 비해 최소한 2배의 가치가 있는 제품을 판매하는 것이 기준이라 하였습니다. 가격은 놀랄 정도로 저렴하되 품질은 기대보다 훨씬 뛰어나야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이 대체 어찌된 일인지......
이번 일로 느낀 것은 역시 "싼게 비지떡"인건가요?

다이소 제품을 이런 저런 경로로 구입하여 쓰고 있는 것이 많은데(손톱깍이, 세탁망, 테이블 보 등)... 이번만큼 실망한 적이 없어 씁쓸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네요.

(추가) 글을 쓰고 나서 착용을 해 봤는데요. 저 손목 어쩔.... orz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둔필승총 2010.08.07 1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하핫, 그야말로 '생각대로 쿨'이네요.~~
    CEO 인사말에 이게 빠졌어요. '긍정적인 사고가 여러분께 행복을...' ^^
    그나저나 카운트다운 들어갔네요. 계획 꼼꼼이 잘 세우세요.~~

    • 윤뽀 2010.08.07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쿨 하죠? -_-;;
      보고 얼마나 당황스럽던지...
      집 앞이었음 뛰어가서 환불했을텐데 수원역 나가자니 이것도 일이네요
      다른 제품도 이런지 진심 궁금합니다 ㅎㅎ

  • 세미예 2010.08.07 1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괜찮은데요. 아이디어가 참 좋은 것 같아요.
    잘보고 갑니다. 시원한 주말 되세요.

  • 하늘엔별 2010.08.07 13: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능성이 아마도 (양팔 길이가 다른 사람들에게 좋은) 기능성인데, 괄호 안 내용이 빠진 거 같네요. ㅋㅋㅋ

    • 윤뽀 2010.08.07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 말이 정답인 것 같습니다
      사실 이거 뭐 팔길이 달라도 크게 상관은 없는데요
      집에서 대충 만든 것도 아니고 이건 엄연히 돈받고 파는 '제품'인데 우리가 생각하는 '고급 제품'이 이건 아니지않나 싶어요

  • 꽁보리밥 2010.08.07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제품이 민소매보다 온도를 2도 정도 낮춰주는 기능을 가지고있어요.
    특히 햇볕아래에서 작업하는 분들이 많이 사용하는 것인데 제품형태를 보면
    하청생산한 냄새가 물씬 나는군요.
    그래도산것이니 실험삼아 집에서 한번 착용해보면 느낌이 올겁니다.
    좋은 여행 생각하면서 기분 푸세요..^^

  • 들꽃 2010.08.07 14: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즐겨 쓰는 토시 임니다,
    세심 이 분석 하셨네요,,우리 나라 제품들이 싸면 비지떡이다란 말을 안들었으면 좋겠어요,
    저는 올해만원에 두벌 구입 했는데요,
    가격도 많이 차이가 나는지?

    • 윤뽀 2010.08.07 2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두요 -_- 차라리 마데차이나였음 화가 좀 덜 날지도..
      자랑스런 국내산이 아니라 화딱질납니다
      제가 구입한 제품은 하나 삼천원이었습니다

  • ☆북극곰☆ 2010.08.07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죠. 싼게 비지떡... 맞습니다. 싸게 파는 것은 그만큼의 이유가 있더군요. 터무니 없이 비싸게 파는 것도 주의해야 하지만, 너무 싸게 파는것도 주의해야죠. ^^
    하지만 싼것에 눈이 돌아가는 것은 어쩔수가 없네요. ^^ ㅋ 윤뽀님의 닉네임이 굉장히 익숙해서 제가 윤뽀님 블로그에 놀러온 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제 착각이었습니다. ^^ ㅋ
    반가워요~ 윤뽀님~ ㅋ

    • 윤뽀 2010.08.07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거보다 더 싼 제품이 옆에 있었는데 그건 그럼 대체 어떻게 생겨먹었을지 궁금해 지네요 ㅋㅋ 사서 뜯어보고싶진 절대 않은데 말입니다

      반갑습니다 뱅크님~

  • 플레이이 2010.08.07 15: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길이가 다 제각각이네요...
    팔아먹기만 하면 장때으로 생각하는 기업들...밉다...

  • 별군 2010.08.07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패션을 제안하는 곳이군요!!!
    모두 같다는 편견은 버려라?ㅋ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 윤뽀 2010.08.07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여기저기 삐딱해서 관리를 받고 있지만 손목은 정상이거든요
      토시 착용 후엔 손목 어쩔.....
      뼈 굵기 다른 여자같네요 ㅋㅋㅋㅋㅋㅋ

  • 어설픈여우 2010.08.08 02: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쩔..
    너무했네요~ 정말...
    가격이 좀 올라가더라도
    제대로 만들어야 하는거 아닌가요?
    암튼, 쿨 토시로서의 역할은 제대로 해줄수 있을지도 의문이네요...

  • Genesispark 2010.08.09 11: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레알 짝짝이..요런건 환불여~!

    쿨이 아닌 (리)콜 토시 해야될듯.. 그런데 시원은하나요? 안시원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