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새우철이라죠? 그래서 주말에 궁평항 다녀왔어요. 마침 송산포도축제도 하고 있어서 새우 소금구이와 포도를 배 터지게 먹고 왔답니다. 오복이랑 새우 소금구이를 먹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에요. 칵테일 새우를 좋아하기 때문에 이것도 잘 먹을 것 같았어요. ㅋㅋ 처음엔 질기다고 뱉어내는 듯하더니 이내 새우 노래를 부르더라고요. 그래서 토요일에 궁평항에서 먹고 일요일에 동네에서 한 번 더 먹었어요. ㅋㅋ 궁평항에서 먹은 건 사진을 안 찍었는데 그냥 지나가긴 아쉬워서 동네에서 먹으며 찍은 사진을 투척해봅니다.


궁평항 수산물 직판장에서는 1kg에 30,000~35,000원 불렀는데 자리잡고 먹으려면 상차림 비용을 1인당 5,000원씩 내야했어요. 날은 더운데 사람이 너무 많아 정신 없고 장소도 협소에서 그냥 일반 식당가서 편하게 앉아 1kg에 45,000원주고 먹었어요. 동네에서는 중짜 대짜 있었는데 중짜가 30,000원이었어요. 중짜 시켜서 우리 3식구 넉넉하진 않지만 그럭저럭 먹었어요. 1kg에 근접하지 않았을까 추측만 해 봅니다.


솔직히 저는 동네가 더 좋았어요. 직원이 상태 봐 주시고 머리는 따로 버터구이 해 주셨거든요. 관광지가 아니다보니 더 깔끔했고요. ㅋㅋ 신랑이 새우철이라고 먹으러 가자고 했을 때부터 바다보러 가는거면 알겠다 하겠는데 새우 소금구이 보고 가는거면 싫다 했어요. 새우는 좀 덜한지 모르겠는데 회 종류는 특히 몰라서 바가지쓰느니, 어차피 양식 먹을거면 동네가 나을거라 생각했거든요. 토일 이렇게 양일로 비교체험 해보니 그런 생각은 더 확고해지고. ㅋㅋㅋㅋㅋ


마트에 보니깐 계속 저 멀리 인도쪽 이런 새우만 팔았는데 요즘 국내산 생새우라며 팔더라고요. 새우철이라 그러고 마트에서도 국내산 생새우 나오는 판에 집에서 몇 번 더 해먹어볼까 싶네요. 살아있는 새우의 파닥거림은 못 보지만 아쉬운대로 새우철을 느껴보는걸로. ㅋㅋㅋㅋㅋㅋ 우리 가족이 모두 새우를 좋아한다는 것에 큰 만족을 느낍니다.

신고

이 글은 "윤뽀" 의 동의 없이 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링크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 윤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우 먹고 싶어요.

  2. 몸이 완쾌되시는 중에 새우를 드셔도 되나 모르겠네요.
    머리도 같이 드세요

  3. 오오 새우는 면역력에도 좋고 정말 좋더라구요. 계신 곳은 궁평항이 가까우신가보네요. 저희 어머니도 전에 대부도 가서 새우 사드렸더니 가을만 되면 새우 드시고 싶다고 그러시네요.. ㅎㅎ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