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잘 보내셨나요? ㅎㅎ

이번 추석은 야속하게도 주말에 끼여서 직장인들의 공분을 샀죠. 10월 3일 개천절 연휴와는 샌드위치 휴일이라 이어서 쉬는 분들은 그 화가 좀 누그러졌을지도?


전 10월 2일 출근을 했다죠. 텅텅 빈 지하철 2호선을 보고 1. 오늘 쉬는 사람 정말 많구나. 2. 늘 이렇게 한산했음 좋겠다. 두가지를 느꼈습니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제가 다니는 회사에서는 10월 2일 자율적 월차를 허용했는데요. (회사에 연차가 없고 월차가 있음;) 임신부인 저는 평일 산부인과 예약이 되어있어 날짜를 변경하긴 애매하고 해서 그냥 10월 2일 출근을 결정했죠. 출근한 다른 직원들도 아이의 소풍에 따라가야 하거나, 아이의 학교 녹색어머니회에 참여해야 한다거나 하는 이유로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해야하는 경우였어요. 눈치보여서 못 쉰 직원도 있지만요. 누가 연이어 쉬고 싶지 않겠어요. 직장인이라면 말이에요!


신랑네 회사는 연차 개념이라 정해진 연차를 나눠서 쓰건, 붙여서 쓰건, 한 달에 두번을 쓰건 상관이 없어요. 샌드위치 휴일에는 회사 차원에서 강제 연차를 쓰기도 합니다. 회사 입장에선 직원들이 제 할일만 다 해 준다면야 연차를 쓰게 하는게 좋죠. 안 쓰면 정산해서 돈으로 줘야해서 오히려 연차를 안 쓸 사람이 있을 정도니까요. 대기업에서도 연차를 장려하고 쓰게 한다고 합니다. 할 때 하고 쉴 때 쉬어야죠. 못 쉬는 사람은 능력 없는거.


암튼 이번 샌드위치 데이에도 신랑네 회사는 강제연차로 쉬게 됐는데 저는 출근. 이렇게 쿵짝이 안맞을 땐 좀 속상하기도 해요. 이번엔 임신 때문에 어디 이동하기도 불편했지만, 다른 날 같았으면 함께 여행을 가거나 시간을 보낼 계획 짜기가 수월하니까요. 이럴 땐 여름방학, 겨울방학이 있는 선생님이랑 같이 사는 것 같다니까요.

이런 투덜거림도 월차가 아닌 연차가 적용되면 해소가 될 것 같은데 회사 문화로 자리잡은 이 월차라는 개념을 바꾸기엔 제 힘으론 역부족인 것 같습니다. 그냥 제 희망사항이죠. ㅋㅋㅋ

근로기준법 제60조(연차 유급휴가)



이런 포스팅 하는거 회사에서 알면 저를 미워하겠죠. 이래서 SNS는 가족과 회사에 노출되면 안되는데 이미 너무 많이 노출된 윤뽀 SNS. 서브블로그를 만들어야하나. ㅠㅠ 그간 좋은 말 많이 썼으니까 봐주세요. ㅠㅠ

근데 이런 제도가 있어도 소외된 직장인들이 있기 마련. 그에 비하면 행복한 소리기도 할꺼에요. (뒷수습? ㅋㅋ) 사람은 원래 더 놓고, 더 좋은 것을 탐하기 마련이니까요.


추석 내내 뒹굴거리고 하루 출근했다 또 뒹굴거리는 윤뽀의 주절주절이었습니다. 그냥 간단하게 포스팅 하나 할까 했던게 은근 길어져버렸네요. 헐. 이거 뭐지? ㅋㅋ

모든 글은 "윤뽀" 의 동의 없이 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Posted by : 윤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ㅋ 좋은 회사는 놀때도 팍팍..
    상여금도 팍팍이죠..~!
    이제 슬슬 몸이 무거워 질때를
    대비해서 몸관리 잘하세요~!

  2. ㅎㅎ 잘 쉬고 또 열심히 일해야죠^^

  3. 2일날 출근하셨었군요 :)
    다시 맞는 휴일, 즐거이 보내시길 바래요^^;

  4. 못쉬는 사람은 능력이 없다......라고 말씀하시는 부분이.......
    근로기준법....1970년 그놈에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며 전태일열사께서 분신하시고 무려 사십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지만 연월차조차 못쓰는 근로자가 과반을 넘죠......
    그냥....티스토리메인을 훑다가 잠시 들러봅니다.

  5. ㅎㅎ 마지막 고양이 표정이 재미있어요. ^^

  6. 저도 뒹굴뒹굴 하다가 출근하니 적응 안되네요.~~
    6정도의 연차가 남아있는데요. 12월에 쉴려고요. 선거, 연말 등등 해서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