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계동에 새로 생긴 무인세탁소를 이용해봤어요. 회사다닐 때 세탁소에 옷 맡기려면 문 닫는 시간에 아슬아슬하게 가야하거나 토요일에 가야 했거든요. 무인세탁소를 보니까 그 시절이 떠올라 아련하더라고요. ㅋㅋ


지금의 제겐 큰 의미가 없지만 그래도 한번씩 신랑의 급한 세탁물은 크린캐츠세탁프리같은 무인세탁소를 이용하면 편하더라고요. 24시간 접수할 수 있으니까요! 일찍 접수되면 일찍 나오고요. ㅋㅋ


무인빨래방은 많이 봤는데 이제 무인세탁소의 시대가 오는가봐요. 특히 인계동은 오피스텔이 많아서 24시간 운영되는 세탁소의 수요가 있겠다 싶어요. 한 때 인계동이 생활권이었는데 이것도 옛날 이야기가 됐네요. ㅋㅋㅋ


암튼. 크린캐츠세탁프리는 앞서 말했다시피 24시간 무인으로 운영되고 있고요. 드라이크리닝은 물론이고 일반 세탁도 가능합니다. 이불, 커튼, 운동화 세탁도 되고요.


수선이 되는 것도 장점이에요. 기장 수선이나 신발 굽 갈이 같은 것도가능한데 비대면이다보니 원하는 바를 정확히 전달하는게 중요할 것 같습니다. 칼이랑 가위도 갈아주던데 주부라 급 관심이 갔습니다. ㅋㅋㅋ 일단은 세탁서비스만 이용해봤어요.


지하철 무인락커 쓰듯 이용법은 간단해요. 터치스크린으로 안내되는 것 따라 하기만 하면 되는데요. 전 과정을 찍은 건 아니지만 사진을 보면 어떤 식으로 진행되는지 금방 알 수 있어요.


세탁물을 맡길땐 전화번호 인증 후 보관함 선택, 세탁수량 입력 후 보관함에 물건 넣고 잠급니다. 영수증 받아 나오면 끝! 돈은 나중에 내는 거예요. 세탁물의 종류, 상태를 보고 카카오톡으로 영수증이 사진으로 오더라고요.


무인함의 크기가 생각보다 여유있어서 세탁물이 많아도 OK이에요. 저는 신랑 셔츠랑 운동화를 맡겼는데요. 세탁 요금표를 보니 크린토피아 같은 체인점에 맡길 때 보다 기본 요금이 천원가량 비싸더라고요. 그래도 결과물이 마음에 들었고 편한 시간에 맡기고 찾을 수 있는지라 기회비용을 따졌을 때 나쁘지 않은 선택이었어요.


4월 3일 밤에 맡겼는데 5일 카톡으로 접수증이 왔고 6일에 찾으러 오라는 문자가 왔어요. 카톡이나 문자 둘 중에 하나로 통합해주면 좋겠다는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ㅋㅋ 암튼. 문자엔 세탁물이 보관되어 있는 장소와 비밀번호가 적혀있어요.


찾는건 신랑 퇴근길에 들렀다오라고 했는데 카드결제 편하게 했다고 하더라고요. 세탁을 바로바로 맡기질 않아 셔츠에 목때가 많았는데 그나마 빠졌고요. ㅋㅋ 운동화도 깨끗하게 세탁되었어요. 다른 곳에서 맡겼을 때 물빠짐 있을 수 있다고 해서 불안했는데 그런 것 전혀 없이 나왔고요. 신문지를 넣어둬서 습기 제거됐고 밑창까지 깔끔하게 빨렸더라고요. 만족.


크린캐츠세탁프리에서(이름이 넘 길어서 입에 안 감기네요. ㅋㅋ) 셔츠랑 운동화 해 봤으니 30% 할인되는 수요일에 이불빨래를 해볼까 싶어요. 오복이가 이불에 물감 저지레를 했는데 세탁기 돌리는 것만으론 잘 안 빨려서요. ㅠㅠㅠㅠㅠㅠㅠ 암튼 괜찮은 무인세탁소 하나 알았으니 필요할 때 잘 써먹어 봐야겠습니다.


크린캐츠세탁프리는 조이박스[링크]란 곳에서 가맹을 진행하던데 무인택배, 무인세탁 취급하더라고요. 비대면이라 투잡으로도 적합하단 생각이 들고 신규 오피스텔에 들어가면 진짜 좋겠다 싶던데 사업마인드가 아니라 사이트 들어가 보고도 그림의 떡이었습니다. ㅋㅋ 소자본 창업에 관심있으시면 들어가보세요. ㅋㅋ






신고

이 글은 "윤뽀" 의 동의 없이 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링크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 윤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