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2008년 망년회를 하고, 아쉬운 발걸음을 돌리던 중

버스 안에서 햇살 바람 구름 커피 라는 앙증맞은 간판에 불이 들어와있는 것을 보고

" 어... 경산에 이런 분위기의 카페가 있었어? " 했었습니다

경산을 떠난지 5년 그래도 몇달에 한번씩은 찾았는데 보이지 않았던 카페였죠

그래서 한정거장을 되돌아 올라와 문을 두드렸습니다

 


 

늦은시각 (9시경, 경산이니까 늦은)에 들어가는 거라

들어가자마자 몇시까지 있을 수 있냐고 물어봤었는데

인상좋은 주인 아저씨께서는, 마음껏 있고싶은만큼 있다 가라 하셔서 내 마음을 훈훈하게 해주셨죠

 


 

인테리어가 내스타일이라 아저씨와 대화도 좀 했습니다

너무 깔끔해서 언제 오픈했냐고 물어봤더니

오늘이 오픈날이라고 -_-;;;;;;

개업 화환이라던가 기타 오픈 행사의 흔적이 전혀 없어서 눈치챌 수 없었는데 말입죠

 

경산에 커피집이 생겨서 오래 가는걸 못봤다고

(술먹고 못하는말이없지-_- 오늘 오픈했다는데)

꾸준히 갈 수 있는 곳이 없다며 푸념을 했더니

인상좋은 주인아저씨는 "제가 오랫동안 있겠습니다"하는것입니다

참 마음 푸근한 카페였습니다

 

 

차 한잔으로 오랜 시간을 게기다(-_-)가는게 미안해 일어서려는 찰나

아저씨는 또 한번 제 맘을 울리셨죠

아니 왜 올땐 밤샐것처럼 와서 벌써 일어나냐고, 방금 유자차 태워 주려 했는데

어서 다시 앉으라고 ....

컵 꺼냈다며 만류하는덕에 다시 자리에 앉을 수 밖에 없었죠

이런 친절 카페는 정말이지 처음입니다

그래서 유자차까지 마시고서야 카페 문을 나설 수 있었습니다

 

나올 무렵에도 덕분에 잘 쉬었다고(아니 왜 아저씨가 이런말을 ;) 자주 들려달라고 하시며

늦게까지 있다가는 제 맘을 토닥토닥해주시더라구요

정말 장사 잘되실겁니다

 


 

나오고 보니 무한리필 하라는 글귀가 눈에 들어오더라구요 ^^;;

 

계속 경산에 살았었더라면 매일같이 가지 않았을까 싶어요

가격도 저렴하고 조용하고 주인아저씨 좋으시고

이런 분위기의 카페, 어디가서 또 만날 수 있을까요

경산을 떠올리면 항상 그리운 추억과 신천 외에, 또다른 기억을 만들고 올라왔습니다

지도상으로는 이쯤이 되겠네요 ▼

 

신고

이 글은 "윤뽀" 의 동의 없이 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링크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 윤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깔끔하고 좋네요 ^^

    • 호곡 Adios님 언제 다녀가셨어요 ^-^
      티스토리 초대해주신 덕분에 전 햄볶아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ㅎㅎㅎㅎㅎㅎ

  2. 안녕하세요. 오늘 그 카페를 처음 이용하고 정말 마음에 드는 곳이라 생각하고 인터넷 검색창을 두드리다가 이렇게 블로깅된 곳을 발견했네요. 전 올해 1월 1일부터 경산에서 살고 있는데 이 곳도 그닥 오래된 곳은 아니네요.
    참 다행스럽네요. 커피 좋아라 하는데 대구에 단골로 있는 카페까지 가기에는 멀다 싶었는데 이런 곳을 발견하게 되어서...잘 보고 갑니다^^

    • 와우!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 카페 정말 괜찮죠 ㅎㅎ 저 대신 자주 들러주세요. 가서 구석진 자리에 앉아 책도 보고 차도 마시고 수다도 떨고 그러고 싶은데 아쉬운 마음 뿐이랍니다 ㅎㅎ
      어떤 연유에서 경산에 살게 된 것인진 모르겠지만, 전 7살~19살까지 그곳에서 자랐거든요. 지금도 몇달에 한번씩 가구요. 많은 기억이 있는 곳입니다. 좋은 추억을 남기셨음 좋겠어요 ^-^ 행복하세요/

  3. 오,,, 윤뽀님 아됴스님한테서 초대 받으셨군용,,,^ ^

    작년 12월말에 시작해서 글이 213개면 베~리 잘 운영하고 계신듯!! ^ ^
    초심을 잃지말고 계~속 화이튕~!!

    • 네 ^^; 아됴스님과는 그리 인연이 되어서 아직도 소통하고 있으니 이 얼마나 바람직합니까

      초인님처럼 1주년 되는 날 저도 멋~진 이벤트를 할 수 있게 달려가겠습니다 유후~

  4. 심술쟁이연화 2009.07.20 16:32 신고

    뽀야. 요즘 아저씨가 안 보이신단다

    언젠간 길을 가다 몇번이고 가려고 했지만.

    아저씨가 안계셔서 왠지 가기가 싫더군..

    아주머니가 계시던데. 아마 아저씨 부인이시겠지??

    머 ㅋㅋ 그건 조만간 가서 한번 물어 봐야지 ^,^

    뽀~~~~~~~~~~~~~~~` ㅋ 이곳을 늘 열려 있어

    오픈 10 - 11시까지

    언제 든지 가보자 꾸나 ㅋ

    • 그랴
      안그래도 거기 생각은 났었는데
      일욜에 많이 분주했어
      1박 2일은 너무 힘들다 진짜 -_- ....
      경산에서 할 일도 많은데

  5. 까페이름 너무 예뻐요ㅋ
    실내는 좀더 빈티지했으면 좋았을텐데 ㅋ

  6. 좋네... 이러구 읽다보니..경북..-.-
    나는 서울..;;하하..잘 보구 갑니다.

  7. 전국 구석구석 찾아보면 참 저런 곳 의외로 많더라구요....
    구경다니고 싶다...ㅠ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