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여름 남이섬 다녀오던 길에 강북맛집 설담재에 찾아간 적이 있었습니다.
리뷰보기 : 2009/07/28 - [설담재] 맛있는 설렁탕 이야기

설담재는 설렁탕, 도가니탕 등을 판매하는 곳으로 당시 푸짐한 양과 믿을 수 있는 정보 표기, 또 제일 중요한 맛있는 음식으로 상당히 만족했었던 맛집이었어요. 그러나 수원에서 찾기엔 너무 멀었기에... 아쉽지만 재방문은 하지 못했었지요.

그로부터 1년 후,
설담재 온라인 쇼핑몰 오픈 소식을 듣게 되었어요.

홈페이지 주소 : http://suldamjae.com/

매장에서 포장 판매는 하고 있었는데 배송을 해 주지는 않았었거든요. 그러니까 저 처럼 맛을 알기에 먹고 싶은 마음은 가득하지만 정작 찾아가지는 못하는 사람에게는 희소식 인거죠. 야호~^^

처음 설담재를 소개해주신 하하파파님 덕분에 쇼핑몰 오픈 소식도 알게되었고, 설렁탕3&갈비탕3 셋트를 받아볼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__)

배송은 이렇게 아이스박스 포장 되어서 왔습니다. 박스 외관에 설담재만의 포장을 한번 더 해서 제대로 홍보하고 있네요. 1년만에 설담재라 굉장히 반가웠습니다.

단순히 설렁탕과 갈비탕만 오는 줄 알았는데 부재료들도 함께 보내주셨더라구요. 파와 찍어먹는 장, 깍두기까지... 이 셋트 하나면 다른 준비물을 필요하지 않게 구성이 되어있어서 상당히 편했습니다. (저는 자취생이라 더욱이...)

이렇게 플라스틱 용기에 포장이 되어있는데요. 조리가 된 후 냉동된 제품으로 뚜껑과 그릇 사이에 비닐 막으로 진공포장되어있습니다.

그럼 본격 리뷰를 해 보죠.


일단 설렁탕은...
포장 과정에서 또는 배송 과정에서 비닐 막이 뜯어져서 개봉 당시 내용물이 밖으로 분출된 상황이었습니다. 세개 중에 한개가 그랬는데... 아이스 박스 안이 난장판이 되어서 난감했습니다. 음, 그리고 그 하나의 실수로 맛에 대해 생각하는것도 좀 갸우뚱 해 졌달까요? 정상이었던 두개를 먹을 때 국물에서 '쎄~'한 맛이 나서 건더기만 건져먹었거든요. 설렁탕은 직접 가서 먹어본 메뉴라서 비교가 되었습니다. 방문 했을 때 훨씬 맛있었습니다. :D


갈비탕을 봅시다.
갈비탕은 매장에서 직접 먹어본 메뉴가 아니었습니다. 그 맛이 매우 궁금했는데요.
 
설렁탕보다 대박 메뉴였습니다. 1인분에 들어가는 고기의 양도 푸짐했고, 보들보들하니 씹히는 맛이 좋더군요. 뼈 분리도 깔끔하게 되었구요.

국물도 깊은 고기맛이 느껴졌고, 단맛이 조금 나며 간이 알맞았습니다. 국물 양이 상당해서 남기긴 했습니다만 구성에는 포함되지 않은 당면을 넣으면 딱 좋을 것 같았습니다.

오직 설담재에서 온 세트 구성으로만 한끼를 해결했는데, 푸짐하게 또 맛있게 잘 먹었답니다. 갈비탕은 추천 메뉴에요. 제가 갈비탕을 처음부터, 그러니까 고기사고 육수 재료 만들고 이러면 맛도 보장하지 못하면서 사 먹는 것 보다 시간과 돈과 노력이 더 들어가거든요. ^^;

암튼, 한참 더울 때 보양식을 먹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설담재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설렁탕과 갈비탕 외에도 도가니탕, 육개장, 갈비찜도 있고... 구매시 일정 부분 적립금도 모을 수 있고 하니 기운이 없을 때 한번씩 이용해볼려구요. 제일 좋은 건 찾아가는 것이겠지만 말입니다.
강북에 거주하고 계시면 일단 직접 방문해 보세요. 그러고 나면 온라인으로도 주문하고 싶으실꺼에요. ^^
거주하고 계시지 않다면, 일단 갈비탕부터 시작해 보세요. 제 입맛엔 참 잘 맞는 음식이었답니다.
블로그 이미지

윤뽀

일상, 생활정보, 육아, 리뷰, 잡담이 가득한 개인 블로그. 윤뽀와 함께 놀아요. (방긋)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