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커피를 마시는 1인은 집에서도 맛있는 커피를 마시기 위해 늘 고민합니다. 항상 남이 만들어주는 것이 젤 맛있다로 귀결되지만요. ㅠㅠ 핸드밀, 에스프레소 머신, 커피메이커 등등이 집에 놀고 있네요. 이렇게 쌓아두고서도 모카포트 해보고싶단 생각이 드는건 제정신 아닌거죠? ㅋㅋ


암튼 최근엔 프렌치프레스(커피프레스)로 커피를 내려먹기에 이르렀는데요. ㅋㅋㅋㅋㅋ 탐앤탐스 탐스런 활동하고 프렌치프레스를 받아서 옳다쿠나 이용해봤죠. 더 칼립소 커피앤티 텀블러 블랙 색상이에요. 탐앤탐스몰에서 35,000원에 판매되고 있답니다. 스테인레스로 튼튼하고 깨끗하게 사용할 수 있고요. 600ml로 대용량이에요. 2~3인 커피 내리기에 딱 좋겠더라고요.


이용법은 탐앤탐스몰에서 캡쳐로 가지고왔어요. 집이나 사무실은 물론이고 휴대해서 캠핑 등 여행지에서도 진짜 쉽게 커피를 내려마실 수 있어 잘 쓰면 대박템같아요. ㅋㅋㅋ 굵게 분쇄된 원두 넣고 물 넣고 프레스 내려서 따뤄내면 끝이니까요. 씻기가 좀 귀찮아서 그렇지.


그래서 스타벅스에서 원두를 사다가(헛, 제품은 탐앤탐스건데 ㄷㄷ) 몇 번 해 먹었지요. ㅋㅋㅋ 제일 굵게 프렌치프레스에 맞게 분쇄를 했는데도 프레스 내리는 속도 때문인지 뭔지 미분이 딸려나오더라고요. 내린 커피의 끝물은 거의 버렸어요. 목에 까끌까끌 넘어가는 느낌이 싫어서. 다른 프렌치프레스를 써보지 않아서 비교해볼 수 없는 것이 아쉽네요. 핸드밀로 더 굵게 조절을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단 생각이 이 포스팅 하면서 퍼뜩 들어요. ㅋㅋㅋㅋㅋ


스타벅스에서 원두를 산 건 원두를 한 번에 많이 분쇄해놓음 아무래도 빨리 산패가 되니 반반으로 반은 나중에 갈아달라고 부담없이 이야기할 수 있어서 그랬어요. 다른 프렌차이즈에서는 원두분쇄 서비스를 해주는지도 모르겠고, 다른 곳에서 산 원두를 분쇄해주는지도 모르겠어서. ㅠㅠ 스타벅스는 이 서비스가 있다는걸 알고 있었거든요. ㅋㅋㅋ


프렌치프레소로 마시는 커피맛은 진하고 거칠어도 풍미가 있어 좋았는데 결론적으론 별로 안쓰게 되네요. 원두를 100g 미만 소량으로 사고 싶은데 그것도 어렵고 이젠 날이 더워져서 물 끓이고(정수기 없는게 이럴 땐 좀 불편 ㅋㅋ) 이런 일련의 과정이 귀찮. 신랑 있을 때 주로 썼는데 한 번도 내려주질 않고! ㅋㅋㅋ 그러합니다. ㅠㅠㅠㅠㅠㅠㅠ


신고

이 글은 "윤뽀" 의 동의 없이 재배포 할 수 없습니다. 링크트랙백을 이용해주세요.

Posted by : 윤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